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조 길라잡이] 홍감펭 외줄낚시

미꾸라지 미끼에 봉돌 150호 사용해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5-12 18:56:54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육지의 봄이 우리 곁을 서서히 떠나려고 하건만 바다의 봄은 아직 요원하기만 하다. 벌써 5월의 절반이 지났으나 먼바다의 바람과 파도는 겨울처럼 매섭다. 그러나 바다에도 서서히 봄이 깃든다.

부산권 먼바다에서만 잡히는 홍감펭.
음력 2월이 지나면 부산에 있는 대부분의 외줄낚싯배는 심해외줄낚시를 나가기 시작한다. 작년부터는 법이 바뀌어 전국의 낚시 어선은 연안 22㎞(12마일) 이상 먼 거리 출조를 나가지 못한다. 법이 바뀌기 전 부산 외줄낚싯배들은 육지에서 50~60마일 떨어진 먼 거리로 심해외줄낚시 출조를 했었다. 당시에는 부산에서 40~60마일 거리에 있는 이른바 6광구 쪽이나 대마도권이라고 불리는 먼바다까지 출조가 가능했다. 희귀어인 참우럭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부산 먼바다에서만 낚였다. 그런데 법이 바뀌고 난 이후에는 그림의 떡이 돼버렸다. 그래서 부산의 외줄낚싯배들은 12마일 이내에서 잡을 수 있는 홍감펭 낚시를 나가게 됐다.

홍감펭은 3~6월 부산권 먼바다에서만 잡히는 심해 물고기다. 남해 동부 수심 수백 m의 깊은 바다에서 서식하다가 봄이 되면 산란을 위해 수심 100~150m로 올라온다. 3~6월이 지나면 흔적을 감춘다. 맛과 향이 무척 뛰어나 서울 등지에서는 차원이 다른 물고기로 설명되기도 한다. 희귀어인 홍감펭을 낚으려면 부산으로 와야만 한다. 낚시 어선들이 출조해서 잡은 고기로만 맛볼 수 있다 보니 많은 돈을 줘도 쉽게 사 먹을 수가 없다. 홍감펭의 맛과 향을 아는 사람들은 해마다 이맘때 전국에서 부산으로 외줄낚시 출조를 하러 올 수밖에 없다.

홍감펭 외줄낚시는 수심 100~150m에서 이뤄진다. 철저하게 바닥에 서식하는 물고기라 바닥 수심을 공략해야만 잡을 수 있다. 먼바다는 항상 바람이 불고 파도나 너울이 높기 때문에 꾼들의 채비가 바닥에 뜨는 경우가 많다. 채비가 바닥에 뜨면 홍감펭은 입질하지 않는다. 이들이 서식하는 곳은 편평한 암반 지대다. 전국에서 이같이 암반으로 해저지형이 형성된 곳은 부산 먼바다뿐이다. 예전부터 어부들은 이 바닥 지형을 ‘구들돌’이라고 불렀다. 한옥의 구들처럼 편평해서다. 이 지형에서 낚시하면 채비가 바닥에 걸리는 일이 거의 없다.

미끼는 주로 미꾸라지를 쓴다. 간혹 오징어채나 청갯지렁이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살아있는 미꾸라지가 가장 좋다. 수심이 깊은 만큼 봉돌은 150호 정도를 사용하면 좋다. 전동릴은 필수이며, 합사 6~8호를 200m 정도 감아서 사용한다. 부산권 외줄낚싯배들은 보통 아침 해가 뜨기 전 출항해서 오후 2~4시에 입항한다. 점심 식사와 물, 음료수, 봉돌, 미끼는 배에서 제공한다.

