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민중의 짓밟힌 꿈…오늘날과 닮은꼴

‘자전거 도둑’(1948)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3-05-24 18:45:02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자전거 도둑’(1948) 재개봉을 맞아 영화의전당(부산 해운대구)에 들렀다. 35㎜ 오리지널 카메라 네거티브 필름을 다시 4K 스캔하고 디지털 복원한 새 판본이라고는 하지만, 그럼에도 세월의 흔적을 감추지 못하는 낡고 손상된 자국들, 뿌연 질감의 흑백화면 속 배경과 사람들의 옷차림새는 영화가 전쟁 이후 거리를 찍은 필름임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었다. 그렇지만 영화는 위력적이다. 영화역사 한 시절을 풍미한 이탈리아 네오리얼리즘 사조는 시대의 뒤안길로 밀려났지만, ‘자전거 도둑’에는 여전히 시간을 넘어서는 몰입감과 설득력이 있다.
영화 ‘자전거 도둑’의 한 장면.
공개된 당대부터 걸작으로 인정받았고 무수한 비평과 분석이 쏟아진 지금, ‘자전거 도둑’을 다시 말한다는 건 ‘침묵과 무위에 묻은 불필요한 얼룩’(사무엘 베케트)을 더하는 일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래도 나는 다시 만난 영화가 오히려 지금 와서 더욱 생생하고 절절하게 다가오는 점에 놀라고 만다.

줄거리는 단출하다. 일자리를 얻기 위해 직업소개소 근처에서 죽치던 안토니오는 영화광고 전단지를 붙이는 일을 얻는다. 그는 전당포에 저당 잡힌 자전거를 찾아와 일을 시작하지만, 잠시 눈을 파는 사이 생계수단인 자전거를 도둑맞고 만다. 경찰의 도움을 얻을 수 없던 그는 어린 아들 브루노와 함께 로마 시내 곳곳을 누비며 도둑의 행방을 찾는다. 기껏 찾아낸 도둑의 정체는 간질을 앓는 빈민가 청년이었고, 자전거는 찾을 수 없다. 절박함에 내몰린 안토니오는 독하게 마음먹고 자전거를 훔치기로 작정하고 만다.

비토리오 데 시카 감독은 이데올로기적인 주제를 전면에 내세우지 않았다. 이 영화에서 굳이 계급과 불평등 문제를 찾는다면 식당에서 파스타를 먹는 중산층 가족을 두고 “저들처럼 번듯하게 먹으려면 한 달에 100만 리라는 벌어야 해”하는 대사 정도일 것이다.

대신 영화는 생계수단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의 작은 여정에 관객을 동참시키며 필름에 기록된 세상 풍경을 펼쳐낼 따름이다.

안토니오가 일자리를 얻고 자전거를 찾았을 때 아내 앞에서 기뻐하는 모습이나 식당에서 아들에게 자전거가 있다면 벌어들일 수 있었던 수입에 관해 이야기하는 장면을 보자. 그는 아내와 아들을 사랑하는 남편이자 아버지이며 성실한 노동의 대가로 건실한 가정을 꾸리고자 한다. 하지만 자전거가 없으면 일할 수 없고, 가족의 생계를 책임질 수 없다. 상황은 그를 도와주기는커녕 어려운 지경으로 내몬다. 노력과 선의(善意)에도, 비인격적인 세상의 벽에 부딪혀 절망하는 한 사람의 모습을 두고 공감하며 연민을 품지 않는다는 건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다.

