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결승서 AS로마에 승부차기승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23-06-01 19:29:07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통산 최다우승 기록 7회로 늘려

‘유로파의 제왕’ 세비야(스페인)가 통산 7번째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챔피언에 등극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세비야 선수들이 1일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세비야는 1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열린 AS로마(이탈리아)와의 2022-2023 UEL 결승에서 연장 혈투에도 1-1로 승부를 내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4-1로 이겼다. 이로써 세비야는 UEL 역대 최다우승 횟수를 7회(2005-2006, 2006-2007, 2013-2014, 2014-2015, 2015-2016, 2019-2020, 2022-2023시즌)로 늘리며 UEL의 제왕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반면, 1990-1991시즌 준우승이 UEL 역대 최고 성적이었던 AS로마는 ‘우승 청부사’ 조제 모리뉴 감독의 지휘 아래 32년 만에 결승에 올라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이날 결승전은 ‘승률 100% 간 대결’로 관심을 끌었다. 세비야는 앞서 6차례 UEL 결승에 올라 모두 승리해 ‘UEL 결승 승률 100%’를 자랑했다. 이에 맞선 AS로마의 모리뉴 감독은 5차례 치른 유럽클럽대항전 결승에서 모두 승리해 역시 ‘승률 100%’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쪽은 세비야였다.

이날 경기에서 기선을 제압한 쪽은 AS로마였다. 전반 34분 잔루카 만치니의 침투 패스를 받은 파울로 디발라가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어 앞서 나갔다.

세비야는 후반 초반 AS로마의 자책골 덕분에 힘겹게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0분 세비야의 헤수스 나바스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는데, 공교롭게도 공은 AS로마의 만치니의 몸에 맞고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팽팽하게 맞붙은 두 팀은 전·후반과 연장전을 포함, 120분 동안 결승골을 터뜨리지 못한 채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AS로마의 두 번째 키커 만치니의 슈팅이 세비야 골키퍼 야신 부누의 선방에 막히면서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AS로마 3번 키커 이바네스의 슈팅마저 부누의 손끝에 걸린 뒤 골대를 맞고 튀어나왔다. 1~3번 키커가 모두 득점에 성공한 세비야는 4번 키커 곤살로 몬티엘이 골을 넣어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4. 4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5. 5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6. 6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7. 7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8. 8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9. 9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10. 10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1. 1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2. 2초대 저출생수석, ‘40대 쌍둥이 엄마’ 유혜미 교수 낙점
  3. 3부산 온 당권주자 김두관 “산업은행 이전에 힘 싣겠다”
  4. 4‘채상병 특검법’ 또 폐기…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돌입
  5. 5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6. 6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7. 7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8. 8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9. 9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10. 10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1. 1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2. 2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3. 3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4. 4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5. 5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6. 6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7. 7‘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8. 8티몬·위메프 피해 확산…정부 “집단 분쟁조정 착수”
  9. 9상속세 25년 만에 개편…자녀공제 5000만→5억 원(종합)
  10. 10여름방학 생활과학교실이 찾아갑니다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4. 4檢 ‘일동 수사정보 유출 혐의’ 부산청 출신 총경 구속
  5. 5“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입체적 홍보활동 펼칠 것”
  6. 6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26일
  7. 7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8. 8“남편 대선 후보 만들려 의원 배우자 매수 의혹”…檢, 김혜경 벌금형 구형
  9. 9‘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10. 10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1. 1파리 올림픽 막 올랐다…‘금맥’ 양궁 필두 종합 15위 이내 목표
  2. 2유도·양궁·수영 29일 金 도전…펜싱 어벤져스 31일 출격
  3. 3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4. 4양민혁 토트넘 이적 95% 수준 진행
  5. 5첫 경기부터 2시간 동안 승부결과 없어 ‘대혼선’
  6. 6외국인 코치진 선임은 아직 결정안해
  7. 7탁구혼복 임종훈-신유빈 4강 오르면 중국 대결
  8. 8206개국 참가…센강 6㎞ 배 타고 개회식
  9. 9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10. 10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