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황] 부산·남해·여수바다, 한치 손맛 짜릿

  •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  |   입력 : 2023-06-07 18:58:35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민물

낮에 초여름날씨를 보이자, 많은 꾼이 시원한 계곡지를 선호했다. 경남 밀양 초동지는 몇 주간이나 40cm급 이상 초대형 붕어가 1, 2마리씩 꾸준히 잡혀 자리 잡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함안 양포수로에서는 24~29cm급 붕어 2~4마리씩 건졌다. 고성수로에서도 간간이 월척급 붕어가 올라와 23~29cm급 2, 3마리씩은 무난히 잡았다. 청도천에서도 이따금 40cm 넘는 대물급 붕어가 잡혔다는 소식이 있었다. 25~30cm급 붕어도 2~5마리씩 낚았다.

■바다

부산권 한치낚시 열기는 전국에서 가장 ‘핫’했다.
온통 한치로 떠들썩할 정도로 한치 광풍이 불었다. 남해동부권을 중심으로 부산·진해·통영·여수권에서는 출항지마다 배를 못 구해 발을 동동 구를 정도로 한치낚시가 가장 뜨거운 이슈였다. 가장 ‘핫’한 지역은 부산 앞바다. 부산권 한치낚시는 전국의 꾼에게 주목받았다.

경북 영덕 축산·석리·대부권에서는 부쩍 굵어진 벵에돔 손맛을 보려는 사람들로 낚시터마다 자리 잡기가 힘들 정도였다. 24~35cm급 벵에돔 5~8마리씩은 조과를 올렸다. 포항권에서는 도다리와 참가자미낚시가 30여 마리씩 조과로 쏠쏠한 재미를 선사했다. 볼락낚시에서는 25cm 전후로 20여 마리씩 잡았다.

초여름날씨를 보이자, 경주 감포권에서는 생활낚시 대상 어종인 보리멸과 전갱이를 즐기는 꾼이 많았다. 감포권에서는 도다리와 참가자미낚시로 20~40마리씩 쿨러를 채웠다. 울산 정자권에서는 30~60cm급 참돔이 꾸준했다. 덤으로 씨알 좋은 전갱이까지 물어줬다.

부산권 한치낚시는 경남 각 지역에서 몰려드는 바람에 자리 잡기가 힘들어 출조객과 선사들이 상당한 불편을 감수했다. 채낚기 어선까지 몰려 부산 앞바다는 밤마다 불야성을 이뤘다. 경남 통영권에서도 갈치낚시를 나간 배들이 시기가 다소 일러 조황이 저조하자. 대거 한치낚시로 돌아섰다. 안정만과 북신만, 한산도 일대에서는 화살촉 오징어낚시꾼이 몰려 30~50마리씩 낚았다.

매물도와 구을비도에선 릴찌낚시에 35~45cm급 돌돔이 마릿수로 올라왔다. 마산 원전항 부근은 15~20cm 화살촉 오징어를 30~50마리씩, 욕지도 본섬과 부속섬에서는 25~35cm급 벵에돔을 5~20마리씩 잡았다. 좌사리제도에서는 여름 대표어종인 긴꼬리벵에돔이 3~8마리씩 올라왔다. 35~60cm급 참돔도 2~3마리씩 건졌다.

전남 여수 먼바다에서는 2~3지급 갈치를 20여 마리씩, 한치는 다양한 씨알로 10~20여 마리씩 낚았다. 금오열도 포인트들에서는 35cm 안팎 벵에돔이 마릿수로 낚였다. 안도·연도에서도 벵에돔 조황이 부쩍 살아났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5. 5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8. 8“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9. 9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10. 10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0. 10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3. 3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4. 4"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5. 5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6. 6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7. 7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8. 8카카오 "한중 8강전 클릭 응원, 비정상...수사의뢰"
  9. 9부산 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지역혁신 펀드 지원준비 완료
  10. 10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7. 7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8. 8‘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9. 9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0. 10해운대 미포오거리서 역주행 차량이 버스 충돌…5대 피해 8명 부상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9. 9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10. 10[뭐라노] 아시안게임 스포츠정신 어디로 갔나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