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74> 언양 집청정에 올라 시 읊은 김용한

은자를 기다리네, 가라 재촉 마시게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5-24 19:45:11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且待幽人去莫催·차대유인거막최

집청정 아래쪽 망선대에는(集淸亭下望仙臺·집청정하망선대)/ 소나무 푸르건만 학은 오지 않네.(松自靑靑鶴不來·송자청청학불래)/ 화창한 봄날에 시냇물 소리 내 흐르는데(風和日暖溪流㶁·풍화일완계류획)/ 은자를 기다리네, 가라 재촉 마시게.(且待幽人去莫催·차대유인거막최)

염수헌(念睡軒) 김용한(金龍翰·1738~1806)의 시 ‘登集淸亭’(등집청정·집청정에 올라)로, 그의 문집 ‘念睡集’(염수집)에 있다. 그는 울산 언양 사람으로 1769년(정조 13) 지역에서는 드물게 진사시에 합격한 문사이다. 집청정은 유명한 반구대 암각화로 가는 길목에 있는 정자다. 집청정 앞 계곡 건너 반구대(盤龜臺)가 있다. 주변 소나무에 청학이 날아들고 신선이 바둑을 두며 노닐었다는 전설이 있다.

고려 때 포은(圃隱) 정몽주(鄭夢周)가 반구대에 올랐다 하여 포은대로 명명된 바위가 있다. 위 시에서 은자는 아마도 정몽주를 가리키는 것 같다. 겸재 정선이 집청정에서 반구대를 보며 그린 ‘반구(盤龜)’라는 그림도 있다. 집청정 난간에 앉아 반구대를 바라보면 신선이 된 기분이 든다.

망선대는 반구십영의 하나다. 최종겸(崔宗謙·1719~1792)은 반구대십영(盤龜臺十詠)을 읊었다. 그 중 ‘망선대’(望仙臺)는 이러 하다. “까마득한 반구대, 천 길이나 솟았고(蒼茫臺千仞·창망대천인)/ 바위 사이에는 한 구름 피어나네.(白雲出其間·백운출기간)/ 이곳에서 안기생(봉래산 신선)을 만날 것 같으니(安期庶幾遇·안기서기우)/ 봉래산이 가까이 있나보다.(咫尺蓬萊山·지척봉래산).” 최종겸이 읊은 반구십영은 집청정·비래봉·향로봉·옥천동·포은대·선유대·관어석·망선대·완화계·청몽루다.

