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지원·김길리 동반 금빛 레이스

쇼트트랙 월드컵 5차대회, 나란히 남녀 1000m 1위

  • 유정환 기자 defiant@kookje.co.kr
  •  |   입력 : 2024-02-12 19:51:37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큰 실수 없으면 종합 우승

쇼트트랙 남녀 국가대표 간판 박지원(서울시청)과 김길리(성남시청)가 월드컵 5차 대회 남녀 1000m 1차 레이스에 이어 2차 레이스까지 나란히 석권하며 동반 월드컵 종합 우승에 다가섰다.
쇼트트랙 남녀 국가대표 간판 김길리(왼쪽)와 박지원이 12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각각 금메달을 확정한 뒤 포효하고 있다. ISU 홈페이지 캡처
박지원은 12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1분25초13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고, 김길리 역시 여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1분31초480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두 선수는 올 시즌 모든 개인 종목 성적을 합쳐 순위를 매기는 남녀 종합 랭킹에서 1위를 유지했다. 두 선수는 오는 17~19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펼쳐지는 월드컵 6차 대회에서 큰 실수를 하지 않는다면 무난하게 종합 우승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ISU는 지난 시즌부터 월드컵 1~6차 대회 모든 개인 종목 성적을 합산해 남녀 우승자에게 ‘크리스털 글로브’라는 트로피를 수여한다. 박지원은 남자부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고, 올 시즌 2연패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4위였던 김길리는 한국 여자 선수 최초로 종합 우승을 노린다.

이날 박지원은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손쉽게 금메달을 차지했다. 평소처럼 후미에서 레이스를 시작해 체력을 비축했다. 메달 후보인 네덜란드 단코스가 6바퀴를 남기고 캐나다 윌리엄 단지누와 1위 다툼을 펼치다 충돌해 넘어졌다. 장성우가 1위로 올랐고, 박지원은 계속 뒤에서 레이스를 이어갔다. 이어 3바퀴를 남기고 단지누까지 미끄러져 넘어지며 여유롭게 레이스를 이어갔고, 마지막 바퀴에서 인코스를 파고들어 선두 장성우를 제친 뒤 결승선을 끊었다. 그는 이날 열린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해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여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 출전한 김길리는 극적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결승선을 2바퀴 남겨둘 때까지 후미에서 기회를 엿봤다. 결승선을 한 바퀴 반을 남기고 산토스-그리즈월드가 넘어지며 레이스에서 이탈했고, 레이스가 어수선해진 사이 폭발적인 스피드로 단숨에 1위 자리를 꿰찼다.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쉬자너 스휠팅(네덜란드)의 추월을 잘 막아내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끊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3. 3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4. 4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5. 5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6. 6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7. 7가황 나훈아 “박수칠 때 떠나고파” 데뷔 58년 만에 은퇴 시사
  8. 8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9. 9[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파묘’ 배우 최민식
  10. 10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1. 1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2. 2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3. 3비명계 집단 탈당 현실화…‘明-文 전쟁’총선 흔들 악재로
  4. 4[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사상, “文지역구 내가 탈환한다”…野 달아오른 예선 3파전
  5. 5부산 지역 후원금 1위는 與 조경태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이번엔 野후보 뽑자더라”…정권심판 내세운 두 후보
  7. 7[4·10총선 해설맛집] 명분과 실리 사이 ‘원팀’ 선택…부산 與 사그라든 공천 반발
  8. 8野연합 부산 연제 ‘민주 이성문 vs 진보 노정현’ 경선 촉각
  9. 9친문 임종석 컷오프…민주 계파갈등 폭발
  10. 10[단독] 한동훈 4일 부산, 5일 경남 울산 방문해 ‘총선필승 결의’
  1. 1‘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2. 2부산 상장기업 ESG경영 미흡…4곳 중 3곳 취약 등급
  3. 3‘맹탕 밸류업’ 실망에…증시 연일 약세
  4. 4“자본주의 위기 심화…세계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
  5. 5한은 부산본부, 중기 자금지원 강화
  6. 6한국예탁결제원- 비시장성자산 투자지원 플랫폼 강화…사모펀드시장 투명성 제고
  7. 7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사기 예방부터 케어까지…재산권 보호·주택시장 안정화 기여
  8. 8한국거래소- 일반상품시장 개설, 시민 증권강좌…부산 금융중심지 도약 온힘
  9. 9BNK부산은행- 고객자산 지킴이 부산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찾아가는 교육합니다”
  10. 10주가지수- 2024년 2월 27일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3. 3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4. 4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5. 5“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6. 6병역·학력 허위의혹 장예찬, “선관위가 사실 확인” 반박…SNS 통해 증명서류도 공개
  7. 7양산 올해 2000억 지역화폐 도내 기초단체 중 최대 규모
  8. 8국립부경대, 학생이 직접 설계한 복수전공 37개 신설
  9. 9오늘의 날씨- 2024년 2월 28일
  10. 10부산·울산·경남 가끔 구름 많음…낮 최고 11∼14도
  1. 1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2. 2한동희가 달라졌다, 2경기 연속 대포 쾅 쾅
  3. 3부산출신 레전드 수비수 기리며 유소년 축구열전
  4. 4이정후 28일 1번타자·중견수로 빅리그 첫 경기
  5. 5축구대표팀 임시감독 황선홍 선임
  6. 6꼴찌 BNK 시즌 마지막을 불 태운다
  7. 7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8. 8나승엽 ‘1루수 진가’ 발휘할까
  9. 9알파인스키 레전드 강영서 “스키 타는 순간이 가장 행복”
  10. 10쇼트트랙 신동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1000m 등 3관왕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부산 스포츠 유망주
작년 전국종별선수권 5관왕 명중…태극신궁 계보 정조준
  • NPL강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