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조 길라잡이] 여름 바다의 귀족, 민어

허리 힘 강하고 초릿대 예민한 장대 써야

  •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  |   입력 : 2020-07-22 18:48:56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민 물고기라고 불리는 민어는 살아생전 효도를 다 하지 못했던 자식들이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에라도 드시게 한다는 귀하디 귀한 물고기다.
   
해남 앞바다에서 잡은 민어.
민어는 고급 어종 중의 최고급 어종으로 친다. 복더위에 민어찜은 일품이요, 도미찜은 이품, 보신탕은 삼품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여름이 제철인 민어는 더위에 지친 심신을 어루만져주는 최상의 보신 식품이다.

민어는 수심 15~100m 서·남해안 펄 바닥에서 서식하는 물고기다. 길이는 1m, 무게 20㎏까지 자라는 대형 어종이다. 횟감으로는 물고기 중 최고로 꼽힐 정도로 비싼 몸값을 자랑한다. 민어는 일반인은 물론이고 낚시인조차도 쉽게 만나지 못하는 귀한 어종인데 이 귀한 물고기가 마릿수로 잡히는 현장이 전남 해남 앞바다다. 출항지는 어란진항이다.

낚싯대는 허리 힘이 강하고 초릿대가 예민한 장대가 좋다. 릴은 6000~8000번 스피닝릴을 많이 쓴다. 원줄은 합사 5~7호를 주로 사용하나, 나일론 줄은 12호 면 무난하다. 목줄은 나일론 줄 기준으로 10호 정도를 쓰며, 길이는 조류에 따라 1~1.5m를 사용한다. 봉돌은 40~100호를 주로 사용한다.

미끼는 산 낙지를 사용하나, 밴뎅이를 쓰기도 한다. 참갯지렁이를 사용할 때도 있다. 대물을 노릴 때는 밴뎅이 미끼를 통째로 꿴다. 그러나 요즘처럼 60~70㎝의 중치급 민어가 잘 잡힐 때는 자른 갈치도 좋다. 중치급 민어가 입질할 때는 바로 챔질하고, 대물급 민어를 노릴 때는 챔질 타이밍을 한 템포 늦춰야 한다.

충분히 미끼를 삼킬 시간을 주고 챔질하는 것이 고기가 빠지지 않고 낚아내는 비결이다. 특히 대물 민어를 노리는 꾼들이 많이 사용하는 미끼인 낙지 다리는 끝부터 야금야금 먹어 들어오는 민어를 충분히 기다렸다가 미끼를 다 먹었다고 판단이 될 때 챔질해 주어야 빠지지 않는다. 민어 낚시를 하다 보면 다양한 손님고기가 올라오기도 한다. 우럭, 딱돔, 붕장어, 보구치, 심지어 감성돔까지 올라온다.

중치급 민어라고 해도 60~70㎝는 되기 때문에 묵직한 손맛을 볼 수 있다. 오후에 출항하면 중치급 위주로 해서 간간이 올라오다가 해가 지고 어둑해지면 대형급이 올라오기 시작하니 이때부터는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근래 조황이 좋기 때문에 한배에 통상적으로 서너 명이 타고 나가 60~80마리까지 낚아 올린 경우가 있다고 한다.

밤시간대로 접어들면 미터급 민어가 종종 올라오는데, 그 손맛은 어떤 낚시도 부럽지 않다. 현지 민어 낚시 출조 패턴은 아침 해 뜰 무렵 출항해 오후 2~3시에 입항하는 당일 출조 편은 선비가 보통 15만 원 선, 오후 3시경 출항해 다음 날 아침에 입항하는 경우 선비는 20만 원 선이다. 미끼, 채비는 별도다. 진한 손맛을 주는 최고의 보양식 민어 낚시는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줄 것이다.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3. 3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4. 4러시아, 우크라 루한스크 전역 장악…젤렌스키 “미국 로켓 확보 후 탈환”
  5. 5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6. 6다양한 맛집에 힙한 문화까지... 밀락더마켓 15일 오픈
  7. 7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8. 8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9. 9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전국 1만8000명 돌파...부산시 확산 우려
  10. 10[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선발진 반등, 타선은 주춤…또 투타 엇박자
  1. 1尹 "前정권 지명된 장관 중 훌륭한 사람 봤나" 부실인사 논란 일축
  2. 2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하> 달라진 것·과제
  3. 3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공식 선출(종합)
  4. 4윤 대통령, 각 부처에 "협력국 만나 부산 엑스포 세일즈하라" 당부
  5. 5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5일 공식 선출
  6. 6이준석 운명 놓고 PK 의원도 촉각... 윤리위 심사 찬반 팽팽
  7. 7지지율 ‘데드 크로스’에 윤 대통령 “의미 없다”
  8. 8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상> 인적 구성
  9. 9윤 대통령, 김승희 낙마 직후 박순애 김승겸 임명 재가
  10. 10울산 경남 기초의회 우먼 파워 급부상
  1. 1[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2. 2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3. 3다양한 맛집에 힙한 문화까지... 밀락더마켓 15일 오픈
  4. 4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5. 5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6. 6납세자연맹, 이번엔 "尹 대통령 특활비 공개하라"
  7. 7부산시, 반려동물 수제간식 소상공인 지원
  8. 8해수부 내에 해경 관리 조직 만들어지나
  9. 9전국 물가 6.0%로 24년 만에 최고…부산도 5.7% 폭등
  10. 10“세계 공급 차질땐 국내 물가 오름세 심화”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3. 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전국 1만8000명 돌파...부산시 확산 우려
  4. 4'헤어지자' 말에 기절할 때까지 폭행...데이트폭력 남성 실형
  5. 55일 부울경 찜통더위 지속…최고체감온도 33~35도
  6. 6‘대입상담캠프’ 71개 대학 총출동…29·30일 벡스코서
  7. 7교육급여수급자에 학습지원금 10만 원 지급
  8. 8[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71> 근원과 환원 ; 복잡한 인간
  9. 9오늘의 날씨- 2022년 7월 5일
  10. 10“6·25 때 통도사에서 부상당한 군인들 도왔죠”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선발진 반등, 타선은 주춤…또 투타 엇박자
  2. 2빅리그 코리안 DAY…김하성·최지만 동반 ‘홈런포’
  3. 3여자배구 4개 구단 ‘홍천 서머 매치’
  4. 4양현종, 올스타전 최다 득표…김광현과 ‘선발 맞대결’ 성사
  5. 5아이파크, 충남아산 꺾고 탈꼴찌…반등 계기 잡았다
  6. 65일 쉰 반즈 ‘좌승사자’로 돌아왔다
  7. 7“졸렬택 없어 아쉽네” 박용택, 유쾌했던 굿바이 인사
  8. 8볼카노프스키, 홀로웨이 압도…체급 올려 라이트급 챔프 도전
  9. 9동의대 석초현-박경빈, 배드민턴연맹전 복식 우승
  10. 10‘전역 7개월’ 황중곤, 5년 만에 KPGA 정상
골프&인생
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