집청정은 1713년 경주 최씨 가문 운암(雲巖) 최신기(崔信基·1673~1737)가 이곳에 귀양 왔던 정몽주를 기리고 문사들과 교유하면서 수양하고자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건물은 1932년 중수한 것으로 최신기의 후손이 거주한다. 필자는 그 후손에게서 집청정에서 시를 읊은 선비들 작품을 모은 ‘집청정시집’ 복사본을 구해 2014년 집청정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엊그제 울산에 사는 지인에게서 “집청정 가서 신선놀음 한 번 합시다”는 연락이 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파트단지 우회하려…봉래산터널(부산대교~동삼혁신도시 핵심시설) 2.78→2.99㎞ 변경
  2. 2내년 ‘초등 전일제’ 도입…만5세 입학 사실상 폐기
  3. 3"행복주택 공사비도 올려달라"…곤혹스러운 부산도시공사
  4. 4‘만인의 연인’ 올리비아 뉴턴 존, 30년 암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5. 5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 부산 MY HERO 스터디’ 한부모가정 아동 후원
  6. 6[CEO 칼럼] 연꽃에 관한 소고
  7. 7부산형 오페라하우스 만들자 <3> 부산오페라하우스 운영주체는
  8. 8‘열정페이’ 부산오페라 시즌단원 미달…제작극장 지향 부산시에 과제로
  9. 9삼성 오늘 갤럭시Z 폴드4 플립4 공개..."화면비율 애매" 불만
  10. 10“그린벨트 풀어 산단·신도시 조성…울산을 일자리의 바다로”
  1. 1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 강행 예정
  2. 2이준석, ‘비대위 가처분’ 신청…주호영은 비대위원 인선 착수
  3. 3‘기소땐 당직정지’ 당헌 개정 놓고 민주 당권주자 연일 충돌
  4. 4'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 '배신자' 비난엔 "사람에 충성 안 해"
  5. 5尹대통령, 호우피해에 "불편 겪은 국민께 죄송" "국민안전, 국가가 무한책임"
  6. 6尹 대통령도 고립? 서초동 자택서 새벽까지 재난상황 보고받고 지시
  7. 7윤석열 대통령 출근시간 조정 지시...주택 250만 공급 발표 취소
  8. 8동구 55보급창 남구 신선대 이전 문제로 정치력 시험대 선 박재호 안병길
  9. 9李 "국세, 지방세로 전환" 朴 "단체장과 상시 회의" 姜 "지방세 분배 개편을"
  10. 10박진, 한중외교장관회담에서 "시진핑 주석님의 방한을 기대"
  1. 1"행복주택 공사비도 올려달라"…곤혹스러운 부산도시공사
  2. 2기재부 “영도군부지는 그린벨트, 부동산 영향 없을 것”
  3. 3다음달 15일부터 최저 3.7% 금리 ‘안심전환대출’ 신청
  4. 4쪼그라든 부산 취업자 증가 폭…2월 4만 명→7월 4000명
  5. 5미국 반도체 굴기 선포...2800억 달러 투자에 삼성전자 수혜
  6. 6루마니아, 2030엑스포 사실상 부산 지지
  7. 7[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스마트폰 재미있게 써볼까...영국 '낫싱'의 폰원 리뷰
  8. 8부산 ‘인구과소지역’ 비율 2년 째 감소
  9. 9삼성전자 노사 첫 임협...'무노조경영 폐기' 파업 위기 넘어
  10. 10지역기업 30%만 친환경 사업 추진·검토…친환경 이슈에 소극적
  1. 1아파트단지 우회하려…봉래산터널(부산대교~동삼혁신도시 핵심시설) 2.78→2.99㎞ 변경
  2. 2내년 ‘초등 전일제’ 도입…만5세 입학 사실상 폐기
  3. 3“그린벨트 풀어 산단·신도시 조성…울산을 일자리의 바다로”
  4. 4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8> 대구 수성구립용학도서관 김상진 관장
  5. 5열대야 부산 아파트 에어컨 화재...집주인 등 11명 대피 소동
  6. 6서울 경기 인천 호우특보 해제...사흘간 16명 사망 실종
  7. 7“한국 진동저감 기술 우수성 세계에 알리게 돼 뿌듯”
  8. 8부울경 오늘 내일 모레도 낮 최고 30~35도...열대야도 지속
  9. 9부산, 글로벌 신산업 혁신 특구 추진위 꾸려 잰걸음
  10. 10경남교육청, 9월 1일 자 교육공무원 518명 인사
  1. 1스트레일리, 첫 등판부터 ‘에이스 킬러’ 안우진과 맞대결
  2. 2‘라스트 댄스’ 이대호, 물타선에 쉴 수도 없다
  3. 326일 청주서 여자농구 박신자컵 개막
  4. 4이소미, KLPGA ‘대유위니아’ 2연패 도전
  5. 5[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주전 빠지니 졸전 거듭…민낯 드러낸 얇은 선수층
  6. 6한국인 최연소 PGA 제패…20살 김주형 새 역사 썼다
  7. 7아쉽다 전인지…눈앞에서 놓친 커리어 그랜드슬램
  8. 8오버네트 비디오판독 추가…달라지는 프로배구 규칙들
  9. 9고신대 전국태권도대회 11일 개최
  10. 10부산 농아인 게이트볼 체육대회 열린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