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한 방 없는 진부한 서사…1000만 감독들도 못 피한 부진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4-01-31 18:22:50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 흥행을 논할 때 늘 하는 말이 ‘영화를 까보기까진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다. 아무리 영화를 잘 만들어도, 아무리 티켓 파워가 있는 배우들이 출연해도 흥행에는 많은 변수가 작용하기 때문에 개봉하기까지는 너무 자신하면 안 된다. 골프와 선거는 자신이 있더라도 고개를 들면 망한다고 하는데, 영화도 관객 앞에서는 늘 겸손해야 한다.
‘외계+인’ 2부 스틸컷. CJ ENM 제공
최근 몇 년간 기대를 모았던 영화들이 기대보다 너무 저조한 성적을 내는 것을 보면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다시 느끼게 한다. 특히 흥행력을 인정받은 1000만 감독들, 최동훈 감독(‘도둑들’ ‘암살’), 강제규 감독(‘태극기 휘날리며’), 김용화 감독(‘신과함께’ 시리즈), 이병헌 감독(‘극한직업’), 윤제균 감독(‘해운대’ ‘국제시장’)이 자신 있게 내놓은 ‘외계+인’ 1, 2부, ‘1947 보스톤’, ‘더 문’, ‘드림’, ‘영웅’이 관객들에게 외면받을 때는 더욱 그렇다. 140억 원이 들어간 ‘드림’을 제외하면 모두 200억 원 이상의 제작비를 들인 이들 영화 중 327만 관객을 기록한 ‘영웅’을 제외한 네 편은 모두 200만 명 이하의 관객 수를 기록해 손익분기점에서 한참 모자랐다. 또 이들 중 최동훈 김용화 윤제균 감독은 두 편의 1000만 영화를 연출한 쌍천만 감독일뿐더러 다른 연출 영화들도 흥행했던 연출자이기에 아쉬움이 크다.

그런데 냉정하게 이들 영화를 보면 흥행 부진의 이유를 알 것 같다. 한국 관객은 영화를 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서사다. 새로운 이야기를 좋아하고, 개연성과 진정성이 있는 영화를 선호한다. 또 웃음이 가미된 영화라면 더욱 좋다. 그런데 천만 감독들이 내놓은 최근 영화를 보면 사실을 진부하게 다루거나(‘1947 보스톤’ ‘드림’ ‘영웅’), 따라가기 힘들고(‘외계+인’ 1부), 어디선가 봤던 것 같은(‘더 문’) 영화였다. 감독이나 제작진 입장에서는 이 정도면 관객들에게 충분히 소구할 것이라고 생각했겠지만 결과는 미흡했다는 것이었다.

또 한 가지는 관객들이 원하는 한 방이 없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새로운 비주얼을 기대했던 ‘외계+인’과 ‘더 문’, 스포츠 영화의 감동을 원했던 ‘1947 보스톤’과 ‘드림’, 뮤지컬과 항일운동의 극적인 만남을 보고 싶었던 ‘영웅’이었지만 그렇게 만족스럽지 않았다. 다만 이종 장르의 교합과 변주(‘외계+인’)과 한국 VFX의 정점(‘더 문’), 제대로 된 뮤지컬(‘영웅’)이라는 영화적 의미가 남았다.

영상 콘텐츠의 과잉과 계속해서 빠르게 변하는 소비 트렌드의 변화, 그리고 팬데믹이라는 예상치 못했던 위기 속에서 적어도 1년에서 2년 뒤를 내다보고 매번 새로운 영화를 기획하고 연출한다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극장에서 영화를 보려는 관객을 위해 창작의 고통을 이겨내며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는 모든 감독들에게 응원을 보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계 최대 규모 ‘아르떼뮤지엄’ 영도에 문 열었다
  2. 2“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3. 3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4. 4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5. 5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6. 6소설로 써내려간 사부곡…‘광기의 시대’ 부산을 투영하다
  7. 7“한국전쟁 후 가장 많은 이단·사이비 생겨난 부산…안전장치로 피해 막아야”
  8. 8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9. 9청약통장 찬밥? 부산 가입자 급감
  10. 10해바라기와 함께 찰칵
  1. 1韓 ‘폭로전’사과에도 발칵 뒤집힌 與…‘자폭 전대’ 후폭풍
  2. 2과기부 장관 후보에 유상임 교수…민주평통 사무처장엔 태영호(종합)
  3. 3이재명 “전쟁 같은 정치서 역할할 것” 김두관 “李, 지선공천 위해 연임하나”
  4. 4채상병 1주기…與 “신속수사 촉구” vs 野 “특검법 꼭 관철”
  5. 5[속보] 군, 대북 확성기 가동…북 오물풍선 살포 맞대응
  6. 6尹탄핵청원 청문회 여야 격돌…고성 몸싸움에 부상 공방
  7. 7부산시, '제4회 적극행정 유공 정부포상' 대통령 표창 수상
  8. 8“에어부산 분리매각, 합병에 악영향 없다” 법률 자문 나와
  9. 9이승우 부산시의원 대표 발의 '이차전지 육성 조례안' 상임위 통과
  10. 10우원식 “2026년 개헌 국민투표하자” 尹에 대화 제안
  1. 1“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2. 2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3. 3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4. 4청약통장 찬밥? 부산 가입자 급감
  5. 5“전기차 2~3년 내 수요 증가로 전환” 공격적 투자 지속키로
  6. 6전단지로 홍보, 쇼핑카트 기증…이마트도 전통시장 상생
  7. 7[속보]가덕도신공항 부지 조성공사 기간 1년 연장
  8. 8체코 뚫은 K-원전…동남권 원전 생태계 활력 기대감(종합)
  9. 9결국 업계 요구 수용… 가덕도신공항 부지 조성 공사 기간 1년 연장(종합 2보)
  10. 10정부, 가덕도신공항 부지 조성 공사 기간 1년 연장(종합 1보)
  1. 1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2. 2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3. 3부산 단설유치원 ‘저녁돌봄’ 전면도입
  4. 4해운대구서 사고 후 벤츠 두고 떠난 40대 자수
  5. 5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19일
  6. 6[속보]부산 해운대서 60대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상가로 돌진
  7. 7[뭐라노-이거아나] 사이버렉카
  8. 8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9. 9부산·울산·경남 늦은 오후까지 비…예상 강수량 30∼80㎜
  10. 10부산서 유치원생 48명 탑승한 버스 비탈길에 미끄러져
  1. 1동의대 문왕식 감독 부임 첫 해부터 헹가래
  2. 2허미미·김민종, 한국 유도 12년 만에 금 메친다
  3. 3“팬들은 프로다운 부산 아이파크를 원합니다”
  4. 4마산제일여고 이효송 국제 골프대회 우승
  5. 5파리 ‘완전히 개방된 대회’ 모토…40개국 경찰이 치안 유지
  6. 6손캡 “난 네 곁에 있어” 황희찬 응원
  7. 7투타서 훨훨 나는 승리 수호신…롯데 용병처럼
  8. 8음바페 8만 명 환호 받으며 레알 입단
  9. 9문체부 ‘홍 감독 선임’ 조사 예고…축구협회 반발
  10. 10결승 투런포 두란, MLB ‘별중의 별’
부산 스포츠 유망주
최고 구속 150㎞대 던지는 에이스…메이저리그 입성 꿈
부산 스포츠 유망주
소년체전 플뢰레 금…검만 쥐면 자신감 넘치는 ‘의인 검객’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