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동일본 대지진 이후의 삶…문 너머 상실을 치유하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 ‘스즈메의 문단속’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3-03-01 18:50:30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떤 얼굴이 그것과 뒤섞일 풍경, 바다와 산을 부르지 않겠는가. 어떤 풍경이 (중략) 얼굴을 환기시키지 않겠는가.(들뢰즈 ‘천 개의 고원’)

‘스즈메의 문단속’(2022)은 폐허를 돌아다니는 한 어린 아이의 모습에서 시작한다. 마을은 적막에 휩싸인 무인지경이 되어있고 아이는 엄마를 부르며 길을 헤맨다. 이윽고 우리는 이것이 스즈메의 꿈이라는 것을 알게 되며, 밝혀지지 않은 주인공의 과거와 연관되어 있을 것이라 미루어 짐작하게 된다. 재해가 휩쓸고 간 이후인 듯 어둡고 황량한 폐허의 이미지는 등교하는 스즈메의 동선을 따라가며 비치는 맑고 화사한 마을의 풍광과 극단의 대비를 이룬다. 죽음과 생명, 과거와 현재의 대비는 영화 전체에서 일관되게 관철되는 모티브이다.

작중의 일본에는 재난을 막기 위해 전국을 방랑하는 도지시(閉じ師)라는 존재가 등장한다. 자연물을 인격화된 대상으로 바라보는 정령 신앙, 그리고 에도시대 설화집의 채색판화에서 재해를 의인화해 묘사하는 것처럼, 열도의 지각 아래에는 언제든 지진을 일으킬 준비를 하며 꿈틀거리는 재난의 근원, 미미즈라는 존재가 도사리고 있고, 각 지역마다 열려있는 뒷문을 닫지 않으면 언제든지 지표면으로 올라와 인간세상을 뒤엎을 준비를 하고 있다. 도지시의 일은 미미즈가 뛰쳐나올 출구가 되는 문을 찾아 일일이 닫아 잠그는 ‘문단속’이다.

우연한 계기로 도지시인 소타를 만나게 된 스즈메는 저주에 걸려 의자로 변한 그와 함께 재앙의 진원지마다 출몰하는 고양이 다이진을 쫓아간다. 이건 규슈 남단에서 시고쿠, 고베와 도쿄를 거쳐 종국엔 도호쿠로 향하는, 사실상 일본 전역을 좌우로 횡단하는 한 편의 로드무비다.

운영 적자로 버려진 유원지가 버블 시대의 거품이 꺼진 후 일본 사회의 길었던 침체를 반영하는 것처럼 ‘스즈메의 문단속’에는 애니메이션임에도 공간 이미지의 사실성을 통해 현실의 일면을 상기시키는 리얼리즘의 미덕이 있다. 긴 여정의 끝에 도달한 도호쿠의 폐허, 어린 시절 주인공이 떠나온 고향의 인적이 끊긴 풍경은 현실에 있었던 재난의 역사를 다시금 상기시킨다.

‘너의 이름은’(2016)의 연장선상에서 신카이 마코토는 소멸해버린 폐허와 죽음의 반대편에, 위태위태함 속에서도 삶을 영위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배치함으로써 평범하고 소박한 일상의 소중함을 환기시킨다.

미미즈가 출몰하는 뒷문을 닫을 때마다 스즈메의 뇌리에는 지금은 버려졌지만 한때 사람으로 붐볐던 공간의 과거가 주마등처럼 스친다. 이미지를 통해 잃어버린 시간을 되살리는 영화 매체의 본령은 상실한 것을 되찾으려는 인물의 동기와도 절묘하게 겹친다.

저승의 영역으로 간 소타를 다시 산자의 세상으로 불러오려는 (남녀의 역할이 역전된 오르페우스 신화의 변주에 다름 아닌) 스즈메의 여정은 동일본 대지진을 겪은 일본인 보편의 정서를 대변하는 것이기도 하다.

‘스즈메의 문단속’은 또 하나의 ‘포스트 3·11’ 영화이다. 영화는 재난을 겪은 뒤에도 이어지는 사람들의 삶을 그림과 동시에 상실한 것의 회복을 희구(希求)하고자 한다. 이것은 영화가 추구할 수 있는 휴머니즘, 역사와 인간에 대한 예우의 한 형태일 것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3. 3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4. 4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5. 5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6. 6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7. 7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8. 8“나는 욕심도둑” 스님의 초인적 정진과 문화계승
  9. 9“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10. 10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1. 1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2. 2‘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3. 3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4. 4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5. 5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시 사퇴”
  6. 6선관위 특혜채용 자체감사...아빠 미리 알려주기 이어 친구 찬스도
  7. 7이래경 인선 후폭풍…이재명, 민생이슈 앞세워 사퇴론 선긋기(종합)
  8. 8부산시의회, 교육청 예산 임의집행 조사 의결
  9. 9IMO 탄도 발사 비판에 북 '발끈'..."위성 발사도 사전통보 않겠다"
  10. 10비행 슈팅 게임하면서 6·25 배운다...한국판 '발리언트 하츠' 공개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3. 3동백섬에 가면, 블루보틀 커피
  4. 4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5. 5VR로, 실제로…추락·감전 등 12개 항만안전 체험
  6. 6연금 복권 720 제 162회
  7. 7영양염 장기간 감소에…연근해 기초생산력 확 줄었다
  8. 8주가지수- 2023년 6월 8일
  9. 9'외국인도 좋아할 만한 골목 맛집 여행지'에 영도 흰여울마을
  10. 10경찰, 부산지역 전세사기범 18명 구속
  1. 1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2. 2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3. 3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4. 4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5. 5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6. 6“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7. 7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 마무리…청년사업, 경제진흥원이 전담
  8. 8오늘도 덥다가...경남 이어 울산 잠시 소나기
  9. 9JMS 정명석 성폭행 도운 조력자들 재판..."메시아, 극적 사랑" 세뇌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9일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3. 3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4. 4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5. 5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6. 6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7. 7“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8. 8호날두 따라 사우디로 모이는 스타들
  9. 9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10. 105:0->5:5->6:6->6:7 롯데, kt에 아쉬운 스윕패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