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90> 사람은 누구나 스승이 필요하다는 한유의 스승론

도가 있는 곳이 스승이 있는 곳이다

  • 조해훈
  •  |   입력 : 2021-07-18 19:49:31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道之所存 師之所存也·도지소존 사지소존야

…스승은 도를 전하고 학업을 전수하고 의혹을 풀어주는 사람이다.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아는 존재가 아닐진대 누군들 의혹이 없을 수 있으리오? 의혹이 있으면서도 스승을 따르지 않는다면, 그 의혹된 것은 끝내 풀리지 않을 것이다.

나보다 먼저 태어나서 그 도를 들은 것이 진실로 나보다 앞선다면 나는 따라서 그를 스승으로 삼고, 나보다 뒤에 태어났더라도 그 도를 들은 것이 또한 나보다 앞선다면 나는 따라서 그를 스승으로 삼을 것이다. 무릇 어찌 그 나이가 나보다 앞서거나 뒤짐을 따지겠는가? 그런 까닭에 귀하거나 천하거나, 나이가 많거나 적거나 관계없이 도가 있는 곳이 스승이 있는 곳이다. (중략) 제자가 반드시 스승만 같지 못한 것은 아니며, 스승이 반드시 제자보다 현명하지는 않다.



… 師者 所以傳道授業解惑也. 人非生而知之者 孰能無惑. 惑而不從師 其爲惑也 終不解矣.(… 사자 소이전도수업해혹야. 인비생이지지자 숙능무혹. 혹이불종사 기위혹야 종불해의.)

生乎吾前 其聞道也 固先乎吾 吾從而師之, 生乎吾後 其聞道也 亦先乎吾 吾從而師之 吾師道也. 夫庸知其年之先後生於吾乎.(생호오전 기문도야 고선호오 오종이사지, 생호오후 기문도야 역선호오 오종이사지 오사오야. 부용지기년지선후생어오호.) 是故 無貴無賤 無長無少 道之所存 師之所存也. (중략) 弟子不必不如師 師不必賢於弟子. (시고 무귀무천 무장무소 도지소존 사지소존야. (중략) 제자불필불여사 사불필현어제자.)



당나라 때의 시인이자 사상가였던 한유(768~824)의 ‘사설(師說)’로, ‘고문진보(古文眞寶)’에 수록돼 있는 글이다. 한유는 당시의 유명한 문장가 유종원 등과 함께 고문(古文) 부흥에 힘썼다. 당송팔대가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우리가 살면서 많은 사람과 관계를 맺지만, 스승과 만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다. 갈수록 덕망을 가진 스승이 사라지고, 스승을 모시지 않는 풍조가 만연하다. 참다운 가르침을 줄 지혜로운 스승이 있는 삶과 그렇지 않은 삶은 분명히 다르다. 위 글을 읽으면서 한번 곰곰이 생각해볼 일이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올해도 안녕…오시리아 롯데월드 개장 연기
  2. 2BIFF가 산복도로·부네치아에서 열리는 이유는
  3. 3사상 첫 3000명대 신규 확진자…비수도권 비율은 22.6%
  4. 4오늘부터 가상화폐 거래소 4곳만 원화 거래 가능
  5. 5경성대는 수락, 동아대는 항고? 교수 임금소송 대법원 가나
  6. 6민주당 대권주자들 부산서 지역공약 쏟아내
  7. 7부산도 추석 이후 재감염 우려…신규 확진자 51명
  8. 8기장군 오지 ‘1300원 택시’ 31대 시동
  9. 9재건축 대안으로 집값 상승 효과 커…리모델링 수주 경쟁
  10. 10수소트램, 3년뒤 울산서 먼저 달린다…2024년 양산
  1. 1민주당 대권주자들 부산서 지역공약 쏟아내
  2. 2김해고 두 선후배, 엇갈린 야당 캠프행
  3. 3“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9일 만에 말 바꾼 최재형
  4. 4굳히기-뒤집기 갈림길 ‘명낙’ PK대전 막 올랐다
  5. 5세계 5대 해양도시·신공항 조기 완공…부울경 표심 잡기 나선 與 후보들
  6. 6이낙연·이재명 부울경 방문...지역 현안 완수 다짐
  7. 7장진호 영웅들의 마지막 임무 ‘귀환’…문 대통령 “이들 희생으로 나도 존재”
  8. 8국힘 2차 토론회, 윤석열 공약 표절 집중 견제 받아
  9. 9추미애, 부울경 순환 철도 등 PK 미래비전 제시
  10. 10경선 경쟁자 추미애·김두관, 이재명 대장동 의혹 엄호사격
  1. 1오늘부터 가상화폐 거래소 4곳만 원화 거래 가능
  2. 2재건축 대안으로 집값 상승 효과 커…리모델링 수주 경쟁
  3. 3수소트램, 3년뒤 울산서 먼저 달린다…2024년 양산
  4. 4중국 헝다 파산설,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임박…요동치는 금융시장
  5. 5신호탄 쏜 전기료…물가 줄줄이 뛴다
  6. 6에어부산 구주주 청약률 105% 달성하며 유상증자 성공
  7. 7해수부, 정성기 전 북항재개발추진단장 수사의뢰 논란
  8. 8부산도시공사 감사직 11명 도전장…市, 신임 사장 곧 지명
  9. 9부산 ‘복합청년몰’ 폐업률 전국 두 번째
  10. 10유통가, 가을철 캠핑용품 최대 40% 할인
  1. 1올해도 안녕…오시리아 롯데월드 개장 연기
  2. 2사상 첫 3000명대 신규 확진자…비수도권 비율은 22.6%
  3. 3경성대는 수락, 동아대는 항고? 교수 임금소송 대법원 가나
  4. 4부산도 추석 이후 재감염 우려…신규 확진자 51명
  5. 5기장군 오지 ‘1300원 택시’ 31대 시동
  6. 6부산교통공사 사장 공모에 10여 명 몰려
  7. 7‘조민 3위’ 발표 부산대 후폭풍… 청문 중단에 총장은 사과
  8. 8지역인재 40% 뽑는다지만 부울경 의대는 좁은 문
  9. 9‘옛 당감4동 주민센터 정류장’ 옆 주거지 주차장 12면 폐지
  10. 10부울경 지방의원 177명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할 후보는 이재명’
  1. 1손흥민·황희찬의 EPL 코리안 더비…먼저 웃은 ‘손’
  2. 2아이파크, 리그 5위로 껑충…무승 ‘아홉수’ 탈출 언제쯤
  3. 3이강인, 레알 마드리드전 데뷔골…황의조, 2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
  4. 4‘고수를 찾아서3’ MMA파이터가 폴댄스를 배우면
  5. 56·7회 12득점…롯데, 삼성과 최종전 웃었다
  6. 6서채현 첫 금메달…도쿄 설움 달랬다
  7. 7파죽지세 한국 여자핸드볼…조별리그 전승
  8. 8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 유러피언 골든슈 첫 수상
  9. 9롯데, '5강 적수' SSG에 8 대 9 역전패
  10. 10고진영·김효주·전인지…부산에 ‘골프 여제’ 총출동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