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11> 자신의 능력을 알아주지 못함을 한스러워 한 오산 차천로

끝부분 탔어도 거문고 줄 매기엔 괜찮으니(焦尾不妨絃玉軫·초미불방현옥진)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1-10-05 18:52:3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봉이 깃드는 좋은 재질의 역양 오동나무(鳳巢天骨嶧陽桐·봉소천골역양동)/ 쪼개서 땔감으로 쓰니 다 타버릴까 걱정스럽네.(樵斧爲薪恨指窮·초부위신한지궁)/ 다행히 소리 듣고 아궁이서 구해내니(猶幸賞音求爨下·유행상음구찬하)/ 도랑 속에 묻혀있던 아주 좋은 나무였네.(絶勝斷木在溝中·절승단목재구중)/ 서로 기다린 듯 사람은 그와 만날 운명이었고(人將命會如相待·인장명회여상대)/ 물건 또한 때를 만나 저절로 통했다네.(物遇時來亦自通·물우시래역자통)/ 끝부분 탔어도 거문고 줄 매기엔 괜찮으니(焦尾不妨絃玉軫·초미불방현옥진)/ 백개(伯喈)의 마음 솜씨 귀신의 공교함을 빼앗았구나.(伯喈心匠敓神工·백개심장탈신공)

오산(五山) 차천로(車天輅·1556~1615)의 시 ‘아궁이 속 오동나무(爨下桐·찬하동)’로 그의 문집인 ‘오산집’ 권2에 들어있다. 위 시에는 ‘후한서’ 채옹전(蔡邕傳)에 나오는 중국 후한 시대 문인인 채옹과 관련한 이야기가 담겼다. 마지막 행의 ‘백개’는 채옹의 자(字)다.

채옹이 오나라에 있을 때였다. 어떤 사람이 오동나무를 아궁이에 넣어 밥을 짓고 있었다. 채옹은 나무 타는 소리를 들었다. 그 나무가 양질의 재목임을 알아차리곤, 꺼내 자기에게 팔라고 했다. 채옹이 그 오동나무로 거문고를 만들어 연주하니, 소리가 무척 아름다웠다. 그런데 나무의 끝부분은 탔다. 사람들은 이 거문고를 ‘초미금(焦尾琴·끝부분이 탄 거문고)’이라 불렀다.

