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78> 후백제의 시조인 견훤의 탄생설화

매일 붉은 옷을 입은 남자가 침실에 와서 정을 통합니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06-06 19:53:18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每有一紫衣男 到寢交婚·매유일자의남 도침교혼

견훤은 상주 가은현 사람이다. 본래 성은 이 씨였으나 후에 견을 성으로 삼았다. 옛날에 한 부자가 광주 북촌에 살았다. 딸이 하나 있었는데 용모가 아주 단정했다. (하루는) 딸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매일 붉은 옷을 입은 남자가 침실에 와서 정을 통합니다.” 아버지가 말하였다. “네가 긴 실을 바늘에 꿰어 가지고 그의 옷에 찔러놓아라.” 딸이 그 말을 따랐다. 아침이 되어 그 실을 따라가 보니 북쪽 담 아래까지 이어졌고 바늘은 큰 지렁이 옆구리에 꽂혀 있었다. 후에 그리하여 임신하여 사내아이를 낳았다. 나이 열다섯에 스스로 견훤이라 칭하였다. 경복 원년 임자년에 왕을 칭하고, 완산군에 도읍을 정하여 43년간 나라를 다스렸다.

甄萱 尙州加恩縣人也. 本性李 後以甄爲李. 昔一富人居光州北村. 有一女子 姿容端正. 謂父曰. 每有一紫衣男 到寢交婚. 父謂曰. 汝以長絲貫針 刺其衣. 從之. 至明 尋絲於北墻下 針刺於大蚯蚓之腰.(견훤 상주가은현인야. 본성리 후이견위리. 석일부인거광주북촌 유일여자 자용단정. 위부왈. 매유일자의남 도침교혼. 부위왈. 여이장사관침 자기의. 종지 지명 심사어북장하 침자어대구인지요.) 後因姙生一男. 年十五 自稱甄萱. 至景福元年壬子稱王 , 立都於完山郡 理四十三年.(후인임생일남 연십오 자칭견훤. 지경복원년임자칭황 입도어완산군 이사십삼년.)

‘삼국유사’에 있는 이야기로, 후백제 시조인 견훤(867~936) 탄생설화다. 그의 아버지 아자개(阿慈介)는 지금의 경북 문경인 상주 가은현 농민 출신이다. 견훤은 신라 서남부에서 세력을 모아 892년 무진주(현 광주광역시)를 점령하고, 900년 완산주(현 전주)에서 국호를 후백제(後百濟)라 하고 스스로 왕위에 올랐다.

927년 신라 도성인 금성(金城)을 점령하고 경애왕을 죽인 뒤 경순왕을 앉혔다. 견훤이 늙자 10명의 아들이 후계 문제로 싸우는 과정에서 그는 금산사에 3달 동안 유폐돼 있다 왕건에게 투항했으며 936년 왕건과 함께 후백제를 공격해 멸망시켰다. 그 뒤 며칠 지나지 않아 황산(黃山)의 절에서 등창을 앓다 죽었다고 전한다. 목압서사 마당에 지렁이 여러 마리가 말라 있는 걸 보니 견훤이 생각났다.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국적선사 HMM 파업 ‘전운’…수출 물류대란 우려
  2. 2‘오픈런’ 명품관 집단감염…1600명 다녀갔다
  3. 3‘메가시티’ 김경수 빈자리 우려? 김영춘 바통 이어받아 논의 주도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2> 이은숙 국립암센터 전 원장·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5. 5애물단지 된 사상 청년문화공간
  6. 6'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38> 밀양 백산마을
  7. 7PK 아들딸 칼 끝으로 쓴, 펜싱 대역전극
  8. 8“생활밀착형 치안으로 영도주민 안전 책임질 것”
  9. 9복지관, 직원에 갑질 못하게…사례 담은 인권보호 조례 추진
  10. 10엑스포유치위 집행위원 19명 둔다, 평창올림픽 조직의 2배
  1. 1‘메가시티’ 김경수 빈자리 우려? 김영춘 바통 이어받아 논의 주도
  2. 2이재명 “부산, 청년 산업기반 절실”
  3. 3마지막 남은 안철수, 이달 말 국힘 경선열차 탈까
  4. 4윤석열 품은 국힘, 경선열차 시동
  5. 5누가 더 유능한가…이재명·이낙연 이번엔 ‘소닭 논쟁’
  6. 6부산 찾은 이재명 "북항재개발, 2030엑스포 유치 노력"
  7. 7야권 잇단 부산행에 맞불…여당 지도부도 PK 민심 달래기
  8. 8여당 송영길 대표 “해운사 과징금 폭탄 해결 노력”
  9. 9이재명도 31일 방문…스윙보터 PK 공략
  10. 10국힘 대권주자 11인 첫 상견례…경선 룰 전쟁 본격화
  1. 1국적선사 HMM 파업 ‘전운’…수출 물류대란 우려
  2. 2엑스포유치위 집행위원 19명 둔다, 평창올림픽 조직의 2배
  3. 3부산 구포 ‘반도유보라 리버스카이’ 2차 조합원 이달 모집
  4. 4금융권 55곳 참여 채용박람회 내달 8, 9일 열린다
  5. 5집콕 늘자 ‘음식쓰레기 처리기’ 시장 후끈
  6. 6반도체·자동차 등 힘입어…7월 수출, 무역 역사상 최고치
  7. 7산업부 "부산항 원조역사관 조성, 긍정 검토"
  8. 8작년 부산 1인당 주거면적 평균 9.04평
  9. 9[브리핑] 증선위, 주가조작 유튜버 고발
  10. 10[브리핑] 경차 유류세 환급제도 기간 연장
  1. 1‘오픈런’ 명품관 집단감염…1600명 다녀갔다
  2. 2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2> 이은숙 국립암센터 전 원장·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3. 3애물단지 된 사상 청년문화공간
  4. 4'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38> 밀양 백산마을
  5. 5복지관, 직원에 갑질 못하게…사례 담은 인권보호 조례 추진
  6. 6‘부동산 4채 내로남불 논란’ 김현아, SH 사장 후보 사퇴
  7. 7김해시, 직원 기살리기…냉면·백숙 등 특식 제공
  8. 8청년과, 나누다 3 <6> 강종수 콜즈다이나믹스 대표
  9. 9오늘의 날씨- 2021년 8월 2일
  10. 10직업계고에 인공지능·미래자동차과 생긴다
  1. 1PK 아들딸 칼 끝으로 쓴, 펜싱 대역전극
  2. 2롯데 김진욱·박세웅, 미국전 ‘졌지만 잘 던졌다’
  3. 3기록의 여신 안산·김연경, 올림픽 역사가 되다
  4. 4해운대구청 하지민 7위…한국 요트 최고 성적
  5. 5‘金 金 金 金’ 금의환향한 양궁대표팀
  6. 6여홍철 딸 여서정, 도마 동메달 착지…한국 여자체조 최초
  7. 7수비 구멍 숭숭…김학범호 굴욕적 완패
  8. 8김민정 ‘사격 강국’ 자존심 지켰다
  9. 9[그래픽] 8월 2일 올림픽 주요경기
  10. 10남자 탁구 8강행…메달권 진입 도전
  • 2021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