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65> 사라진 백 년 전의 기억, 대한제국(2)

황제의 옷에서도 읽을 수 있는 망국의 한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3-29 18:53:47
  •  |   본지 3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이 고종을 퇴위시키고 순종황제가 즉위한 후인 1907년께 촬영된 사진으로 추정된다. 황제의 아버지인 고종이지만, 황제의 상징인 목걸이 형태의 중수를 하고 있지 않아 일본의 속국이었던 당시 상황을 반영한다.
기록에 따르면 1896년 1월 13일 추운 겨울날, 조례석상에 고종께서는 단발에 검정색 도스킨 소재의 서양식 대례복을 입고 나타났다고 한다. 고종은 이에 앞서 단발령으로 알려진 '문무관복제 개정령'을 선포한 바 있으며 이날은 이를 몸소 실천에 나선 것이다. 대한제국기까지 몇 번의 개정이 있은 문무관복제는 일본은 물론, 서양 어느 나라와 견주어 손색이 없는 독자적인 것이었다.

때와 장소에 따라 군장(軍裝; 군복), 상장(常裝; 평상복), 예장(禮裝), 정장(正裝)이 있었다. 이 중 최고의 격을 갖추고 의식행사에 착용하는 정장은 대례복을 기본으로 서품과 공훈에 따라 대수, 중소, 소수에다 대견장, 식대(허리띠), 식서(어깨줄) 등을 갖춰 입었다.

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대수를 어깨띠 정도로 간단히 묘사하고 있지만, 큰 대(大)자를 쓸 만큼 그리 단순한 패용물이 아니다. 대한제국의 대수는 어깨띠를 두른 다음, 허리춤에는 대한제국 황실의 상징인 이화문양을 천으로 완성하고 그 아래 대수정장을 달고, 가슴에는 다시 어깨띠의 휘장과 한 쌍을 이루는 또 하나의 휘장인 부장을 패용하였다.

휘장을 포함한 대한제국과 황실의 상징은 태극과 이화(梨花; 오얏꽃)로서 품계에 따라 일등, 이등, 삼등 등으로 정,부장을 따로 구분하였으며 황제와 황실의 사람은 금척대훈장(金尺大勳章)을 하였는데 등급을 따질 수 없다 하여 무등장이다. 훈장을 외국사절에게 하사하기도 하였으며 혹은 선린관계에 따라 타국의 부장을 추가로 달기도 하였다.

목걸이 형태의 중수를 황제의 상징으로 걸었으며 팔과 칼라에는 다중 금사(金絲)로 수(모루수)를 놓았는데 특히 소매엔 품계에 따라 줄수를 늘렸다. 고종을 대원수로, 순종을 원수로 11줄과 10줄을 사용했다. 그러나 일제가 국권을 찬탈하고 고종황제를 폐위시킨 후에는 순종께는 대한제국의 중수 대신 일본천황이 하사한 중수를 매게 하고 9줄의 정복으로 사실상 일제의 속국의 대장 정도로 격하시켰다. 또 고종께는 미쳐 준비가 안 되었을 태황(황제의 아버지)에 대한 옷으로 줄이 없이 이화문양만을 사용하였으며 황제의 상징인 중수를 할 수 없었다.

일반적으로 고종황제가 황제복을 입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진은 따져보면 단지 화려할 뿐 황제로서가 아니라 국권을 빼앗긴 아픔의 역사를 담고 있는 사진이다. 또 대한제국의 황실의 상징이었던 금척대훈장은 일제가 조선총독부를 만든 이후에는 일본 총독의 것으로 전락하고 만다.

이에 비해 현대에 예장으로 통하는 모닝 코트나 이브닝 드레스(연미복) 등은 당대에도 공존했지만, 서민들이 입을 수 있는 최고의 옷일 뿐이며 황실가와 고관들이 지극히 사적인 자리에서 입는 옷이라 볼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예의 연미복을 입은 고종의 사진역시 망국의 한을 지닌 사진인 것이다.

영화 '킹스 스피치'(The King's Speech, 2010)에서 조지 왕의 스피치 선생이 정복을 입은 조지 왕의 공식석상에서 턱시도를 입을 수밖에 없었던 건 평민이었기 때문이었으며, 실제로 윌리엄 황태자와 케이트의 세기의 결혼식에서 신부의 아버지는 평민이었기에 모닝 코트로 황태자비가 되는 딸에게 축하의 예를 다하였다.

김윤석 영화 남성패션 칼럼니스트 bsnbora@naver.com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308> 전남 장흥 억불산
  2. 2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3. 3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11> ‘쥘부채’
  6. 6부산 동래구 사직2동 새마을 지도자협의회, 점심 도시락 전달
  7. 7“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8. 8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9. 9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10. 10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1. 1“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2. 2"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3. 3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4. 4‘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5. 5朴시장 공약 ‘15분도시’ 예산 줄삭감…하하센터 조성사업 28억 전액 깎여
  6. 6이재명에 쏟아진 당 내부 비판…지도부 대여전략 질타도
  7. 7내년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미국 등과 공동주최 합의
  8. 8부울경 합동추진단 내년 예산 60% 삭감…'식물조직' 되나
  9. 9野 '엑스포-사우디 수주 거래설'에 대통령실 여당 "저급한 가짜뉴스"
  10. 10민주당 이상민 장관 해임 건의안 발의하기로...여야 회동은?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3. 3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4. 4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5. 5주가지수- 2022년 11월 30일
  6. 6창원 중견 건설사 부도 대형 건설사도 휘청 업계 줄도산 공포
  7. 7업무개시명령 첫 발동…화물연대 “노동 계엄령”
  8. 8‘온천천 알짜단지’ 연산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시동
  9. 9산업은행 이전 조직개편 단행…부산금융센터에 사무실
  10. 10부산~오사카 국제여객선 운항 정상화된다
  1. 1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2. 2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징역 15년 구형
  3. 3“양산 증산에 아울렛 유치…지역 상권 살리겠다”
  4. 4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1일
  5. 5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6. 6‘황령산 전망대사업’ 30일 심의…환경훼손 논란 잠재울까
  7. 7“22년째 쪽잠, 휴게소 끼니…그렇게 일해 月300만 원 남짓”
  8. 8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9. 9부산 3명 체포·김해지부 압수수색…지도부 삭발투쟁 맞불
  10. 10BTS 공연 때 공분 잊었나, 불꽃축제 또 바가지 폭탄
  1. 1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2. 2[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3. 3불명예 기록 줄줄이…카타르 쓸쓸한 퇴장
  4. 4네덜란드 vs 미국, 잉글랜드 vs 세네갈 16강 격돌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2일
  6. 6미국, '앙숙' 이란 이기고 16강...충돌 대신 따뜻한 위로 마무리
  7. 7월드컵 끝나면 김민재 이강인 조규성 잇달아 이적하나
  8. 8가나전 멀티골 조규성…유럽이 부른다
  9. 9포르투갈 꼭 잡되 이왕이면 다득점으로
  10. 10포르투갈전 이강인 선발 가능성, 김민재 황희찬은 지켜봐야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