2
부산메디클럽

현대고 방패 뚫은 오산고의 창, 고교월드컵 처음 품었다

제44회 협회장배 고교축구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23-05-18 19:41:32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오산고 막강 화력에 초반 압박
- 결승전서 지역 강호 3-0 완파
- 멀티골 송준혁 승리 일등공신
- K리그 22개 유스팀 열전 마감

K리그 FC 서울의 유스팀 오산고가 ‘고교 월드컵’ 제44회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
18일 경남 남해군 남해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 고교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오산고가 현대고를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오산고 선수들이 우승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 김영훈 기자
오산고는 18일 경남 남해군 남해공설운동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현대고(울산 현대 유스팀)를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오산고는 대회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반면 2016년 이후 7년 만에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 현대고는 마지막 한 걸음이 부족해 분루를 삼켰다.

경기 내내 비가 내리는 악천후 속에서 열린 이번 대회 결승전은 창과 방패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오산고는 결승에 오르기까지 14골을 뽑아내는 막강 화력을 뽐냈다. 오산고는 특히 준결승에서 부천 FC U18을 5-0으로 꺾고 올라왔을 정도로 강력한 공격력을 자랑했다. 탄탄한 수비력을 가진 현대고는 결승까지 단 2골밖에 내주지 않는 ‘짠물’ 축구를 보였다.

막상 뚜껑을 열자 오산고의 창이 좀 더 강했다.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쥔 오산고는 중원에서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며 공격 라인을 끌어 올렸다. 선제골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터졌다. 페널티 지역 혼전 상황에서 오산고 송준혁이 날린 슛이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오산고는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현대고는 전반 중반까지 하프 라인을 넘는 경우가 거의 없을 정도로 오산고의 압박이 강했다.

하지만 숱한 강호들을 꺾고 결승에 오른 현대고도 결코 호락호락하지는 않았다. 수비에 치중하던 현대고는 전반전 후반부터 라인을 끌어 올렸다. 전반 38분 현대고는 오른쪽 코너킥에 이어 두 차례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첫 번째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왔고, 두 번째는 골키퍼 선방에 막혀 땅을 쳤다.

후반 초반에는 만회에 나선 현대고가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13분 현대고 홍승연이 상대 수비를 모두 체치고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한 뒤 슛을 날렸으나 골대를 넘겼다.

이후 오산고는 수비벽을 두텁게 쌓은 뒤 역습하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 전략은 그대로 맞아 떨어졌다. 후반 16분 중원에서 공을 가로챈 오산고는 왼쪽에서 양승현이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 아크 정면에 있던 서민덕이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두 번째 골이 터진 후에는 분위기가 완전히 오산고 쪽으로 기울었다. 오산고는 선수 교체를 통해 공격력을 더욱 강화했다. 후반 32분에는 3번째 골까지 터졌다. 교체 투입된 손정범을 기점으로 시작된 패스가 민지훈을 거쳐 송준혁에게 연결됐고, 송준혁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송준혁은 결승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려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현대고는 여러 명의 선수를 교체하며 마지막까지 추격의 불씨를 당겼으나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 협회장배 전국 고교 축구대회 시상 내역

최우수선수상

우수선수상

득점상

공격상

수비상

골키퍼상

베스트 영플레이어상

최우수지도자상

페어플레이상

민시영(오산고)

홍승연(현대고)

송준혁(오산고)

이재민(오산고)

이영규(현대고)

윤기욱(오산고)

박선욱(오산고)

윤현필(오산고)

