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구글 진격에 카톡·네이버 위상 '흔들'…유튜브, 첫 사용자 1위 눈앞

카톡, 유튜브와 5월 모바일 MAU 격차 역대 최소…추세대로면 하반기에 추월당할듯

사용시간·활성기기는 이미 유튜브가 1위…네이버 웹검색 점유율도 뚝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과 ‘국민 포털’인 네이버의 입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국내에서 거침없이 세력을 확장하는 글로벌 빅테크의 파상 공세에 그 위상이 예전만 못하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데이터 분석 설루션인 모바일인덱스 통계 5일 자를 보면 지난달 카카오의 카톡 MAU(월간 실사용자 수)는 4145만8675명으로 우리나라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2위를 차지한 구글의 유튜브(495만1188명)와 격차는 50만7487명에 불과했다. 그만큼 거센 추격을 당했다는 의미다. 국내 시장을 대거 잠식당했다. MAU란 말은 한 달에 최소 1차례 서비스를 쓴 사람의 수를 가리킨다.

카카오톡이 플랫폼 MAU 1위 자리를 내줄 위기에 처한 것이다. 카카오톡은 지난 2020년 5월 모바일인덱스가 스마트폰 양대 운영 체제인 안드로이드와 iOS를 통합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3년간 국내에서 1위를 지켜왔다.

카톡이 1위 자리를 아슬아슬하게 지킬 정도로 위상이 추락한 것은 그만큼 그동안 새로운 플랫폼이 우후죽순 생겼다는 뜻이다. 이들 새로운 플랫폼으로 인해 카톡과 유튜브 모두 MAU가 줄었다. 하지만, 카톡 사용자의 이탈 속도가 유튜브보다 훨씬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

2023년 5월 국내 플랫폼 모바일인덱스 MAU와 순위.
두 플랫폼의 MAU 격차는 점점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5월을 기준으로 두 플랫폼의 MAU 격차는 2020년 298만7225명, 2021년 227만2538명, 2022년 153만494명에 이어 올해 50만여명으로 줄어 역대 최소에 이르렀다.

주목할 것은 두 플랫폼의 MAU 차이는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세다. 12월 144만3000명에서 1월 125만7165명, 2월 119만6698명, 3월 84만1176명, 4월 79만653명에 이어 지난 달 50만7487명으로 그 격차가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이런 추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올해 하반기 중에는 유튜브가 그동안 부동의 1위였던 카톡의 MAU를 추월할 가능성이 크다.

유튜브가 만약 카톡을 제치고 MAU 1위에 오르면 외국 플랫폼이 처음으로 국내 월간 MAU 집계에서 국내 플랫폼을 앞서게 된다.

유튜브의 경우 월간 총사용 시간과 활성 기기 지표에서 이미 오래전 카톡을 앞지른 상태다. 만약 MAU에서도 카톡을 추월한다면 삼관왕에 오르는 셈이 된다.

지난 5월 기준 총사용 시간은 유튜브(15억2223만4천643시간)가 카톡(5억3천654만5507시간)보다 3배 가까이 많았다.

카카오톡 PC버전 캡처.
활성 기기 대수는 유튜브(4천189만269대), 지메일(4천186만5183대), 구글(4천170만1132대), 크롬(4천169만7819대), 구글 지도(4천151만32대)에 이어 카톡(4천36만6370대)과 네이버(3천947만2560대) 순으로 나타났다.

유튜브의 거센 진격은 영상 플랫폼뿐 아니라 국내 최대 음원 플랫폼인 카카오의 멜론을 빠른 속도로 추격하고 있다.

음원 플랫폼 시장에서도 치열한 백병전이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스위스 취리히의 한 사무실 건물 내부에 조명이 켜진 구글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2020년 5월 당시 멜론의 국내 MAU 점유율은 31.6%(1위)로, 유튜브(15.9%·3위)의 약 2배에 이를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그랬던 것이 지난달 점유율을 보면 1위인 멜론이 29.1%, 2위인 유튜브가 24.3%로 나타났다. 격차가 역대 최소인 4.8%포인트까지 좁혀진 셈이다.

전문가들은 유튜브의 약진을 ‘Z세대’(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세대)를 중심으로 영상과 이미지 등 시각 정보가 풍부한 플랫폼을 선호하는 방식으로 소비 행태가 급속히 변화한 결과로 풀이를 하고 있다.

소비자 데이터 플랫폼 오픈서베이의 ‘소셜미디어·검색포털 리포트 2023’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 내 정보 탐색 시 이용한 플랫폼으로 유튜브를 꼽은 10대는 85.4%, 인스타그램은 56.5%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1년 새 각각 3.3%포인트, 2.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전문가들은 최근의 플랫폼 시장에 대해 소셜미디어 앱에서 해외 플랫폼이 국산 플랫폼에 우세한 상황이라고 진단한다. 카카오의 경우 지난해 판교 데이터센터(IDC) 화재로 제반 서비스가 장기간 먹통 사태를 빚은 것도 고객 이탈 원인으로 꼽았다.

인터넷 트렌드의 검색 점유율 변화.
모바일 앱 시장뿐 아니라 웹 기반의 검색엔진 시장도 그동안 국내에서 절대 강자였던 네이버의 점유율이 구글의 거센 진격에 지난 2월부터 60% 밑으로 내려앉았다. 네이버의 점유율은 4개월째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국내 5000만 MAU 웹사이트 행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생성된 인터넷 트렌드 통계에 따르면 웹 MAU 1위 네이버의 점유율은 지난 1월 64.5%에서 2월 59.6%, 3월 57.3%, 4월 55.9%, 5월 55.7%로 떨어졌다.

