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은막 돌아온 서인국, 기름도둑으로 좌충우돌 ‘땅굴 액션’

영화 ‘파이프라인’ 개봉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1-06-02 19:41:37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노브레싱’이후 8년 만에 스크린 복귀
- 도유꾼들 팀플레이 그린 범죄 오락물
- 최고 천공 기술 ‘핀돌이’역 맡아 열연
- “지하촬영 손가락 마비될 정도로 고생”
- TV극 종횡무진… 가수활동 재개 계획

다재다능한 엔터테이너 서인국이 ‘노브레싱’(2013) 이후 무려 8년 만에 스크린 나들이에 나섰다. 2009년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의 초대 우승자로 데뷔한 뒤 드라마 ‘사랑비’ ‘응답하라 1997’ ‘주군의 태양’에 출연하며 가수와 배우를 겸업했다. 이후 가수보다는 배우로 더 존재감을 발휘했으나 영화는 ‘노브레싱’ 이후 인연이 없었다. 그가 오랜만에 출연한 영화는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 등을 연출한 유하 감독의 ‘파이프라인’(개봉 5월 26일)으로 촬영 후 2년 만에 개봉하게 됐다. 최근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만난 서인국은 “유 감독님과 작품을 하게 돼 감동적이었다. 사실 ‘파이프라인’ 이전에 함께하려고 했던 작품이 있었는데 엎어졌다. 감독님이 이렇게 헤어지기 아쉽다며 ‘파이프라인’을 제안해주셨다”며 “오랜만에 관객을 만난다고 생각하니 설렌다”는 개봉 소감을 전했다.

   
영화 ‘파이프라인’에서 최고의 천공 기술자 핀돌이 역을 맡은 서인국. 8년 만에 영화에 출연한 그는 “오랜만에 관객과 만나게 돼 설렌다”는 개봉 소감을 전했다.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리틀빅픽처스 제공
‘파이프라인’은 땅 아래 숨겨진 수천 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도유꾼 여섯 명의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로, 서인국은 드릴로 송유관에 구멍을 뚫는 최고의 천공 기술을 지닌 핀돌이 역을 맡았다. 그는 “핀돌이는 도유꾼들이 세팅된 상황에서 천공만 하고 빠지던 인물인데 이번에는 땅굴을 파고 석유를 빼내는 전 과정을 계획한다. 전체를 진두지휘하면서 위기를 극복하는 모습이 신선한 영화”라고 ‘파이프라인’을 설명했다.

영화에서 두뇌회전이 빠른 핀돌이는 세련된 명품 양복을 입은 채 땅굴 속에서 천공 작업을 하는가 하면 후반부에는 위험천만한 도유 작전에 휘말리며 반전의 묘미를 전한다. 서인국은 “영화를 본 지인들이 고생 많이 했겠다고 하더라. 아무래도 긴 땅굴 세트에서 촬영을 했기 때문에 숨이 막힐 때도 있었고, 폐쇄된 느낌이 있어서 정신적으로 힘들기도 했다. 그런 고생이 고스란히 담긴 것 같다”며 촬영 당시의 고생담을 전했다. 그는 후반부 땅굴 탈출 장면을 촬영하다가 손가락 부상을 입기도 했다. 그는 “끈에 묶여 있다가 특수한 방법으로 탈출하는 장면에서 극한의 고통을 느끼는 모습을 표정으로 보여주려고 했다. 너무 욕심을 내 악을 끌어올려서 힘을 썼더니 압력이 온몸에 퍼지더라. 컷을 하고 끈을 잠깐 풀고 쉬는데 손가락에 마비가 왔다. 병원에서는 1주일 정도 지나면 다시 돌아올 거라고 했는데,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며 “강도 높은 액션 장면도 있어서 부상 위험이 컸는데 스태프들의 노력으로 위험한 상황 없이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제작진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범죄 오락 영화 ‘파이프라인’은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 도유꾼의 막장 팀플레이를 그렸다.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리틀빅픽처스 제공
한편 현재 방송 중인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출연하고 있는 서인국은 “연기의 매력은 여러 직업과 극한의 감정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 더욱 다채로운 장르와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고 연기 욕심을 드러냈다. 또한 “가수로 데뷔한 지 13년 정도 됐는데 아직 정규앨범이 없다. 좋은 음악으로 정규앨범을 내고 싶다”며 가수 활동 계획도 내비쳤다.

