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15> 귀양지에서 어머니 그리며 지은 허봉의 시

어머님은 문에 기대어 하염없이 기다리신다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10-24 19:39:15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聞說慈親久倚閭·문설자친구의려

봄 되어 서울서 온 편지 세 번이나 받아보니(春來三見洛陽書·춘래삼견낙양서)/ 어머님은 문에 기대어 하염없이 (자식을) 기다리신다네.(聞說慈親久倚閭·문설자친구의려)/ 짧은 석양 빛 아래 흰머리만 가득하실 터인데(白髮滿頭斜景短·백말만두사경단)/ 어떻게 지내시는가 남에게 감히 묻지 못했네.(逢人不敢問何如·봉인불감문하여)

하곡(荷谷) 허봉(許篈·1551~1588)이 귀양 가 어머니를 그리며 쓴 시 ‘甲山(갑산)’으로 홍만종의 시평집인 ‘시평보유(詩評補遺)’ 상권에 수록돼 있다.

허난설헌의 오빠이자 허균의 형인 허봉이 1583년 7월 전한(典翰)으로 재직하던 중 병조판서 이이와 심의겸 등의 실책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박근원·송응개와 함께 각각 회령·강계·갑산에 유배되었다. 이 시는 갑산 유배 당시 지은 것이다. 허봉은 1585년 6월에 유배가 풀려 재기용되나 거절하고, 유랑하다가 1588년 38세 젊은 나이로 금강산 아래 김화연 생창역에서 병사하였다. 어머니가 마을 문에 기대서 일 마치고 돌아오는 아들을 기다리는 모습은 ‘전국책(戰國策)’의 ‘제책(齊策)’에도 나온다. 제나라 왕손가(王孫賈)가 열다섯 살에 민왕(閔王)을 섬겼다. 그 모친이 “네가 아침에 나가 저녁에 돌아올 때면 내가 집 문에 기대어 너를 기다렸고(倚門而望·의문이망)/ 네가 저녁에 나가 돌아오지 않을 때면 내가 마을 문에 기대어 너를 기다렸다(倚閭而望·의려이망)”고 했다.

“어머님은 문에 기대어 하염없이 (자식을) 기다리신다네(聞說慈親久倚閭)”라는 구절에서 눈물이 흐른다. 어머님이 돌아가시고 두 번째 제사를 지난밤에 모셨다. 지리산 화개동에 은거해 있다 보니 교통이 불편한 데다 코로나 상황이어서, 먼 거리에 있는 아이들과 동생들에게 “바쁜데 오지 말라”고 했다. 어머님의 영정을 상에 올려놓고 혼자 제사를 모셨다. 어느 어머님인들 자식을 기다리지 않으실까마는, 필자의 어머님은 특히 평생 가족에 대한 희생으로 사시다 세상을 버리셨다. 여리고 인정이 많으시어 자신보다 남에 대한 배려심이 더 크신 분이었다. 눈 감으실 때까지 장남인 필자를 걱정하셨다. 어머님을 그리워하는 정이 깊어 같은 사모의 정을 읊은 허봉의 시를 골라봤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롯데, 빅리그 거포 외야수 피터스 품을까
  2. 2PK 예산소위 3인 맹활약…김도읍도 막판까지 기재부 설득
  3. 3박성훈, 윤석열 선대위 합류 “부산 현안 공약 반영 최선”
  4. 4일주일 새 4번 PK 찾은 이준석…득표율 60%↑ 달성 총력전
  5. 5[정치 데스크 '인사이드'] 이낙연 대선 후보로 밀던 최인호, 이재명 지지층과 원팀 구성 견인
  6. 6부울경 8명 모이려면 7명 방역패스 있어야
  7. 7양도세 비과세 상향 시기 미정에…잔금일 미루는 매도 급증
  8. 8화물차 통행 문제로 두 쪽난 민심
  9. 9하단역 역세권에 학세권까지…탄탄한 생활인프라 갖춘 아파트
  10. 10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6> 정영수 CJ 글로벌 고문
  1. 1PK 예산소위 3인 맹활약…김도읍도 막판까지 기재부 설득
  2. 2박성훈, 윤석열 선대위 합류 “부산 현안 공약 반영 최선”
  3. 3일주일 새 4번 PK 찾은 이준석…득표율 60%↑ 달성 총력전
  4. 4[정치 데스크 '인사이드'] 이낙연 대선 후보로 밀던 최인호, 이재명 지지층과 원팀 구성 견인
  5. 5‘조동연 악재’ 조기 진화 이재명…정책 행보로 반전 모색
  6. 6與野 선대위 진용 정비…이번주부터 본격 선거전
  7. 7이준석 화해·김종인 합류…윤석열 한 달의 방황 끝냈다
  8. 8안철수-심상정 6일 회동…제 3지대 연대 시동
  9. 9엑스포지원 결의안 통과…국회특위 급물살
  10. 10부산 사상구 국비 1440억 확보, 리버프런트 사업 탄력
  1. 1양도세 비과세 상향 시기 미정에…잔금일 미루는 매도 급증
  2. 2하단역 역세권에 학세권까지…탄탄한 생활인프라 갖춘 아파트
  3. 3부산표 착한 모바일게임 ‘캣점프’ 잘 나가네
  4. 4부산 영화 나아갈 길 <7> 부산에서 할 수 있는 일은
  5. 5내고장 비즈니스 <21> 통영시 ‘통영해물1번지 ’
  6. 6선배 상공인이 판 깔아준 ‘스타트업데이’ 열기 뜨거웠다
  7. 7고속도로 전기차 충전기, 내년까지 1000대로 확충
  8. 8어업 후계자 출신 법무사 ‘투잡맨’…바다 그리워 창업
  9. 9경성리츠 ‘올집 네스트 미아 2차’ 준공
  10. 10“오미크론發 소비심리 악화땐 내년 경제 충격”
  1. 1부울경 8명 모이려면 7명 방역패스 있어야
  2. 2화물차 통행 문제로 두 쪽난 민심
  3. 3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6> 정영수 CJ 글로벌 고문
  4. 4양산 외국인 여중생 폭행 4명 엄벌 국민청원
  5. 5학습권 볼모 사실상 백신 강제…학부모 반발
  6. 6부울경 대체로 흐린 날씨...큰 일교차 주의
  7. 7오늘의 날씨- 2021년 12월 6일
  8. 8부산시 ‘여성 헬스케어산업 육성’이 양성평등 정책?
  9. 9부산 내년 국비 8조1592억…엑스포 유치 지원 170억 포함
  10. 10“2046년 부산 대학 70% 소멸…경남은 20%만 생존”
  1. 1롯데, 빅리그 거포 외야수 피터스 품을까
  2. 2기업은행 또 감독대행 체제…바람 잘 날 없는 프로배구
  3. 3감독으로 돌아온 ‘타이거즈 맨’ 김종국
  4. 4골프 황제 복귀 초읽기…PNC 챔스 출전 유력
  5. 5전북, K리그1 5연패 새 역사 썼다
  6. 6예상 밖 조용한 FA 시장…소문만 무성
  7. 7롯데, 투수 이동원·내야수 박승욱 영입
  8. 8김한별 부활…후배 이끌고 공격 주도
  9. 9맥 못 추는 유럽파…황희찬 5경기째 골 침묵
  10. 1031년 만에 MLB 직장폐쇄…김광현 FA 협상 어쩌나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