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272㎏ 육신은 영혼의 감옥이었다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 ‘더 웨일’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3-03-15 20:15:46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그가 죄인임은 알지 못하나, 분명한 건 내가 장님이었다는 것과 이제는 앞을 볼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 ‘요한복음’ 9장 25절

대런 아로노프스키의 ‘더 웨일’(2022)은 이해받지 못한 한 사람의 고독에 관한 영화이다. 대학 강사인 찰리는 동성 애인과의 삶을 위해 아내와 딸을 버렸으나 가정을 등지고 얻은 사랑은 파트너의 죽음으로 오래 지속되지 못했고, 홀로 남겨진 그는 주변의 비난과 시선을 피해 은둔한다. 자신의 행복을 위해 어떤 선택을 했고, 그로 인해 삶이 망가져 버림받은 처지로 살아가는 방외인(方外人)의 이야기. 특이한 점이 있다면 그는 272㎏의 육중한 살집에 파묻혀 사는 뚱보라는 것과, 정상적인 보행이 불가능한 나머지 일상의 대부분을 집안에서만 보낸다는 점이다.

아이다호에 도착한 선교사의 모습을 포착한 원경의 와이드숏으로 막을 연 영화는 이윽고 원격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는 찰리의 노트북 화면을 클로즈업한다. 학생들의 얼굴을 비추는 여러 개로 분할된 사각의 프레임 중, 강사인 찰리의 자리는 웹캠을 꺼놓은 탓에 비어있고 카메라는 줌으로 깜깜한 흑공(黑空)을 향해 들어간다. 쾌청하고 개방된 실외와 폐소공포증을 자아낼 듯 깜깜한 실내, 빛과 어둠, 삶과 죽음의 이분적 대비. 전혀 상반된 이미지를 충돌시키는 오프닝은 영화의 구도를 간결하게 압축한다.

‘더 웨일’에서도 아로노프스키는 종교적 모티브를 교묘히 변주해 배치한다. 무료하고 쓸쓸한 찰리의 일상이 방문객의 등장으로 변모해가는 일주일은 노아가 세상을 휩쓴 대홍수의 여파를 피해 방주 안에 갇혀있던 기간에 빗대어지고 있다. 올리브 가지를 물고 오는 대신 접시의 먹이를 먹고 가는 비둘기는 인물의 고립된 처지가 바뀌어갈 것이라는 신호에 다름 아니다. 건강을 해칠 걸 알면서도 자행되는 찰리의 폭식은 죄의식에 시달리는 자신에 대한 자학적 응징에 가까워보인다. 온라인 강의 화면창의 프레임, 침침한 집과 비대한 육체로 감옥의 이미지를 중첩하고 유지하면서, 영화는 ‘짐승의 육신에 가두어진 순수한 영혼’이라는 주제를 형상화한다.

딸 엘리는 문가에 서서는 제대로 걷지 못하는 아버지 찰리에게 도구에 의지하지 않고 자신에게 걸어와 보라며 매정하게 대한다. 하지만 이는 뒤집어보면 스스로를 가둔 영혼의 감옥에서 빠져나와 원래의 세상으로 돌아와 달라는 간절한 요청이기도 하다. 틀어져있던 딸과의 관계 회복은 불화하던 세상과의 화해로 고스란히 등치되며, 노트북 화면 가운데의 어둠에서 출발한 타이틀백은 새하얀 빛으로 맺는 엔딩과 강렬한 시각적 대구를 이룬다. ‘더 웨일’은 상처입고 유폐된 영혼이 타자와 세상을 향해 걸어 나오는, 영혼의 문을 여는 개안(開眼)의 과정에 관한 영화인 것이다. 이 영화는 아로노프스키 버전의 ‘성난 황소’(1980)이다.

무엇보다 이 영화 최대의 성취는 배우 브랜든 프레이저일 것이다. ‘미이라’(1999) 같은 액션활극의 영웅이지만 불운을 겪고 오랜 침체기를 보냈던 그의 처지는 연기에 투영되어 깊이를 더한다. 쇠퇴한 육체와 분장에 파묻혔음에도 형형한 빛을 잃지 않은 푸른 눈은 영화의 핵심을 말없이 웅변해낸다. 이토록 진실성을 담은 연기를 만나는 일은 드물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3. 3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4. 4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5. 5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6. 6“나는 욕심도둑” 스님의 초인적 정진과 문화계승
  7. 7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8. 8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9. 9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10. 10“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1. 1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2. 2‘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3. 3선관위 특혜채용 자체감사...아빠 미리 알려주기 이어 친구 찬스도
  4. 4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5. 5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6. 6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시 사퇴”
  7. 7이래경 인선 후폭풍…이재명, 민생이슈 앞세워 사퇴론 선긋기(종합)
  8. 8윤영석 "양산 남물금IC 신설 사업 연내 착공"
  9. 9부산시의회, 교육청 예산 임의집행 조사 의결
  10. 10IMO 탄도 발사 비판에 북 '발끈'..."위성 발사도 사전통보 않겠다"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3. 3동백섬에 가면, 블루보틀 커피
  4. 4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5. 5VR로, 실제로…추락·감전 등 12개 항만안전 체험
  6. 6연금 복권 720 제 162회
  7. 7영양염 장기간 감소에…연근해 기초생산력 확 줄었다
  8. 8주가지수- 2023년 6월 8일
  9. 9한국선급, 선박 충돌회피 자율운항시스템에 첫 신기술적격성 증명서
  10. 10아라소프트, 베트남 이어 태국, 라오스에도 진출…2백50만 불 수출
  1. 1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2. 2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3. 3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4. 4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5. 5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6. 6“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7. 7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 마무리…청년사업, 경제진흥원이 전담
  8. 8JMS 정명석 성폭행 도운 조력자들 재판..."메시아, 극적 사랑" 세뇌
  9. 9오늘도 덥다가...경남 이어 울산 잠시 소나기
  10. 10부산역 광장에서 흉기 휘둘러 지인 숨지게 한 노숙인 붙잡아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3. 3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4. 4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5. 5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6. 6한국 이탈리아 메시에게 프리킥 골 내주며 1대2 석패
  7. 7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8. 8“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9. 90:5→5:5→6:6→6:7 롯데, kt에 충격의 스윕패
  10. 10호날두 따라 사우디로 모이는 스타들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