바다의 봄과 함께 시작된 홍감펭 낚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부산권 먼바다에서만 경험할 수 있다. 홍감펭은 맛과 향이 일품이기도 하지만, 잊지 못할 묵직한 손맛 또한 뒤따른다. 이 봄이 가기 전에 홍감펭을 만나볼 것을 권해드린다.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바닷모래 이용하면 가덕신공항 매립공사 3년 만에 마무리”
  2. 2[영상] ‘6000원대 치킨’ 논쟁 과열…“을과 을의 싸움 안돼”
  3. 3이준석 "이 새x 저 새x 하는 사람 대통령 만들고자 열심히 뛰어"
  4. 4무더위 이어지는 부울경...낮 최고 35도
  5. 5김해 민간 유기견쉼터 전소..유기견 9마리 희생
  6. 6코로나 사망자 석달만에 최다...신규확진 12만4592명
  7. 7BNK금융지주의 최대주주로 부산롯데호텔 외 7개 사 등극
  8. 8취임 100일 윤 대통령 ‘반전카드’는…국정 신뢰도 회복이 관건
  9. 9부산해수청, 부산항 신항 항로에 가상 중앙분리대
  10. 10[날씨칼럼] 여름방학은 국립밀양기상과학관에서
  1. 1이준석 "이 새x 저 새x 하는 사람 대통령 만들고자 열심히 뛰어"
  2. 2취임 100일 윤 대통령 ‘반전카드’는…국정 신뢰도 회복이 관건
  3. 3우상호 "한동훈 때문에 김경수 사면 무산"
  4. 4이재명 "부울경 메가시티 확실하게 추진하겠다"
  5. 5민주 경남도당 위원장에 김두관 의원
  6. 6이재명 부울경 경선서도 압승, 독주체제 구축
  7. 7“미군 55보급창 남구 이전, 지역민 설득이 선행 돼야”
  8. 8당 위기에 각자도생…국힘 부산 초선들 조기 총선모드로
  9. 9오늘 ‘8·15 광복절 특별사면’ 발표...이명박 빼고 이재용 포함
  10. 10공군 F-4E팬텀 전투기 서해 추락...조종사 2명 모두 무사
  1. 1“바닷모래 이용하면 가덕신공항 매립공사 3년 만에 마무리”
  2. 2BNK금융지주의 최대주주로 부산롯데호텔 외 7개 사 등극
  3. 3부산해수청, 부산항 신항 항로에 가상 중앙분리대
  4. 4BPA, 항만물류통합플랫폼 운영 초읽기…“획기적 효율 개선”
  5. 5추경호 "채소가격 안정 위해 관련 예산 100억 원 추가"
  6. 6부산 디자인 세계에서 통했다...국제 어워드 잇단 수상
  7. 7조정지역 해제 들끓는 여론…부산시, 정부에 건의 추진
  8. 8추석물가 잡기 ‘650억 할인쿠폰’ 푼다
  9. 9e스포츠 만큼은 부산 연고팀이 ‘발군’
  10. 10나가사키 공동어시장 가다 <하> 풀지 못한 과제 ‘자동선별기’
  1. 1[영상] ‘6000원대 치킨’ 논쟁 과열…“을과 을의 싸움 안돼”
  2. 2무더위 이어지는 부울경...낮 최고 35도
  3. 3김해 민간 유기견쉼터 전소..유기견 9마리 희생
  4. 4코로나 사망자 석달만에 최다...신규확진 12만4592명
  5. 5[날씨칼럼] 여름방학은 국립밀양기상과학관에서
  6. 6논·밭 이어 바다도 녹조라떼…다대포해수욕장 입욕금지
  7. 7토요일 오전 해운대구 중동 빌라서 불... 1명 중상
  8. 8경남 코로나 7764명 확진...사망자 5명 늘어
  9. 9부산·경남 인구소멸 위험 증가…서울은 감소
  10. 10‘부리단길’이 뜬다…부산대 상권 다시 꿈틀
  1. 1돌아온 털보 에이스, 첫 단추 잘 끼웠다
  2. 2예열 마친 손흥민, 시즌 첫골 정조준
  3. 3‘월클 점퍼’ 우상혁 아쉬운 2위…바심과 ‘빅2’ 입증
  4. 4Mr.골프 <10> 티샷에 유틸리티를 들었다?
  5. 5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1> 사상 첫 겨울·중동 월드컵
  6. 6언더독의 후반기 반란, 롯데만 빠졌다
  7. 7한국 골퍼 4인방 PGA 최강전 도전장…LIV 이적생 플레이오프 출전 불발
  8. 8대중제 골프장 캐디피 10년 새 40%↑
  9. 9오타니 ‘10승-10홈런’…루스 후 104년 만의 대기록
  10. 10수영천재 황선우, 접영 100m서도 한국 기록 경신할까
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사상 첫 겨울·중동 월드컵
골프&인생
99세까지 팔팔하게…건강 지킴이 골프는 인생 3막 동반자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