풍생고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울렛·쇼핑센터 새단장 오픈…부산 큰 채용시장 열린다
  2. 2부산·동부경남 글로컬대 전략수립 막판 스퍼트
  3. 3명지신도시 국제학교 교육구 되나…‘英 명문사립’ 설립 추진
  4. 4올 신규 공무원 과원 발령…곳간 빈 기초단체, 인건비 걱정
  5. 5노인일자리·친환경 두 마리 토끼 잡고, 홀몸노인에 기부도
  6. 6부산 남구 문화재단 추진 실효성 논란…의회 “적자 불가피”
  7. 7국가가 토지 준다해서 황무지 일궜는데…그들은 쫓겨났다
  8. 8가덕신공항 공사 31일 3차 입찰 공고…지역업체 참여율 변동 촉각
  9. 9‘아침이슬’ 김민기 별세…대학로 소극장 시대의 상징 지다
  10. 10시민개방공간에 주차장 만들고 불법 영업하고…市, 98건 적발
  1. 1與 전대 투표율 48.51% 그쳐…새 대표 당 균열 봉합 숙제
  2. 2‘특수교육 진흥 조례’ 부산시의회 상임위 통과
  3. 3진흙탕 싸움에도 전대 컨벤션 효과, 국힘 지지율 42% 껑충…민주 33%
  4. 4김건희 조사에…野 “검찰 출장서비스” 與 “합당한 경호조치”
  5. 5김두관, 친명 겨냥 ‘쓰레기’발언 논란
  6. 6방송4법 처리·尹탄핵 2차 청문…개원 두 달째 여야 정쟁만
  7. 7‘읽씹’‘배신’‘연판장’ ‘폭로’ 與 전대 한 달을 달군 키워드
  8. 8부산 총선참패 등 놓고…민주시당위원장 후보 날선 신경전
  9. 9‘도이치·명품백’ 김건희 여사 12시간 검찰 조사(종합)
  10. 10옛 부산외대 부지개발 사업…시의회, 재심사 거쳐 案 통과
  1. 1아울렛·쇼핑센터 새단장 오픈…부산 큰 채용시장 열린다
  2. 2가덕신공항 공사 31일 3차 입찰 공고…지역업체 참여율 변동 촉각
  3. 3방콕 관광로드쇼 효과…태국인 1만 명 부산관광 온다
  4. 4부산지역 기후변화 리스크 경고등 “항만물류업 최대 1조9000억 손실”
  5. 5‘정비공사 차질’ 신항 용원수로, 자재 납품 놓고 업체간 갈등
  6. 6선박공급 확대로 해운운임 2주째 하락
  7. 7무역협회장 만난 부산 수출기업 “물류·환율 리스크 등 심각”
  8. 8해외여행 갈 때도 저비용항공사…상반기 국적항공사 이용객 추월(종합)
  9. 9자영업자 대출연체율 악화…10명 중 6명은 다중채무자
  10. 10AI 전담반 꾸린 해양수산개발원, 인공지능·해양 협업 가능성 탐구
  1. 1부산·동부경남 글로컬대 전략수립 막판 스퍼트
  2. 2명지신도시 국제학교 교육구 되나…‘英 명문사립’ 설립 추진
  3. 3올 신규 공무원 과원 발령…곳간 빈 기초단체, 인건비 걱정
  4. 4노인일자리·친환경 두 마리 토끼 잡고, 홀몸노인에 기부도
  5. 5부산 남구 문화재단 추진 실효성 논란…의회 “적자 불가피”
  6. 6국가가 토지 준다해서 황무지 일궜는데…그들은 쫓겨났다
  7. 7시민개방공간에 주차장 만들고 불법 영업하고…市, 98건 적발
  8. 8식사비 3만 →5만원…김영란법 고친다
  9. 9“김여사 조사 법원칙 안 지켜져” 이원석 검찰총장 대국민 사과
  10. 10[눈높이 사설] 초등생 5000명 줄어, 부산인구 비상
  1. 1“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대회 위상 높이도록 노력”
  2. 2롯데 ‘안방 마님들’ 하나같이 물방망이
  3. 3기절할 만큼 연습하는 노력파…듀엣경기 올림픽 톱10 목표
  4. 4격투기 최두호 UFC서 8년만에 승리
  5. 5아~ 유해란! 16번 홀 통한의 보기
  6. 6오타니 4년 연속 MLB 30호 홈런고지
  7. 7조성환 감독 첫 지휘 아이파크, 3개월 만에 짜릿한 2연승 행진
  8. 86언더파 몰아친 유해란, 2위 도약
  9. 9올림픽 요트 5연속 출전…마르세유서 일낸다
  10. 10소수정예 ‘팀 코리아’ 떴다…선수단 본진 파리 입성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기절할 만큼 연습하는 노력파…듀엣경기 올림픽 톱10 목표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올림픽 요트 5연속 출전…마르세유서 일낸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