차천로는 시 7·8행에서 자기 심사를 언급했다. 그는 알성문과에 급제한 뒤 문과중시에 을과로 급제한 인재였다. 1586년 정자(正字)로 근무할 때 고향 사람 여계선(呂繼先)이 과거를 볼 때 표문(票文)을 대신 지어주어 장원급제되도록 했다. 이 일로 유배를 갔다 온 뒤론 중요한 벼슬을 맡지 못했다. 차천로는 1589년 황윤길을 따라 일본에 통신사로 가 왜인들에게 4000~5000 수의 시를 지어 줄 정도로 시에 뛰어났다. 일본인은 물론 중국인도 그의 시를 보고 매우 감탄했다. 차천로는 끝내 자기 기량을 맘껏 펼치지 못하고 죽었다. 채옹 같은 사람을 만나지 못한 것이다. 장삼이사들은 아예 차천로와 같은 능력을 타고나지 못한 채 생을 마무리하고 만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선조선 품은 동일철강, 대한조선 인수전에도 뛰어들다
  2. 2양정1구역 분양가 1500만 원대(3.3㎡당)…조합 “시세 반영해야” 반발
  3. 3부산 코로나 253명 사상 최다...종합병원 목욕탕서 집단감염
  4. 4박형준 사단 4인, 지방선거 때까지 옆자리 지킬까
  5. 5[단독] 경찰이 달라졌다…체포불응 난동에 테이저건 쏴 제압
  6. 6부산 조정지역 지정 1년… '약발' 안먹혔다
  7. 7여당 부산 조직 재정비…5곳 지역위원장 임명
  8. 8고준위 특별법 부울 반발에도 밀어붙이는 ‘서울’
  9. 9코로나 신규확진자 7000명 넘었다. 위중증 840명 ‘역대 최다’
  10. 10[최태호의 와인 한 잔] 먼저 다가가자
  1. 1박형준 사단 4인, 지방선거 때까지 옆자리 지킬까
  2. 2여당 부산 조직 재정비…5곳 지역위원장 임명
  3. 3“해사법원 수수료 규모만 1조” “BPA, 특별지자체 아래 둬야”
  4. 4여당 “문 정부 성찰” 반성 모드…야당 “실수만 말자” 승리 자신
  5. 5김동연 영입 1호는 AI 대변인 ‘에이디’
  6. 6베이징 동계 올림픽 참석 어쩌나...靑 "보이콧 검토 아직"
  7. 7전문가그룹 기초단체장 잇단 출마 노크
  8. 8부산 쟁탈전 재점화…여당 이낙연 등판론 - 야당 이준석 선봉장
  9. 9안철수·심상정 제3지대 공조…결선투표제 도입 공감대
  10. 10“소상공인 지원 쥐꼬리 수준” 이재명 문재인 정권에 직격탄
  1. 1대선조선 품은 동일철강, 대한조선 인수전에도 뛰어들다
  2. 2양정1구역 분양가 1500만 원대(3.3㎡당)…조합 “시세 반영해야” 반발
  3. 3부산 조정지역 지정 1년… '약발' 안먹혔다
  4. 4고준위 특별법 부울 반발에도 밀어붙이는 ‘서울’
  5. 5한진중공업 → HJ중공업 사명 변경 공시
  6. 6“해운과징금 부과 땐 선사 줄도산” 항만단체들 9일 철회 촉구 집회
  7. 7삼성전자 신임 대표에 한종희·경계현
  8. 8한국조선해양 250억 달러 수주 눈앞...역대 두 번째 높은 실적
  9. 9지역농산물 우선구매가 불공정 조례?
  10. 10연말정산 혜택 보려 가입한 IRP(개인형 퇴직연금), 중도해지 땐 세금 폭탄
  1. 1부산 코로나 253명 사상 최다...종합병원 목욕탕서 집단감염
  2. 2[단독] 경찰이 달라졌다…체포불응 난동에 테이저건 쏴 제압
  3. 3코로나 신규확진자 7000명 넘었다. 위중증 840명 ‘역대 최다’
  4. 4오미크론 확산…힘 실리는 종교시설 방역 강화
  5. 5초고령사회 일자리가 복지다 <5> 사회서비스형 노인 일자리
  6. 6박형준 시장, 5개월간 이어온 ‘부산 비전투어’ 마무리
  7. 7이 속도면 곧 부산 확진자 300명, 전국 1만 명
  8. 8‘어반루프’ 머리 맞댈 산학연 협의회 추진
  9. 9부산시, 낙동강 하류 전국 1호 ‘국가도시공원’ 추진
  10. 10김해시, 거리두기 가능한 ‘안심 야외 나들이 11선’ 선정
  1. 1공부하고 소통하는 BNK…3R 흔들 다크호스 됐네
  2. 2아시아드 CC, 내년 4월 부산 첫 KPGA 대회 개최
  3. 3롯데 손성빈 상무행…“성장해 돌아오겠다”
  4. 4잔류냐 승격이냐…강원·대전 외나무 승부
  5. 5전북 홍정호, 24년 만에 수비수 MVP
  6. 6롯데, 골든글러브 후보 11명…안치홍·전준우 수상 기대
  7. 7물오른 손흥민 2경기 연속골 ‘쾅’…케인-모라와 공격 호흡 빛났다
  8. 8동의대, 부산협회장배 카바디 대회 석권
  9. 9최혜진 LPGA 투어행 수석 합격 보인다…안나린도 확정적
  10. 10전북 수비수 홍정호, K리그1 MVP 유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