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조 길라잡이] 의성권 얼음낚시

붕어·빙어 손맛 보려면 흐린 날 피해야

  • 박춘식 낚시 칼럼니스트
  •  |   입력 : 2022-02-09 19:24:50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연일 매서운 겨울 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추위가 심하면 심할수록 꾼들을 낚시터로 불러내는 낚시 장르가 있으니, 얼음낚시다.

의성권 얼음낚시로 잡은 붕어들.
부산에서 최단 거리에 있는 얼음 낚시터는 단연 의성권을 손꼽는다. 의성권 얼음낚시의 주 대상어는 빙어와 붕어를 꼽을 수 있다. 이곳 낚시터들은 특히나 붕어 마릿수 조과가 가능한 곳이 많다. 빙어낚시 역시 마릿수 조과가 가능한 곳으로 소문이 나 있다.

얼음낚시에서 가장 큰 장애물은 바람이다. 조황의 가장 큰 변수는 눈과 흐린 날씨다. 얼음 판 위에 눈이 덮여있거나 흐린 날씨로 인하여 햇볕이 부족한 날에는 신기하게도 조과가 뚝 떨어진다.

다행스러운 것은 올해 의성권 각 낚시터는 그나마 맑은 날이 많아 조황이 안정적이고 꾸준하다는 점을 들 수가 있겠다. 꾼들도 이런 점을 잘 고려해서 출조일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경북권은 물론이며 창녕 합천 산청 등 경남권에서도 적합한 빙질을 찾는 것이 어렵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한 곳을 찾는 지혜다.

의성권에서 현재 얼음낚시가 비교적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저수지는 한정되어 있다. 저수지마다 포인트 간 조황 편차가 어느 정도는 있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일찍 도착해서 포인트를 차지하는 것이 유리하다.

얼음낚시는 생각보다 재미와 맛이 있다. 얼음낚시는 안전과 방한이 중요하다. 새벽에 나섰다가 당일 저녁에 귀가하는 출조 패턴이다 보니 피곤한 상태에서 운전하게 되는데, 가급적이면 운전을 교대할 수 있도록 혼자보다는 단체로 출조를 하는 것이 좋다.

바람이 없으면 얼음낚시도 별로 춥지 않지만, 바람을 만나게 되면 얼음판 위에서는 상당히 춥다. 옷을 충분히 따뜻하게 입어야 하며 난로를 꼭 준비해야 한다. 또한 따뜻한 차를 마실 수 있는 준비 정도는 하는 것이 좋다.

얼음낚시를 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장비가 있다. 얼음 뜰채와 끌은 필수이며 얼음낚시 받침대는 있으면 좋겠지만 없어도 괜찮다. 얼레와 나일론줄 1.5호, 붕어바늘 7~9호 정도면 준비는 끝이다.

얼음 위에서 잘 놀기 위한 준비물은 방한화 장갑 썰매 얼음끌 빙어낚시 장비 미끼…. 제일 중요한 것은 먹거리가 아닐까 한다. 가족과 함께하는 경우도 많으니, 추위를 피할 수 있는 텐트 정도는 지참하면 좋을 것이다.

의성군에 있는 각 저수지는 잔씨알 붕어부터 빙어까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빙어는 아이들도 좋아하는 낚시감이다. 낚시터 인근 낚시점에서 미끼와 채비를 손쉽게 구입을 할 수 있다.

해빙기가 오기 전, 얼마 남지 않은 얼음낚시는 동료나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낚시라 더더욱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놀이임에 분명하다. 어린 시절 동심으로 돌아가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3. 3[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4. 4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전국 1만8000명 돌파...부산시 확산 우려
  5. 5다양한 맛집에 힙한 문화까지... 밀락더마켓 15일 오픈
  6. 6러시아, 우크라 루한스크 전역 장악…젤렌스키 “미국 로켓 확보 후 탈환”
  7. 7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8. 8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9. 9'헤어지자' 말에 기절할 때까지 폭행...데이트폭력 남성 실형
  10. 10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1. 1尹 "前정권 지명된 장관 중 훌륭한 사람 봤나" 부실인사 논란 일축
  2. 2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공식 선출(종합)
  3. 3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하> 달라진 것·과제
  4. 4윤 대통령, 각 부처에 "협력국 만나 부산 엑스포 세일즈하라" 당부
  5. 5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5일 공식 선출
  6. 6이준석 운명 놓고 PK 의원도 촉각... 윤리위 심사 찬반 팽팽
  7. 7지지율 ‘데드 크로스’에 윤 대통령 “의미 없다”
  8. 8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상> 인적 구성
  9. 9윤 대통령, 김승희 낙마 직후 박순애 김승겸 임명 재가
  10. 10울산 경남 기초의회 우먼 파워 급부상
  1. 1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2. 2[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3. 3다양한 맛집에 힙한 문화까지... 밀락더마켓 15일 오픈
  4. 4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5. 5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6. 6납세자연맹, 이번엔 "尹 대통령 특활비 공개하라"
  7. 7부산시, 반려동물 수제간식 소상공인 지원
  8. 8해수부 내에 해경 관리 조직 만들어지나
  9. 9전국 물가 6.0%로 24년 만에 최고…부산도 5.7% 폭등
  10. 10총리 소속 '부산엑스포 유치위' 8일 가동…위원 수 30명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전국 1만8000명 돌파...부산시 확산 우려
  3. 3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4. 4'헤어지자' 말에 기절할 때까지 폭행...데이트폭력 남성 실형
  5. 55일 부울경 찜통더위 지속…최고체감온도 33~35도
  6. 6‘대입상담캠프’ 71개 대학 총출동…29·30일 벡스코서
  7. 7[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71> 근원과 환원 ; 복잡한 인간
  8. 8교육급여수급자에 학습지원금 10만 원 지급
  9. 9오늘의 날씨- 2022년 7월 5일
  10. 10“6·25 때 통도사에서 부상당한 군인들 도왔죠”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선발진 반등, 타선은 주춤…또 투타 엇박자
  2. 2빅리그 코리안 DAY…김하성·최지만 동반 ‘홈런포’
  3. 3여자배구 4개 구단 ‘홍천 서머 매치’
  4. 4양현종, 올스타전 최다 득표…김광현과 ‘선발 맞대결’ 성사
  5. 5아이파크, 충남아산 꺾고 탈꼴찌…반등 계기 잡았다
  6. 65일 쉰 반즈 ‘좌승사자’로 돌아왔다
  7. 7“졸렬택 없어 아쉽네” 박용택, 유쾌했던 굿바이 인사
  8. 8볼카노프스키, 홀로웨이 압도…체급 올려 라이트급 챔프 도전
  9. 9동의대 석초현-박경빈, 배드민턴연맹전 복식 우승
  10. 10‘전역 7개월’ 황중곤, 5년 만에 KPGA 정상
골프&인생
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