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시 임박한 아이폰5의 장단점은

아이폰 시리즈 최초로 4인치 16:9 화면 채택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11-30 16:33:09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제원상 연산 속도는 하이엔드 안드로이드폰들보다 느려


다음 달 7일 국내에 시판되는 아이폰5의 가장 큰 특징은 아이폰 시리즈 중 처음으로 4인치 화면을 채택한 점이다.

애플은 전작인 아이폰4S까지 줄곧 3.5인치 3:2 화면을 고집했으나, 아이폰5에 와서는 화면을 키웠다.

가로 길이는 그대로 두고 세로 길이만 늘렸기 때문에 해상도는 아이폰4와 4S의 960×640에서 1136×640로 늘어났다. 화면 비율은 영화 등에 흔히 쓰이는 16:9에 가깝게 바뀌었다.

또 3세대(3G) 통신망까지만 지원했던 아이폰3G·3GS·4·4S와 달리, 아이폰5는 4세대 LTE(롱텀에볼루션) 통신망을 지원해 내려받기 속도가 최대 5배로 빨라져 유튜브 등 동영상 사이트를 이용할 때 끊김 현상이 덜하다.

이 때문에 아이폰5는 동영상 콘텐츠 감상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이폰5가 두께 7.6㎜, 무게 112g으로 전작인 4S(두께 9.3mm, 무게 140g)보다 더 얇고 가벼워져 손에 쥐는 맛(그립감)이 더 좋아졌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일반적인 스마트폰 케이스가 플라스틱인 것과 달리 아이폰5는 알루미늄을 썼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출시된 주요 하이엔드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가볍다.

아이폰5의 화면 크기가 전작보다 커지긴 했지만, 갤럭시S3(4.8인치)나 옵티머스G(4.7인치), 베가R3(5.3인치) 등 국내 제조사들의 안드로이드폰보다는 작다.

스마트폰의 두뇌에 해당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도 아이폰5가 듀얼코어 부품으로 알려진 A6를 쓰는 데 비해 국내 제조사들은 쿼드코어 부품을 쓰고 있다.

이론적으로는 국내 제조사 스마트폰의 구동·연산속도가 아이폰5보다 빠를 수 있다는 뜻이다.

내장 카메라의 화소 수는 아이폰5가 800만으로, 갤럭시S3와 똑같고 옵티머스G와베가R3(1천300만화소)보다는 적다.

제조사들이 밝힌 제원에 따르면 아이폰5의 연속 통화 시간은 8시간으로 갤럭시S3의 7.7시간보다는 길지만 옵티머스G의 10.5시간이나 베가R3의 14.5시간보다는 짧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4. 4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5. 5[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16> 오리 음식과 낙동강
  6. 6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7. 7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8. 8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9. 9[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10. 10억눌린 감정 분출하라…메탈 DNA 자극할 해적들의 귀환
  1. 1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2. 2[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3. 3호국 형제 73년 만에 유해 상봉…尹 “한미 핵기반 동맹 격상”(종합)
  4. 4"5년 간 991개 업체, 95억 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5. 5“천안함 자폭” 논란 이래경, 민주 혁신위원장 9시간 만에 사의(종합)
  6. 6‘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7. 7한국 유엔 안보리 11년만에 재진입할까
  8. 8'호국 형제' 73년 만에 만나 함께 묻혔다
  9. 9뮤지컬 보고 치킨 주문까지...교육재정교부금도 줄줄 샜다
  10. 10북한 위성 재발사 임박? 설비 이동 움직임 포착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3. 3부산신발 기술 에티오피아 전수…엑스포 우군도 만든다
  4. 4“부산·인천노선 병행…부정기 항공편 적극 발굴”
  5. 5설립허가 난 27곳 중 14곳이 ‘사하’, 지자체 승인 남발 과잉공급 부채질
  6. 6노 “인상” 사 “동결”…與는 지역 차등 최저임금제 발의
  7. 7‘회식에서 혼술로’...편의점 숙성회 나왔다
  8. 8‘5000만 원 목돈’ 청년도약계좌 6% 금리 나올까
  9. 9균형발전 특별법 내달 9일 시행…'지방시대위'에 전문가 300명
  10. 106% 전후 금리 청년 적금 나오나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4. 4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5. 5부산노동안전보건센터 추진 3년…市, 구체적 건립 계획도 못 세워
  6. 6습기 폭탄, 찬물 샤워…오전 6시면 출근전쟁 소리에 잠 깨
  7. 7카메라에 담은 위트컴 장군의 부산 사랑
  8. 8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9. 9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7일
  10. 10“성폭행 당하고도 가해자 낙인” 59년의 恨 대법은 풀어줄까
  1. 1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2. 2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3. 3‘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4. 4클린스만호 수비라인 세대교체 성공할까
  5. 5유해란 LPGA 신인왕 굳히기 들어간다
  6. 6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7. 7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8. 8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9. 9세트피스로 ‘원샷원킬’…최석현 95분 침묵 깬 헤딩골
  10. 10알바지 UFC 6연승…아랍 첫 챔프 도전 성큼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