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98> 18세기 학자 안정복이 신행 떠나는 아들에게

부부의 사이는 모든 복의 근원이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1-08-15 20:12:40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夫婦之際, 百福之源·부부지제, 백복지원

“부부의 사이는 모든 복의 근원이다. 처음 삼가야 할 도리는 조심하지 않을 수가 없다. 예와 공경함을 모두 잊고, 갑자기 서로 함부로 가깝게 대하면 바로 금수가 되고 만다. 이름을 망치고 가문을 실추시키는 게 항상 여기에서 말미암으니, 어찌 삼가지 않으랴! ‘중용’에서는 ‘군자의 도리는 부부에서 비롯된다’고 했다.”

夫婦之際, 百福之源. 謹始之道, 不可不謹也. 都忘禮敬, 遽相狎昵, 則爲禽爲獸, 卽名墜宗, 恒由於斯, 可不謹哉. 中庸曰 : ‘君子之道, 造端乎夫婦.’(부부지제, 백복지원. 근시지도, 불가불근야. 도망례경, 추상압닐, 즉위금위수, 즉명추종, 항유어사, 가불근재. 중용왈 : ‘군자지도, 조단호부부.’)

18세기 학자인 순암(順菴) 안정복(安鼎福·1712~1791)이 신행길을 떠나는 아들에게 준 편지로, 그의 문집인 ‘순암집’에 있다. 안정복은 1남 1녀를 두었는데 아들 경증(景曾)이 1747년 16세로 윤동설(尹東說)의 딸에게 장가를 들기 위해 신부 집으로 떠나게 되자 이 편지를 주었다. 안정복이 36세 때다.

이 편지의 내용 중 앞부분만 인용했다. 처부모께 날마다 문안인사를 드리고, ‘논어’ 읽는 것을 아침저녁으로 실천하도록 하라고 당부한다. 이어 여섯 가지 조목으로 정리하여 보다 구체적으로 가르침을 주고 있다. ‘모든 일은 겸손하고 공손해야 한다’ ‘남의 허물이나 악행, 다른 집안의 장단점과 옳고 그름을 말해서는 안 된다’ 등 언행과 몸가짐에 대해 두루 지침을 주었다.

안정복은 과거에 급제는 하지 않았지만 여러 벼슬을 거쳤다. 우리나라 역사를 새로운 관점에서 전개한 ‘동사강목’ 등을 저술했다. 벼슬살이하는 동안 집을 비웠지만, 아들에게 편지를 써 충고 등을 계속했다. 위의 글을 보면 지금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 당시 남자는 가문을 빛내기 위해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라야 하는 게 대세였다. 하지만 안정복이 1750년 아들에게 쓴 편지에서 ‘적소성대(積小成大)’라는 말이 있듯, 공부는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내용을 비롯해 안일에 빠져서는 안 되고, 부부간에는 늘 공경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꾸준히 가르친 바는 되새길 만하지 않은가?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손실보상금 신청 먹통에 소상공인 ‘분통’
  2. 2현역 지지 업은 윤석열, 지지율 상승세 홍준표…PK 최종 승자는?
  3. 3부산 주민단체들(동래·부산진·연제·영도·해운대) “남는 예산으로 재난지원금 달라” 거듭 요구
  4. 4백신패스 도입 계획대로 추진
  5. 5근교산&그너머 <1251> 동해 두타산 베틀바위~마천루
  6. 6늘어만가는 ‘탈부산’…작년보다 55% 급증
  7. 7100대 기업 여성임원 300명 돌파…비수도권 대학 중 부산대 출신 최다
  8. 8여야 정치권 조문 행렬…노소영 씨와 이혼소송 최태원도 찾아
  9. 950년 전까지 아무도 몰랐다, 바위에 숨겨진 선조들의 ‘시그널’
  10. 10“문재인 정부서 공공기관 이전 확정을” 박형준 시장, 대통령 결단 촉구
  1. 1현역 지지 업은 윤석열, 지지율 상승세 홍준표…PK 최종 승자는?
  2. 2여야 정치권 조문 행렬…노소영 씨와 이혼소송 최태원도 찾아
  3. 3PK 내년도 국비, 이들 손에 달렸다
  4. 4추미애도 합류…‘이재명 선대위’ 내달 2일 뜬다
  5. 5유언으로 5·18 사죄…노태우, 국가장 치른다
  6. 6문 대통령 “한국, 글로벌 백신 허브…아세안에 보급 힘쓸 것”
  7. 7과오 있으나 정책 공헌 인정…전두환 등 선례될라 우려도
  8. 8윤석열 캠프 PK 현역 4명 영입에 홍준표 측 “구태정치 표본” 견제구
  9. 9공공기관 2차이전 차기정부 떠넘기나…김부겸 총리 발언 파문
  10. 104명 중 이재명과 붙어 이길 후보…야당 여론조사 딱 한 문항만 묻는다
  1. 1손실보상금 신청 먹통에 소상공인 ‘분통’
  2. 2늘어만가는 ‘탈부산’…작년보다 55% 급증
  3. 3100대 기업 여성임원 300명 돌파…비수도권 대학 중 부산대 출신 최다
  4. 4유통가 화끈한 세일로 소비심리 달군다
  5. 5순한 금정산성막걸리 ‘청탁’ 출시
  6. 6창원 등 5대 소부장 특화단지 육성에 2조6000억 투입
  7. 7에어부산 11월 무착륙비행 5회
  8. 82040년 광역버스 전량 수소·전기차로 전환
  9. 9홍남기 “개발이익 환수제도 손질”…제2 대장동 사태 막는다
  10. 10부산은행 지역벤처 1000억 융자펀드 조성
  1. 1부산 주민단체들(동래·부산진·연제·영도·해운대) “남는 예산으로 재난지원금 달라” 거듭 요구
  2. 2백신패스 도입 계획대로 추진
  3. 3“문재인 정부서 공공기관 이전 확정을” 박형준 시장, 대통령 결단 촉구
  4. 4코로나 또 키울라…조마조마 핼러윈
  5. 5치매노인 찾아주는 효자 ‘배회감지기’ 보급률 2.7% 그쳐
  6. 6김해시, ICT로 낙동강 침수피해 막는다
  7. 7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8일
  8. 8[기자수첩] 작년 산재로 스러진 882명, 세상에 당연한 죽음은 없다 /이준영
  9. 9위기가정 긴급 지원 <10> 중증 가족 보살피는 이영수 씨
  10. 10내달 7일까지 창원서 2021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개최
  1. 1전부 뜯어고쳤다…꼴찌의 반란 기대하라
  2. 2“패턴 플레이로 승부…공격 농구 선보일 것”
  3. 3애틀랜타, 적진에서 한 발 앞섰다
  4. 4부산, 장애인 전국체전 종합 5위
  5. 5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4> 미국 구단-지자체 시설 갈등
  6. 6롯데, ‘가을야구’ 가려면 기적이 필요하다
  7. 7프로야구 중계 4사, KBO 상대 손배소
  8. 8‘황심’ 얻은 아이파크 박정인·최준
  9. 9“스포츠 인기 높이려면 좋은 시설 마련은 필수”
  10. 10고진영 세계랭킹 1위 탈환…4개월 만에 넬리 코다 제쳐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