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2회 연속 4강에 올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준준결승 나이지리아와 경기에서 연장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직전 대회인 2019년 폴란드 대회 준우승에 이어 2회 연속 4강 진출에 성공한 것이다. 한국의 다음 4강전 상대는 이탈리아다.

하지만 이날 우리 대표팀은 열세 속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추가 시간 득점으로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4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전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최석현이 연장 전반 헤더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 팀은 최전방에 이영준(김천)을 세우고 좌우 날개에 강성진(서울)과 김용학(포르티모넨스)을 배치하는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중앙에 이승원, 이찬욱(경남), 강상윤(전북)이 위치하고 수비에 배서준(대전), 김지수(성남), 최석현, 박창우(전북)가 자리했다. 골키퍼는 김준홍(김천)이 선발로 나왔다.

초반 나이지리아의 위협적인 공격에 우리 팀은 흔들렸다.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솔로몬 아그발라카의 헤딩슛이 우리 골문을 한 차례 위협했다.

전반 29분 나이지리아 빅터 엘레투의 왼발 중거리 슛을 김준홍 골키퍼가 쳐냈다. 이어진 코너킥을 살림 라왈의 헤더가 우리 골문 오른쪽으로 빗나갔다.

전반 추가 시간에 한국은 결정적 기회를 잡았으나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배서준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한 것이 상대 수비 몸 맞고 나갔고, 이어진 코너킥에서 이승원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때린 슛은 높이 떴다.

대표팀은 후반전에 에콰도르와 16강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배준호(대전)를 강성진과 교체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후반 14분 이영준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경기에 활력을 찾았다.

양 측의 밀고 당기기가 계속됐고, 결국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4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전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연장 전반 헤더골을 넣은 최석현이 김은중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 추가 시간 배준호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수비에 잡혀 넘어졌지만 주심의 휘슬은 불리지 않았다.

결승 골은 연장 전반 5분에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승원(강원)이 올린 공을 최석현(단국대)이 머리로 받아 넣어 골문 오른쪽 상단을 찔렀다.

최석현은 이번 대회에서 에콰도르와 16강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우리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한 차례 유효 슈팅으로 승리를 결정 지었다. 유효 슈팅은 1-3이었는데, 전체 슈팅수도 우리나라가 4-22로 열세를 보였다. 공격 점유율도 32%-46%로 밀렸다.

‘선 수비, 후 역습’이 4강 진출 쾌거의 전략으로 통한 것이다. 한국은 이번 대회 프랑스와 조별리그에서도 점유율 32%-57%로 뒤지고도 2-1로 이겼으며, 에콰도르와 16강전 역시 27%-60%로 밀렸지만 3-2 승리를 따냈다.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 대회에서 4강에 오른 것은 1983년과 2019년 이 대회, 2002년 한일 월드컵, 2012년 런던올림픽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 중 최고 성적은 2019년 U-20 월드컵 준우승이다. 한국과 이탈리아의 준결승은 아르헨티나 라플라타로 장소를 옮겨 9일 오전 6시에 킥오프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4. 4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5. 5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6. 6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7. 7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8. 8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9. 9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10. 10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1. 1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2. 2초대 저출생수석, ‘40대 쌍둥이 엄마’ 유혜미 교수 낙점
  3. 3부산 온 당권주자 김두관 “산업은행 이전에 힘 싣겠다”
  4. 4‘채상병 특검법’ 또 폐기…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돌입
  5. 5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6. 6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7. 7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8. 8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9. 9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10. 10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1. 1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2. 2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3. 3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4. 4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5. 5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6. 6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7. 7‘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8. 8티몬·위메프 피해 확산…정부 “집단 분쟁조정 착수”
  9. 9상속세 25년 만에 개편…자녀공제 5000만→5억 원(종합)
  10. 10여름방학 생활과학교실이 찾아갑니다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4. 4檢 ‘일동 수사정보 유출 혐의’ 부산청 출신 총경 구속
  5. 5“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입체적 홍보활동 펼칠 것”
  6. 6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26일
  7. 7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8. 8“남편 대선 후보 만들려 의원 배우자 매수 의혹”…檢, 김혜경 벌금형 구형
  9. 9‘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10. 10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1. 1파리 올림픽 막 올랐다…‘금맥’ 양궁 필두 종합 15위 이내 목표
  2. 2유도·양궁·수영 29일 金 도전…펜싱 어벤져스 31일 출격
  3. 3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4. 4양민혁 토트넘 이적 95% 수준 진행
  5. 5첫 경기부터 2시간 동안 승부결과 없어 ‘대혼선’
  6. 6외국인 코치진 선임은 아직 결정안해
  7. 7탁구혼복 임종훈-신유빈 4강 오르면 중국 대결
  8. 8206개국 참가…센강 6㎞ 배 타고 개회식
  9. 9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10. 10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