“엄마가 폐지 줍는 일을 하면서 우리를 힘들게 키우셨다. 내가 데뷔한 후에도 쉬면 몸이 아플 것 같아 싫다고 하시면서 일을 계속하셨다. 나도 쉬면 아픈 스타일이다. 유전인 것 같다(웃음)”며 롤모델로 어머니를 꼽은 서인국. 일에 대한 열정만큼 좋은 연기로 대중과 만나는 그를 응원한다.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스쿨존 이제 車 못댑니다…골목 주차대란은 ‘어쩌나’
  2. 2불러도 응답 없는 서구청장…구의회 출석요구 상습 거부
  3. 3정부 ‘집값 고점’ 재차 경고에도…“부산 상승세 이어갈 듯”
  4. 4근교산&그너머 <1238> 함양 지리산 한신계곡
  5. 51900명 육박…또 최다 확진
  6. 6팬심 커밍아웃 부울경 의원들, 윤석열·최재형 띄우기 본격화
  7. 7전기차 쓰고 남은 전기 되팔 수 있다…정관發 기술 혁신
  8. 8황의조, 드디어 터졌다…김학범호 조 1위 8강행
  9. 9폭염에도 꽃밭 사진은 포기 못 하지
  10. 10‘부산 엑소더스’ 경남행 289% 급증
  1. 1팬심 커밍아웃 부울경 의원들, 윤석열·최재형 띄우기 본격화
  2. 2여당 대선 경선, 부산 표심은 박재호·전재수에 달렸다?
  3. 3박형준 시장, 야권 대권주자에 연일 ‘부산 세일즈’
  4. 4재정분권 7 대 3 무산…지방소비세율 인상폭 4.3%P로 후퇴
  5. 5청와대 “남북통신선 복원, 평화 출발점”…야당 “북한 치트키 쓰려는 문 정권 잔꾀”
  6. 6이낙연 “날치기? 할 말인가” 이재명 “사면 왜 말 바꾸나”
  7. 7최대 5배 배상 ‘언론중재법’ 여당 강행…야당 “집권 말 언론에 재갈”
  8. 8박병석 의장 “부산엑스포 국회도 적극 돕겠다”
  9. 9윤석열 부산일정 키워드 #지역현안 #민주화성지 #민생
  10. 10김두관 여당 모두 까기…김태호 공존의 행보
  1. 1정부 ‘집값 고점’ 재차 경고에도…“부산 상승세 이어갈 듯”
  2. 2전기차 쓰고 남은 전기 되팔 수 있다…정관發 기술 혁신
  3. 3‘부산 엑소더스’ 경남행 289% 급증
  4. 4부산은행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5. 5‘SPC삼립 카페스노우’ 신상 디저트 출시
  6. 6SKT, 창원 국가산단에 5G·AI 기반 스마트공장 개소
  7. 7폭염에 시金치…작년보다 가격 76% ↑
  8. 8주가지수- 2021년 7월 28일
  9. 9작년 부산 수출기업 감소율 전국 최고
  10. 10부산시- ‘오시리아 루지’ 벌써 10만 명 탑승…9월 롯데월드 신세계 열린다
  1. 1스쿨존 이제 車 못댑니다…골목 주차대란은 ‘어쩌나’
  2. 2불러도 응답 없는 서구청장…구의회 출석요구 상습 거부
  3. 31900명 육박…또 최다 확진
  4. 4코로나 4차 유행 시국인데 사천시의원 제주 연수 논란
  5. 5참전용사 숭고한 희생…이젠 우리가 ‘위트컴 정신’ 되살릴 차례
  6. 6오늘의 날씨- 2021년 7월 29일
  7. 7위기가정 긴급 지원 <7> 전남편 빚 떠안은 김수혜 씨
  8. 8[단독] ‘집단 식중독’ 부산 연제구 밀면집 폐업 시도
  9. 9[뉴스 분석] 그때는 선물, 지금은 뇌물?…검찰 겨눈 공수처 수사 부담됐나
  10. 10[기자수첩] 토양 오염 별일 아니라는 공무원…파 보고 얘기합시다 /신심범
  1. 1황의조, 드디어 터졌다…김학범호 조 1위 8강행
  2. 2‘괴물’ 황선우, 자유형 100m 아시아 기록 7년 만에 경신
  3. 3중국·일본 탁구의 벽은 높았다…한국 남녀 잇달아 고배
  4. 4부산 女검객 송세라, 화려한 은빛 찌르기로 세계 홀렸다
  5. 5[올림픽 통신] 숨 막혔던 양궁 한일전, 2.4㎝ 명승부에 일본 후끈
  6. 6태권도 세계인의 스포츠 됐지만, 종주국은 첫 노골드
  7. 7펜싱男 사브르 단체 2연패 위업
  8. 8‘괴물’ 황선우, 한국 넘어 아시아 수영 역사도 새로 썼다
  9. 9도쿄 올림픽 한국 메달 현황- 28일 오후 8시30분 기준
  10. 10김경문호 이스라엘과 야구 조별리그 1차전…첫 승전보 기대하세요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