반면 2위 구글의 점유율은 2월에 30.0%로 올라선 데 이어 3월 32.3%, 4월 34.0%, 5월 34.8%로 계속해서 상승세다.

특히 지난달 MAU 순위에서 6위까지 상위권 중 3개 사가 구글 플랫폼인 대목이 눈에 띈다.

국내 양대 플랫폼인 네이버와 카카오는 정부와 국회의 규제도 큰 부담이다. 이들 플랫폼은 해외 플랫폼에 비해 ‘역차별’을 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국내 포털 등이 정치적 논란이나 내수 위주 사업 논란 등을 자초한 측면도 없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네이버는 올해 하반기 검색 화면과 앱을 AI 기술을 활용한 초개인화 환경으로 대대적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지난달 카톡의 오픈채팅을 별도의 탭으로 만들어 관심사 기반의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역할을 강화했다.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 기능을 도입하는 등 서비스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거제 2000번 버스 개통 이후 9년 만에 요금 첫 인상
  2. 2올해 로또복권 절반 수도권서 구매…8월까지 1조8000억
  3. 3이탈리아어과 교수가 부산을 사랑하는 법?…"세계박람회 유치 기원해요"
  4. 4교통신호 체계 현장사정에 맞게 탄력적 운영 어떨까
  5. 5서울~부산 7시간 20분…추석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 극심
  6. 6양산시립미술관, 1700억 투입 양산시 문화예술의전당 사업 발목 잡나
  7. 7한국, 세계국채지수 편입 또 무산…정부 "제도 개선할 것"
  8. 829일 아침까지 내륙 짙은 안개... 귀성길 교통안전 유의
  9. 9산업부 "IEA 회원국과 '핵심광물 공급망 안정' 공조 강화"
  10. 10명절 때 더 심해지는 층간소음 갈등… 작년 추석 연휴 3일간 339건 경찰 신고
  1. 1추석 앞 윤 대통령 지지율 36.0%로 1.8%p↓…국민의힘 36.2% 민주 47.6%
  2. 2이재명 추석 인사 “무능한 정권에 맞서 국민 삶 구하겠다”
  3. 3연휴 첫날 인천공항 찾은 윤 대통령, "수출 수입 더 늘려야"
  4. 4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5. 5한미일 북핵수석대표, 北핵무력 헌법화에 "강력 규탄"
  6. 6구속 피했지만 기소 확실시…李 끝나지 않은 사법리스크
  7. 7北, 핵무력정책 최고법에 적었다…‘미국의 적’과 연대 의지도
  8. 8국힘 ‘여론역풍’ 비상…민주 공세 막을 대응책 고심
  9. 9위증교사 소명돼 증거인멸 우려 없다 판단…李 방어권에 힘 실어
  10. 10여야, 이균용 대법원장 임명안 내달 6일 표결키로
  1. 1올해 로또복권 절반 수도권서 구매…8월까지 1조8000억
  2. 2한국, 세계국채지수 편입 또 무산…정부 "제도 개선할 것"
  3. 3산업부 "IEA 회원국과 '핵심광물 공급망 안정' 공조 강화"
  4. 4명절 때 더 심해지는 층간소음 갈등… 작년 추석 연휴 3일간 339건 경찰 신고
  5. 5식지 않는 위스키 인기…올해 1~8월 韓 수입량 40% 급증
  6. 6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7. 7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8. 8주인 못 찾은 복권 당첨금 436억…‘대박의 꿈’이 날아갔다
  9. 9‘악성 임대인’ 334명, 보증금 1조6533억 원 ‘꿀꺽’
  10. 10부산지역 백화점 추석 연휴 교차 휴점
  1. 1부산~거제 2000번 버스 개통 이후 9년 만에 요금 첫 인상
  2. 2서울~부산 7시간 20분…추석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 극심
  3. 3양산시립미술관, 1700억 투입 양산시 문화예술의전당 사업 발목 잡나
  4. 429일 아침까지 내륙 짙은 안개... 귀성길 교통안전 유의
  5. 5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6. 6[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7. 7백신 피해 중증자·유족 "정부 대책 잔꾀에 참담"…추석 뒤 국감 '大성토' 예고
  8. 8부산대, 글로벌 세계대학평가 상승세
  9. 9부산시 생활임금 심의 투명성 높인다
  10. 10[영상]'명절 연휴가 무서워요', 거리에 유기되는 반려동물들
  1. 1부산의 금빛 여검객 윤지수, 부상 안고 2관왕 찌른다
  2. 2추석연휴 첫날 金 쏟아지나…김우민 자유형 800m·황선우 계영 400m 출전
  3. 3세계 최강 어벤저스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팀, 중국 여유 있게 제치고 우승
  4. 4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여자 플뢰레, 단체전 은메달 확보
  5. 5‘요트 전설’ 하지민 아쉽게 4연패 무산
  6. 6한가위 연휴 풍성한 금맥캐기…태극전사를 응원합니다
  7. 7행운의 대진표 여자 셔틀콕 금 청신호
  8. 85년 전 한팀이었는데…보름달과 함께 AG여자농구 남북 맞대결
  9. 9북한, 사격 여자 러닝타깃 단체전서 대회 첫 금메달
  10. 10NC 손아섭, KBO 역대 2번째 통산 2400안타!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