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민중의 짓밟힌 꿈…오늘날과 닮은꼴

‘자전거 도둑’(1948)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3-05-24 18:45:02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자전거 도둑’(1948) 재개봉을 맞아 영화의전당(부산 해운대구)에 들렀다. 35㎜ 오리지널 카메라 네거티브 필름을 다시 4K 스캔하고 디지털 복원한 새 판본이라고는 하지만, 그럼에도 세월의 흔적을 감추지 못하는 낡고 손상된 자국들, 뿌연 질감의 흑백화면 속 배경과 사람들의 옷차림새는 영화가 전쟁 이후 거리를 찍은 필름임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었다. 그렇지만 영화는 위력적이다. 영화역사 한 시절을 풍미한 이탈리아 네오리얼리즘 사조는 시대의 뒤안길로 밀려났지만, ‘자전거 도둑’에는 여전히 시간을 넘어서는 몰입감과 설득력이 있다.
영화 ‘자전거 도둑’의 한 장면.
공개된 당대부터 걸작으로 인정받았고 무수한 비평과 분석이 쏟아진 지금, ‘자전거 도둑’을 다시 말한다는 건 ‘침묵과 무위에 묻은 불필요한 얼룩’(사무엘 베케트)을 더하는 일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래도 나는 다시 만난 영화가 오히려 지금 와서 더욱 생생하고 절절하게 다가오는 점에 놀라고 만다.

줄거리는 단출하다. 일자리를 얻기 위해 직업소개소 근처에서 죽치던 안토니오는 영화광고 전단지를 붙이는 일을 얻는다. 그는 전당포에 저당 잡힌 자전거를 찾아와 일을 시작하지만, 잠시 눈을 파는 사이 생계수단인 자전거를 도둑맞고 만다. 경찰의 도움을 얻을 수 없던 그는 어린 아들 브루노와 함께 로마 시내 곳곳을 누비며 도둑의 행방을 찾는다. 기껏 찾아낸 도둑의 정체는 간질을 앓는 빈민가 청년이었고, 자전거는 찾을 수 없다. 절박함에 내몰린 안토니오는 독하게 마음먹고 자전거를 훔치기로 작정하고 만다.

비토리오 데 시카 감독은 이데올로기적인 주제를 전면에 내세우지 않았다. 이 영화에서 굳이 계급과 불평등 문제를 찾는다면 식당에서 파스타를 먹는 중산층 가족을 두고 “저들처럼 번듯하게 먹으려면 한 달에 100만 리라는 벌어야 해”하는 대사 정도일 것이다.

대신 영화는 생계수단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의 작은 여정에 관객을 동참시키며 필름에 기록된 세상 풍경을 펼쳐낼 따름이다.

안토니오가 일자리를 얻고 자전거를 찾았을 때 아내 앞에서 기뻐하는 모습이나 식당에서 아들에게 자전거가 있다면 벌어들일 수 있었던 수입에 관해 이야기하는 장면을 보자. 그는 아내와 아들을 사랑하는 남편이자 아버지이며 성실한 노동의 대가로 건실한 가정을 꾸리고자 한다. 하지만 자전거가 없으면 일할 수 없고, 가족의 생계를 책임질 수 없다. 상황은 그를 도와주기는커녕 어려운 지경으로 내몬다. 노력과 선의(善意)에도, 비인격적인 세상의 벽에 부딪혀 절망하는 한 사람의 모습을 두고 공감하며 연민을 품지 않는다는 건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다.

직업소개소 밖에 진을 친 사람들로 시작한 영화는 위기를 모면한 뒤 고개를 떨군 채 인파 속으로 사라지는 부자(父子)의 모습으로 끝난다. 수미상관으로 중첩되는 군중 이미지는 영화가 특정 주인공이 아닌, 부박한 현실의 중력에 짓눌린 민중 보편의 이야기임을 속삭인다. ‘자전거 도둑’은 행복하게 살고자 했지만, 그 꿈을 짓밟힌 사람들에 관한 영화이다. 75년 전 영화임에도, 난 이 작품이 너무나도 오늘날의 이야기 같다는 생각을 지우지 못한다. 눈물짓게 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3. 3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4. 4[근교산&그너머] <특집> 추석 연휴 가볼 만한 둘레길 4선
  5. 5늦여름 담양대숲 청량하다, 초가을 나주들녘 풍요롭다
  6. 6“강과 산 모두 있는 부산 북구, 다양한 재난대비 훈련”
  7. 7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8. 8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9. 9‘교섭’‘헌트’‘존윅4’ 극장서 놓친 작품 즐기고, ‘무빙’ 몰아볼래요
  10. 10[서상균 그림창] 추석 밥상
  1. 1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2. 2여야, 이균용 대법원장 임명안 내달 6일 표결키로
  3. 3구속 피했지만 기소 확실시…李 끝나지 않은 사법리스크
  4. 4檢 2년 총력전 판정패…한동훈 “죄 없단 뜻 아냐, 수사 계속”
  5. 5위증교사 소명돼 증거인멸 우려 없다 판단…李 방어권에 힘 실어
  6. 6부산 민주당, 전세사기 유형별 구제책 촉구
  7. 7국힘 ‘여론역풍’ 비상…민주 공세 막을 대응책 고심
  8. 8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9. 9[부산시민 여론조사]한동훈 28.1%, 이재명 27.4%…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박빙
  10. 10이재명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고 범죄 소명 됐다고 보기 어려워"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3. 3BPA, 항만 근로자 애로사항 청취
  4. 47월 부산 인구 1231명 자연감소…경북 등 제치고 전국 1위
  5. 51인당 가계 빚, 소득의 3배…민간부채 역대 최고치
  6. 6추석 뒤인 10월, 부산에서 1115가구 분양
  7. 7국제유가 다시 90달러대로…추석 전 국내 기름값 고공행진
  8. 8긴 추석연휴 ‘추캉스족’ 모여라…롯데아울렛 ‘홀리데이 페스타’
  9. 9아프리카 섬나라에 '부산엑스포 유치' 사절단 30명 파견
  10. 10부산 사업장 뒀던 한국유리공업, 'LX글라스'로
  1. 1[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2. 2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3. 3“강과 산 모두 있는 부산 북구, 다양한 재난대비 훈련”
  4. 4부산시 생활임금 심의 투명성 높인다
  5. 5지인에게 빌린 수술비·투석비용 지원 절실
  6. 6오늘의 날씨- 2023년 9월 28일
  7. 7영도 ‘로컬큐레이터센터’ 세워 도시재생 이끈다
  8. 8오수관 아래서 작업하던 인부 2명, 가스 질식돼 숨져
  9. 9과속 잦은 내리막길 12차로 건너야 학교…보행육교 신설을
  10. 10추석 코 앞인데…부산 체불임금 작년보다 110억 늘었다
  1. 1부산의 금빛 여검객 윤지수, 부상 안고 2관왕 찌른다
  2. 2행운의 대진표 여자 셔틀콕 금 청신호
  3. 3한가위 연휴 풍성한 금맥캐기…태극전사를 응원합니다
  4. 4럭비 척박한 환경 딛고 17년 만에 이룬 은메달
  5. 5‘요트 전설’ 하지민 아쉽게 4연패 무산
  6. 6사격 러닝타깃 단체전 금 싹쓸이…부산시청 하광철 2관왕
  7. 7한국 수영 ‘황금세대’ 중국 대항마로 부상
  8. 8구본길 4연패 멈췄지만 도전은 계속
  9. 9김하윤 밭다리 후리기로 유도 첫 금 신고
  10. 10박혜진 태권도 겨루기 두번째 금메달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