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62> 좋은 스승을 찾고자 하는 유호인의 글

부지런히 현인 군자 찾아 스승이나 벗으로 삼으려 하면서도 …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4-11 19:47:56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而勤一世必往求賢人君子 以爲師友·이근일세필왕구현인군자 이위사우

“남북으로 만 리가 넘는 곳도 마다 않고 평생 부지런히 현인과 군자를 찾아서 스승이나 벗으로 삼으려 하면서도 찾지 못할까 전전긍긍했다. 행동과 음식, 기호를 알아내고자 멀더라도 찾아갔다. 이유가 어찌 다른 데 있겠는가? 오로지 절차탁마하여 자신의 도를 크게 이루고자 이렇게 부지런히 사모하고 좋아했던 것이다.”

南北不知萬有餘里 而勤一世必往求賢人君子 以爲師友 如不及焉. 起居飮食嗜惡之識 殊方異域 而必往者. 豈有他哉? 專以切磋琢磨 求盡其道大有成 而慕望愛悅 如是之至勤也(남북부지만유여리 이근일세필왕구현인군자 이위사우 여불급언. 기거음식기오지식 수방이역 이필왕자. 기유타재? 전이절차탁마 구진기도대유성 이모망애열 여시지지근야)

위 글은 조선 전기의 문신인 유호인(兪好仁·1445~1494)이 벗 조위(趙瑋·1454~1503))에게 시를 써 주면서 쓴 서문(贈曺太虛詩序·증조태허시서의 한 부분으로, 그의 문집인 ‘뇌계집(㵢谿集)’에 수록돼 있다. 좋은 스승과 벗을 만나고자 하는 심경을 피력하고 있다. 스승이 아무리 멀리 있더라도 찾아가며, 스승을 직접 만나지 못하면 그가 남긴 저술뿐만이 아니라 행적이나 기호까지 따른다고 했다.

유호인이 가장 큰 스승으로 여긴 인물은 영남학파의 종조(宗祖)인 점필재 김종직(1431~1492)이다. 유호인은 1474년(성종 5)에 식년문과에 급제한 엘리트였으며, 우리나라 풍속 지리 인물 등을 상세히 담은 지리지인 ‘동국여지승람’을 편찬하는 작업에도 참여했다. 그는 합천군수로 재직하던 중 49세의 나이에 병사했다. 유호인은 조위의 소개로 김종직을 만나 그의 문인이 됐다. 조위는 김종직의 처남이자 제자였다. 그 인연으로 유호인은 28세 때인 1472년에 김종직·조위와 함께 지리산을 유람하기도 했다.

오늘날의 사람들은 학문하는 사람이 아니면 굳이 스승을 찾지 않는다. 학문도 자신을 갈고닦는 ‘위기지학(爲己之學)’을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의 명예나 출세를 위한 ‘위인지학(爲人之學)’을 하는 경향이 강하다.

평범하게 살아가는 사람이라도 나의 삶에 귀감이 되는 스승 한 분 정도는 모시고 사는 게 더 의미 있는 인생이 아닐까?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유족·친구들 눈물 속 발인
  2. 2‘대장’ 비트코인 숨 고르기 속 이더리움·도지코인 고공행진
  3. 3재개발지 주민이 버리고 간 개들, 들짐승 무리 돼 어슬렁
  4. 4엑스포 경쟁국 뛰는데, 부산 유치위원장도 없다
  5. 5국비 확보된 대저역 환승센터…부산시는 "이용객 적다" 사업 보류
  6. 6부산 최장 보행교 ‘금빛노을 브릿지’, 즐길거리는 망원경 2대 의자 3개뿐
  7. 7[뉴스 분석] 울산 변이 급속 확산…직장·모임발 타고 부산도 전파 우려
  8. 8[기자수첩] 부산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도 경찰 출신…취지 역행 우려 /박호걸
  9. 9북항사업 ‘억지 제동’ 자충수에 해수부 사면초가
  10. 10근교산&그너머 <1226> 전북 남원 봉화산
  1. 1호남으로 가는 국힘…영남당 탈피 사활
  2. 2외유출장 임혜숙·밀수입 박준영·관테크 의혹 노형욱…3인방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
  3. 3정의용, 일본 외무상에 핵 오염수 우려 표명
  4. 4문 대통령 “아이들 마스크 벗고 뛸 날 앞당길 것”
  5. 5싱겁게 끝난 부산시의회의 박형준호 첫 시정질문
  6. 6국힘 차기 부산시당 사령탑 김도읍이냐 장제원이냐
  7. 7야당 원내부대표 3인 PK 초선 존재감 ↑
  8. 8해수부, 북항 사업비 변경 기재부와 협의 불필요 알았다
  9. 9재개발 규제 완화 추궁하자 박 시장 “공급확대 위해 필요”
  10. 10국민의힘 대표 후보 인터뷰 <3> 조해진
  1. 1‘대장’ 비트코인 숨 고르기 속 이더리움·도지코인 고공행진
  2. 2북항사업 ‘억지 제동’ 자충수에 해수부 사면초가
  3. 3울산 핵심사업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예타 통과…2026년 전력생산
  4. 4[경제 포커스] ‘청산결제본부’로 부산 본사 띄우기 나선 거래소
  5. 5부산 지자체 ‘중기협동조합 육성조례’ 제정 외면
  6. 6[브리핑] 정부, 가상화폐 관련 펀드 투자
  7. 79월 ‘수소모빌리티+쇼’에 국내외 기업 대거 출격
  8. 8“9년 만에 2%대 물가상승 우려” vs “1%대 안정적 흐름 전망”
  9. 9[브리핑] ‘스마트 특성화사업’ 市 2개 선정
  10. 10기재부, ‘찾아가는 지방재정협의회’ 부울경 13일 개최
  1. 1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유족·친구들 눈물 속 발인
  2. 2재개발지 주민이 버리고 간 개들, 들짐승 무리 돼 어슬렁
  3. 3엑스포 경쟁국 뛰는데, 부산 유치위원장도 없다
  4. 4국비 확보된 대저역 환승센터…부산시는 "이용객 적다" 사업 보류
  5. 5부산 최장 보행교 ‘금빛노을 브릿지’, 즐길거리는 망원경 2대 의자 3개뿐
  6. 6[뉴스 분석] 울산 변이 급속 확산…직장·모임발 타고 부산도 전파 우려
  7. 7[기자수첩] 부산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도 경찰 출신…취지 역행 우려 /박호걸
  8. 8“소상공인 제품 팔아드려요” 전국 9개大 함께 쇼핑몰 구축
  9. 9부산 해수욕장, 방역 강화 개장 채비
  10. 10김해, 미래차 부품 메카 도약 ‘부푼 꿈’
  1. 133세 양현종, 텍사스 최고령 선발 데뷔
  2. 2토트넘서 쫓겨난 모리뉴, 보름 만에 재취업
  3. 3맨시티 첫 UCL 결승 진출…우승 향한 쾌속 질주
  4. 4조급한 허문회 감독, 자충수만 반복
  5. 5롯데 5연패 '수렁'…신인투수 나균안 데뷔는 합격점
  6. 6자이언츠, 5·6일 ‘롯데ON’ 행사
  7. 7부산 아이파크, 김천 상무에 이번엔 패배
  8. 8이동욱 감독, 3년 더 공룡군단 지휘
  9. 9아이파크 투톱 박정인·안병준, K리그2 9R 베스트 11
  10. 10김광현, 첫 메츠 사냥 나선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