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63> 오늘 삼월삼짇날은 화전 지지고 쑥떡 해 먹는 날

답청의 흥취에 벌써 미칠 듯하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4-13 19:55:45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踏靑興已狂·답청흥이광

봄빛이 늙고 병든 자를 업신여기니(春光欺老病·춘광기노병) / 계절의 풍물이 애간장을 녹이네.(節物惱心腸·절물뇌심장) / 여린 미나리국 하얘서 사랑스럽고(白愛芹羹細·백애근갱세) / 향긋한 쑥떡이 파래서 어여쁘네.(靑憐艾餠香·청련애병향)/ 술자리 열면 손님이 곧 당도하리니(開筵賓欲到·개연빈욕도) / 술 구하느라 여종이 먼저 바쁘네.(沽酒婢先忙·고주비선망)/ 내일은 바로 삼월삼짇날(明日重三是·명일중삼시) / 답청의 흥취에 벌써 미칠 듯하네.(踏靑興已狂·답청흥이광)

서거정(1420~1488)이 삼월 삼짇날을 읊은 시로, 그의 문집인 ‘사가시집(四佳詩集) 권31에 실려 있다. 오늘이 음력 3월 3일인 삼월삼짇날이다. 지금은 잊힌 명절이지만, 과거에는 1월 1일 설날, 5월 5일 단오, 9월 9일 중양절과 함께 매우 큰 명절이었다. 삼짇날은 답청일(踏靑日)이라고도 하며, 들에 나가 파랗게 난 풀을 밟고 놀던 풍속이 있었다.

이날 조상 사당에 화전을 올렸고, 화전을 장만하지 못하면 쑥떡으로 대신하기도 하였다. 중국 역사책 ‘송사(宋史)’의 ‘고려전(高麗傳)’에는 고려 사람들이 삼짇날에 쑥으로 물들인 떡을 식품 중 으뜸으로 삼는다고 하였다. 조선 전기의 문신인 성현(1439∼1504)의 ‘용재총화(慵齋叢話)’에는 삼짇날에 사람들이 모두 들로 나가 놀았다고 한다. 진달래꽃으로 화전을 부쳐 먹거나 꽃술을 담가 마시고, 새로 돋아난 쑥으로 떡을 만들어 먹는다고 적혀있다. 삼짇날의 대표적인 음식이 화전과 쑥떡이었다.

이규경(1788~미상)의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에 따르면 진달래 국수인 두견화면(杜鵑花麵)도 해 먹었다고 한다. 진달래꽃차를 만들어 마시기도 했다. 중국 위진남북조 시대 진나라의 왕희지가 42인 명사와 노닐면서 지은 ‘난정기(蘭亨記)’도 바로 삼짇날이었다. 풍류를 아는 시인들이 어찌 이날 집에만 있을 수 있겠는가? 두보도 ‘여인행(麗人行)’에서 삼짇날의 풍속을 읊었다.

요즘은 기온이 올라가 진달래꽃이 져버려 삼짇날 화전을 부쳐 먹을 수 없다. 차를 가꾸는 필자는 차산(茶山)을 오르내리며 진달래꽃을 따 먹었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유족·친구들 눈물 속 발인
  2. 2‘대장’ 비트코인 숨 고르기 속 이더리움·도지코인 고공행진
  3. 3재개발지 주민이 버리고 간 개들, 들짐승 무리 돼 어슬렁
  4. 4엑스포 경쟁국 뛰는데, 부산 유치위원장도 없다
  5. 5국비 확보된 대저역 환승센터…부산시는 "이용객 적다" 사업 보류
  6. 6부산 최장 보행교 ‘금빛노을 브릿지’, 즐길거리는 망원경 2대 의자 3개뿐
  7. 7[뉴스 분석] 울산 변이 급속 확산…직장·모임발 타고 부산도 전파 우려
  8. 8[기자수첩] 부산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도 경찰 출신…취지 역행 우려 /박호걸
  9. 9북항사업 ‘억지 제동’ 자충수에 해수부 사면초가
  10. 10근교산&그너머 <1226> 전북 남원 봉화산
  1. 1호남으로 가는 국힘…영남당 탈피 사활
  2. 2외유출장 임혜숙·밀수입 박준영·관테크 의혹 노형욱…3인방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
  3. 3정의용, 일본 외무상에 핵 오염수 우려 표명
  4. 4문 대통령 “아이들 마스크 벗고 뛸 날 앞당길 것”
  5. 5싱겁게 끝난 부산시의회의 박형준호 첫 시정질문
  6. 6국힘 차기 부산시당 사령탑 김도읍이냐 장제원이냐
  7. 7야당 원내부대표 3인 PK 초선 존재감 ↑
  8. 8해수부, 북항 사업비 변경 기재부와 협의 불필요 알았다
  9. 9재개발 규제 완화 추궁하자 박 시장 “공급확대 위해 필요”
  10. 10국민의힘 대표 후보 인터뷰 <3> 조해진
  1. 1‘대장’ 비트코인 숨 고르기 속 이더리움·도지코인 고공행진
  2. 2북항사업 ‘억지 제동’ 자충수에 해수부 사면초가
  3. 3울산 핵심사업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예타 통과…2026년 전력생산
  4. 4[경제 포커스] ‘청산결제본부’로 부산 본사 띄우기 나선 거래소
  5. 5부산 지자체 ‘중기협동조합 육성조례’ 제정 외면
  6. 6[브리핑] 정부, 가상화폐 관련 펀드 투자
  7. 79월 ‘수소모빌리티+쇼’에 국내외 기업 대거 출격
  8. 8“9년 만에 2%대 물가상승 우려” vs “1%대 안정적 흐름 전망”
  9. 9[브리핑] ‘스마트 특성화사업’ 市 2개 선정
  10. 10기재부, ‘찾아가는 지방재정협의회’ 부울경 13일 개최
  1. 1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유족·친구들 눈물 속 발인
  2. 2재개발지 주민이 버리고 간 개들, 들짐승 무리 돼 어슬렁
  3. 3엑스포 경쟁국 뛰는데, 부산 유치위원장도 없다
  4. 4국비 확보된 대저역 환승센터…부산시는 "이용객 적다" 사업 보류
  5. 5부산 최장 보행교 ‘금빛노을 브릿지’, 즐길거리는 망원경 2대 의자 3개뿐
  6. 6[뉴스 분석] 울산 변이 급속 확산…직장·모임발 타고 부산도 전파 우려
  7. 7[기자수첩] 부산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도 경찰 출신…취지 역행 우려 /박호걸
  8. 8“소상공인 제품 팔아드려요” 전국 9개大 함께 쇼핑몰 구축
  9. 9부산 해수욕장, 방역 강화 개장 채비
  10. 10김해, 미래차 부품 메카 도약 ‘부푼 꿈’
  1. 133세 양현종, 텍사스 최고령 선발 데뷔
  2. 2토트넘서 쫓겨난 모리뉴, 보름 만에 재취업
  3. 3맨시티 첫 UCL 결승 진출…우승 향한 쾌속 질주
  4. 4조급한 허문회 감독, 자충수만 반복
  5. 5롯데 5연패 '수렁'…신인투수 나균안 데뷔는 합격점
  6. 6자이언츠, 5·6일 ‘롯데ON’ 행사
  7. 7부산 아이파크, 김천 상무에 이번엔 패배
  8. 8이동욱 감독, 3년 더 공룡군단 지휘
  9. 9아이파크 투톱 박정인·안병준, K리그2 9R 베스트 11
  10. 10김광현, 첫 메츠 사냥 나선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