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91> 소나기·빗소리·피서법 등 한여름을 읊은 시

빗줄기 독을 엎은 듯 퍼부어대네

  • 조해훈
  •  |   입력 : 2021-07-20 19:45:3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濛濛雨勢似盆傾·몽몽우세사분경

우렛소리 북을 울려대듯 요란하고(隱隱雷聲作鼓鳴·은은뢰성작고명) / 빗줄기 독을 엎은 듯 퍼부어대네(濛濛雨勢似盆傾·몽몽우세사분경)./ 잠시 개자 뜰의 더위와 먼지 사라져(少晴庭院炎塵盡·소청정원염진진) / 소매 가득 서늘함에 뼈조차 상쾌하네(滿袖微凉骨欲輕·만수미량골욕경).

벼슬하지 않고 경북 안동 청성산(靑城山) 아래에 무민재(無悶齋)를 지어 은거했던 16세기 학자 권호문(權好文·1532~1587)의 시 ‘소나기(驟雨)’로 그의 문집 ‘송암집(松巖集)’에 수록된 칠언절구이다. 우렛소리가 둥둥둥 북을 치는 것처럼 요란하다. 독을 엎어놓은 듯 빗줄기가 사납게 퍼붓는다. 그러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 갠다. 그러자 더위도 한풀 꺾였고 먼지가 사라진 듯 온 세상이 깨끗하다. 온몸으로 스미는 시원한 기운에 뼛속까지 상쾌한 느낌이다. 선비들은 비가 내리는 이런 상황을 놓치지 않고 시로 읊었다. 나뭇잎에 떨어지는 소나기 소리를 즐기기도 했다. 빗소리를 즐기려고 연꽃이나 오동나무, 파초 등 잎이 큰 식물을 심었다.

‘파초우성(芭蕉雨聲)’, 즉 ‘파초 잎에 떨어지는 빗소리’를 선비들은 좋아했다. 백거이는 ‘밤비(夜雨)’에서 ‘창밖에 밤비 내리는 것을 알겠구나(隔窓知夜雨·격창지야우) / 파초 잎에서 먼저 소리가 들리니(芭蕉先有聲·파초선유성)’라고 했다. 파초를 심고 그 잎에 떨어지는 빗소리를 좋아한 서유구(1764∼1845)는 집에 ‘우초당(雨蕉堂)’ 현판을 걸었다. 소나기라도 내려 그치면 시원하지만 그도 아니면 더위를 피해야 한다. 가장 뛰어난 피서법은 마음을 고요히 가라앉히는 일이다. 17세기 시인 정칙은 ‘여름날 병이 들어(夏日病後·하일병후)’란 시에서 ‘마음이 고요하면 절로 시원함이 생긴다네(心靜自生凉·심정자생량) / 꼭 차디찬 얼음물 찾을 것 있겠는가(不必求冰冷·불필구빙랭)’라고 읊었다.

필자가 지리산 벽소령과 삼신봉을 병풍 삼아 사는 이곳에는 여름이면 일기예보와 상관없이 비가 퍼붓곤 한다. 지난해에는 아래쪽인 화개장터가 완전히 물에 잠겼다. 옛날 사람들은 빗소리를 즐기기도 하고 나름대로 피서를 했다. 하도 더워 자료를 뒤지다 보니 무더위와 관련한 한시가 많았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올해도 안녕…오시리아 롯데월드 개장 연기
  2. 2BIFF가 산복도로·부네치아에서 열리는 이유는
  3. 3사상 첫 3000명대 신규 확진자…비수도권 비율은 22.6%
  4. 4오늘부터 가상화폐 거래소 4곳만 원화 거래 가능
  5. 5경성대는 수락, 동아대는 항고? 교수 임금소송 대법원 가나
  6. 6민주당 대권주자들 부산서 지역공약 쏟아내
  7. 7부산도 추석 이후 재감염 우려…신규 확진자 51명
  8. 8기장군 오지 ‘1300원 택시’ 31대 시동
  9. 9재건축 대안으로 집값 상승 효과 커…리모델링 수주 경쟁
  10. 10수소트램, 3년뒤 울산서 먼저 달린다…2024년 양산
  1. 1민주당 대권주자들 부산서 지역공약 쏟아내
  2. 2김해고 두 선후배, 엇갈린 야당 캠프행
  3. 3“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9일 만에 말 바꾼 최재형
  4. 4굳히기-뒤집기 갈림길 ‘명낙’ PK대전 막 올랐다
  5. 5세계 5대 해양도시·신공항 조기 완공…부울경 표심 잡기 나선 與 후보들
  6. 6이낙연·이재명 부울경 방문...지역 현안 완수 다짐
  7. 7장진호 영웅들의 마지막 임무 ‘귀환’…문 대통령 “이들 희생으로 나도 존재”
  8. 8국힘 2차 토론회, 윤석열 공약 표절 집중 견제 받아
  9. 9추미애, 부울경 순환 철도 등 PK 미래비전 제시
  10. 10경선 경쟁자 추미애·김두관, 이재명 대장동 의혹 엄호사격
  1. 1오늘부터 가상화폐 거래소 4곳만 원화 거래 가능
  2. 2재건축 대안으로 집값 상승 효과 커…리모델링 수주 경쟁
  3. 3수소트램, 3년뒤 울산서 먼저 달린다…2024년 양산
  4. 4중국 헝다 파산설,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임박…요동치는 금융시장
  5. 5신호탄 쏜 전기료…물가 줄줄이 뛴다
  6. 6에어부산 구주주 청약률 105% 달성하며 유상증자 성공
  7. 7해수부, 정성기 전 북항재개발추진단장 수사의뢰 논란
  8. 8부산도시공사 감사직 11명 도전장…市, 신임 사장 곧 지명
  9. 9부산 ‘복합청년몰’ 폐업률 전국 두 번째
  10. 10유통가, 가을철 캠핑용품 최대 40% 할인
  1. 1올해도 안녕…오시리아 롯데월드 개장 연기
  2. 2사상 첫 3000명대 신규 확진자…비수도권 비율은 22.6%
  3. 3경성대는 수락, 동아대는 항고? 교수 임금소송 대법원 가나
  4. 4부산도 추석 이후 재감염 우려…신규 확진자 51명
  5. 5기장군 오지 ‘1300원 택시’ 31대 시동
  6. 6부산교통공사 사장 공모에 10여 명 몰려
  7. 7‘조민 3위’ 발표 부산대 후폭풍… 청문 중단에 총장은 사과
  8. 8지역인재 40% 뽑는다지만 부울경 의대는 좁은 문
  9. 9‘옛 당감4동 주민센터 정류장’ 옆 주거지 주차장 12면 폐지
  10. 10부울경 지방의원 177명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할 후보는 이재명’
  1. 1손흥민·황희찬의 EPL 코리안 더비…먼저 웃은 ‘손’
  2. 2아이파크, 리그 5위로 껑충…무승 ‘아홉수’ 탈출 언제쯤
  3. 3이강인, 레알 마드리드전 데뷔골…황의조, 2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
  4. 4‘고수를 찾아서3’ MMA파이터가 폴댄스를 배우면
  5. 56·7회 12득점…롯데, 삼성과 최종전 웃었다
  6. 6서채현 첫 금메달…도쿄 설움 달랬다
  7. 7파죽지세 한국 여자핸드볼…조별리그 전승
  8. 8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 유러피언 골든슈 첫 수상
  9. 9롯데, '5강 적수' SSG에 8 대 9 역전패
  10. 10고진영·김효주·전인지…부산에 ‘골프 여제’ 총출동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