직업소개소 밖에 진을 친 사람들로 시작한 영화는 위기를 모면한 뒤 고개를 떨군 채 인파 속으로 사라지는 부자(父子)의 모습으로 끝난다. 수미상관으로 중첩되는 군중 이미지는 영화가 특정 주인공이 아닌, 부박한 현실의 중력에 짓눌린 민중 보편의 이야기임을 속삭인다. ‘자전거 도둑’은 행복하게 살고자 했지만, 그 꿈을 짓밟힌 사람들에 관한 영화이다. 75년 전 영화임에도, 난 이 작품이 너무나도 오늘날의 이야기 같다는 생각을 지우지 못한다. 눈물짓게 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억 들인 호화공연…부산대 ‘그들만의 축제’ 갑론을박
  2. 2‘부산항1부두’ 市문화유산 됐다…속도 붙은 세계유산 등재
  3. 3필요없다며 일본이 버렸던 꼼장어, 자갈치시장 별미로
  4. 4쾌적한 도시 만들기…부산서 싹틔운 ‘어메니티’
  5. 5권한 커지고 정치적 입지 넓히고…치열해진 시의장 선거
  6. 6축구장 77개 넓이 사적공원 숲세권…도심서 만끽하는 ‘에코 라이프’
  7. 7“HMM에 북항부지 무상임대 등 필요…직원 설득도 병행을”
  8. 8尹 “화성에 태극기…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9. 9부산 초교 급식실서 불…초동대처 부실에 학부모 반발(종합)
  10. 10“최태원, 노소영에 1조 3808억 줘야” 1심보다 20배 늘어
  1. 1권한 커지고 정치적 입지 넓히고…치열해진 시의장 선거
  2. 2尹 “화성에 태극기…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3. 3민주·조국당 1호 법안, 채상병·한동훈 특검법
  4. 4北, 오물풍선 이어 미사일 10여 발 무더기 도발
  5. 5法, ‘전대 돈봉투’ 의혹 송영길 163일 만에 보석 허가
  6. 6UAE 300억달러 투자 재확인…대북 비핵화 정책 전폭 지지도
  7. 7“뭉쳐야 산다” 與 1박2일 워크숍
  8. 8野 “몽골기병처럼 입법” 與 거부권 대응 방침…시작부터 공방
  9. 9국힘 “巨野 입법폭주 멈춰야” 민주 “실천하는 국회 만들 것”
  10. 10글로벌허브법, 22대 부산 여야 ‘1호 법안’ 발의
  1. 1축구장 77개 넓이 사적공원 숲세권…도심서 만끽하는 ‘에코 라이프’
  2. 2“HMM에 북항부지 무상임대 등 필요…직원 설득도 병행을”
  3. 3부산글로벌게임센터 출범 10년…스타트업 요람 자리매김
  4. 4부산 ‘드론쇼코리아’ 유럽시장 진출 노크
  5. 5첨단엔진 소부장 국산화·우주항공 생태계 조성 입법 속도
  6. 6부산상의 구인구직 매칭…19개사 43명 채용 예정
  7. 7연금복권 720 제 213회
  8. 8박종율·임말숙·이승연 시의원 영예 “해양예산 늘려 부산발전 더욱 노력”
  9. 9부산시- 첨단기술로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 만들기…글로벌허브 조성 박차
  10. 10해양환경공단- 해양폐기물 수집·재활용 플랫폼 가동…자원순환 부산 벤처에 투자도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억 들인 호화공연…부산대 ‘그들만의 축제’ 갑론을박
  2. 2‘부산항1부두’ 市문화유산 됐다…속도 붙은 세계유산 등재
  3. 3부산 초교 급식실서 불…초동대처 부실에 학부모 반발(종합)
  4. 4“최태원, 노소영에 1조 3808억 줘야” 1심보다 20배 늘어
  5. 5‘유우성 보복기소’ 의혹 안동완 검사 탄핵 기각
  6. 6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31일
  7. 7지역인재전형 배 늘어난 1913명 선발, 부울경 467명 모집…6개 권역 중 최다
  8. 8[단독] 직원간 주먹다짐, 택시운전사 폭행…부산 공공기관 왜이러나
  9. 9학교 급식실 골병의 근원 ‘14㎏ 배수로덮개(그레이팅)’ 무게 줄인다
  10. 10“군대 보내기 무섭다” 부대 사망사고 年 100여건 집계
  1. 1FA 앞둔 구승민 부활투…5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
  2. 2황선우 올림픽 라이벌 포포비치이어 2위
  3. 3“토트넘, 손캡과 2026년까지 동행 원해”
  4. 4부산아이파크 수원삼성 제물로 홈 2승 도전
  5. 5우상혁 6월 1일 대만서 올림픽 실전테스트
  6. 6소년체전 부산골프 돌풍…우성종건 전폭지원의 힘
  7. 7박세웅 마저 와르르…롯데 선발 투수진 위태 위태
  8. 8명실상부한 ‘고교 월드컵’…협회장배 축구 31일 킥오프
  9. 9한국야구 프리미어12 대만과 첫 경기
  10. 10연맹회장기 전국펜싱선수권, 동의대 김윤서 사브르 우승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