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05> 귀뚜라미 우는 밤 잠 못 이룬 이건(李健)의 시

정원 가득 가을 드니 귀뚜라미 구슬프게 우네(秋到深園蟋蟀哀·추도심원실솔애)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1-09-07 18:51:49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달이 밝은 한밤 다시 시간은 긴데(月明伴夜更籌永·월명반야갱주영)/ 정원 가득 가을 드니 귀뚜라미 구슬프게 우네.(秋到深園蟋蟀哀·추도심원실솔애)/ 남은 꿈 다 못 꾸고 베개 밀쳐 일어나(殘夢未成推枕起·잔몽미성추침기)/ 비단 부채 자주 들어 창턱을 두드리네.(頻將紈扇拍窓隈·빈장환선박창외)

규창(葵窓) 이건(李健·1614~1662)의 칠언절구 ‘귀뚜라미(蟋蟀·실솔)’로, 그의 문집인 ‘규창집(葵窓集)’에 수록돼 있다.

달빛이 환한 깊은 밤이다. 시간은 왜 이리 더디 가는가. 잠이 오지 않아 마음을 다잡기 어려운데 귀뚜라미가 구슬프게 운다. 초저녁 선잠에 아련하게 꿈속을 헤매었다. 하지만 무슨 꿈을 꾸었는지 생각이 나지 않는다. 귀뚜라미 우는 소리에 더 이상 잠을 잘 수 없어 베개를 밀쳐버리고 벌떡 일어나 앉는다. 부채를 들어 창틀을 두드리며 귀뚜라미의 울음을 그치게 해보건만, 잠시뿐 소리는 다시 커진다.

그가 잠이 깬 이유는 다만 귀뚜라미 소리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자신의 굴곡지고 스산한 삶이 생각난 탓일지도 모른다.

그는 선조의 일곱째 아들 인성군(仁城君) 이공(李珙·1588~1628)의 셋째 아들이다. 선조의 손자이지만 우여곡절의 삶을 살았다. 이건이 12세 때인 1625년에 부친이 이괄의 난에 연루되어 강원도 간성과 원주로 유배되었다. 이어 1628년에는 유효립의 역모에 휘말려 진도에 유배되어 그해 5월, 41세의 나이로 적소에서 죽었다.

이 사건으로 같은 해에 이건을 포함한 온 가족이 역신의 자손으로 제주도에 유배되었다. 1635년 제주도에서 이배되었다가 1637년 10년 만에 귀양에서 풀려났다. 이후 이건은 1662년 겨울에 병을 얻어 그해 12월 24일 49세로 생을 마감했다. 위 시는 그가 유배에서 풀려나 지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다 보니 자신의 심정이 어떠했겠는가.

이건은 유배에서 돌아와 조그만 서실을 마련하여 서책을 읽으면서 세상 일에는 관심을 두지 않았다. 시를 짓고 글씨와 그림에만 힘썼다. 그리하여 글씨와 시, 그림에 능하다 해서 세상 사람들이 이건을 삼절(三絶)이라 일컬었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여당 구청장 공천전쟁…현역 수성이냐, 시의원 반란이냐
  2. 2숨겨둔 얘기를 터놓는 '인생현상소' <7> 유지훈의 ‘부자유친’
  3. 3모처럼 만실인데…활짝 웃지 못하는 호텔가
  4. 4일상회복 2단계 유보…18~49세도 백신 3차 접종
  5. 5윤석열 비서실장에 초선 서일준…홍준표 측근 조경태도 선대위 합류
  6. 6[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불도저로 회귀한 이재명, 김종인과 선긋는 윤석열…당을 쥐락펴락
  7. 7지역위원장 전직 5명 복귀 유력…여당 부산시당 인물 그렇게 없나
  8. 8내달 부산 입주물량 5763가구
  9. 9동래구의원 수 늘 전망…총선 선거구도 연쇄 조정 불가피
  10. 10코스피 2900선 턱걸이…백신·진단株 날고, 항공·여행株 추락
  1. 1부산 여당 구청장 공천전쟁…현역 수성이냐, 시의원 반란이냐
  2. 2윤석열 비서실장에 초선 서일준…홍준표 측근 조경태도 선대위 합류
  3. 3[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불도저로 회귀한 이재명, 김종인과 선긋는 윤석열…당을 쥐락펴락
  4. 4지역위원장 전직 5명 복귀 유력…여당 부산시당 인물 그렇게 없나
  5. 5동래구의원 수 늘 전망…총선 선거구도 연쇄 조정 불가피
  6. 6“윤석열 50조(손실보상 공약), 하려면 당장 하자”
  7. 7“이재명 사당화 발상 독재 싹틔워”
  8. 8심상정 “내달 제3지대 청사진 낼 것”
  9. 9부산시·시의회 갈등 부른 기조실장
  10. 10부산 기초의원 선거구 14곳 수술…출마자도 유권자도 혼란
  1. 1모처럼 만실인데…활짝 웃지 못하는 호텔가
  2. 2내달 부산 입주물량 5763가구
  3. 3코스피 2900선 턱걸이…백신·진단株 날고, 항공·여행株 추락
  4. 4‘무용론’ 부산항 환적 인센티브 손 볼듯
  5. 5공공기관 이전 효과 약발 끝? 부산 작년 순유출 2만7000명
  6. 6“동백전 캐시백, 코인으로 주자”
  7. 7요소수 거점주유소 10곳 더 늘려 121곳
  8. 8‘아트몰링’ 신임 점장에 롯데백화점 출신 남기대 씨
  9. 9“어르신 식사 하셨어요?” AI가 전화로 안부 묻고 벗도 되고
  10. 10국내외 북극 전문가, 부산서 지속가능한 극지 미래 그린다
  1. 1숨겨둔 얘기를 터놓는 '인생현상소' <7> 유지훈의 ‘부자유친’
  2. 2일상회복 2단계 유보…18~49세도 백신 3차 접종
  3. 3메가스터디, 내달 16일 정시 전략 랜선 설명회
  4. 4오늘의 날씨- 2021년 11월 30일
  5. 5초등 입학 전 부모와 적응훈련을…예비 고1은 학점제 미리 알아둬야
  6. 6[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41> 성냥과 유황; 유황의 유행
  7. 7(2보)부산 북구 야산서 산불…덕천 방면 1개 차로 통제
  8. 8[단독]기자 입막음 시도 건설사 前 회장 검찰 송치
  9. 9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 5m 추락…관광객 8명 중경상
  10. 10코로나 학력저하, 숫자로 확인됐다
  1. 1아깝다 롯데 최준용…단 49점 차로 신인왕 놓쳐
  2. 2장우진·임종훈 결승행…“스웨덴 한 판 붙자”
  3. 3해결사 없는 BNK, 2R 전패 수모
  4. 4펄펄 나는 kt, SK와 선두 경쟁 가열
  5. 5전북 5연패냐 울산 뒤집기냐…최종일까지 예측불허
  6. 6롯데 마차도 빈자리, 내부 육성에 무게 실리나
  7. 7‘희소병 투병’ 이봉주 2년 만에 다시 달렸다
  8. 8김하성, 경쟁자 프레이저 내보내 출전 기회 희소식
  9. 9우성스포츠재단 올해도 체육장학생 후원
  10. 10장우진-임종훈 세계탁구선수권 동메달 확보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