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75> 이광사가 종형제에게 보낸 간찰

하지만 남은 우환 있을 게 분명해 답답하기만 하네(當有餘憂 可悶·당유여우 가민)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5-29 19:14:08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그동안 소식이 막혀 있던 차에 서신을 얻게 돼 매우 위로가 되네. 이곳은 우환이 다섯 달이나 지속되다가 지금에야 조금 나아졌네. 하지만 남은 우환이 있을 것이 분명해 답답하기만 하네. … 나머지는 갖추지 못하네. 도보.

積阻中得書殊慰. 此中以憂患五閱月, 今始少差, 當有餘憂, 可悶. … 不具 卽 道甫(적조중득서수위. 차중이우환오열월, 금시소차, 당유여우, 가민. … 불구 즉 도보)

18세기에 서화가로 이름을 떨친 원교(圓嶠) 이광사(李匡師·1705~1777)가 종형제에게 보낸 간찰(편지) 앞부분이다. 도보는 이광사의 자이다. 1755년 이전, 처가가 있던 전라도 나주에서 종형제에게 보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자신에게 닥칠 재앙을 예견한 듯 말하고 있다. 그가 51세 되던 1755년(영조 31) 일어난 을해옥사 때 큰아버지 이진유(李眞儒·1669~1730)에게 연좌돼 7년간 함경도 부령에서 귀양을 살다 전남 진도로 옮겨졌다 강진 약산도로 유배됐다. 1777년 약산도에서 죽었다 하나 일부 기록에는 진도에서 죽은 것으로 돼 있다.

이광사 집안은 소론 명가였다. 1725년 영조가 즉위하면서 노론이 중용되고 소론이 실각하자 집안은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부친 이진검은 1721년 노론 대신 이이명을 탄핵했다가 밀양·강진으로 유배됐다. 큰아버지 이진유는 1724년 사절단 부사로 중국에 갔다가 돌아오는 도중 압록강을 건너자마자 체포돼 나주로 유배됐고, 추자도 등으로 이배됐다가 1730년 문초를 받다 곤장에 맞아 죽었다.

어제 부산에서 온 벗들과 필자가 은거하는 화개골에서 구례 천은사에 들렀다. 천은사 일주문 ‘지리산 천은사(智異山 泉隱寺)’ 글씨와 극락전 ‘극락보전(極樂寶殿)’ 현판 글씨를 봤다. 모두 이광사가 썼다. 임진왜란 뒤 절을 중건할 때 샘에서 구렁이가 나오자 죽였더니 그 뒤 샘이 솟아나지 않았다. 그래서 절 이름을 샘이 숨었다는 뜻으로 ‘천은사(泉隱寺)’로 바꿨다 한다. 그 뒤로 화재와 재앙이 끊이지 않았다. 천은사 주지가 명필 이광사에게 글씨를 청했다. 이광사가 ‘지리산 천은사’ 현판을 물 흐르는 것 같은 서체로 써서 걸자 재앙이 그쳤다. 이광사의 현판 글씨는 과연 물이 흐르는 듯한 율동감이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족쇄 푼 김해공항 국제선 노선 급증
  2. 2뒤집힌 정치 지형에 지역 현안 어떻게 되나 <5> 부산 동구
  3. 3BTS 엑스포 콘서트 세계가 촉각
  4. 41728 작품 중 가장 빛났다…해동용궁사 일출의 순간
  5. 5‘코로나 병동’ 롯데, 더 험난해진 5강 도전
  6. 6한반도 닮은 낙동강 물줄기…‘견우야 미안해’ 전지현이 외쳤던 곳
  7. 7휘발윳값 1800원대로 내렸다…유류세 추가인하 미뤄질 듯
  8. 88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 청문회…경찰국·경찰대 갈등 ‘2라운드’ 조짐
  9. 9중국 ‘포위 훈련’ 종료했지만…대만 ‘상륙저지 훈련’ 맞불
  10. 10휴가 끝난 윤 대통령 쇄신 구상…참모 물갈이보단 민생행보 무게
  1. 18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 청문회…경찰국·경찰대 갈등 ‘2라운드’ 조짐
  2. 2휴가 끝난 윤 대통령 쇄신 구상…참모 물갈이보단 민생행보 무게
  3. 3이준석 ‘대표 자동해임’ 법적대응 등 전면전 선언
  4. 4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20%대...박순애 장관 책임 사퇴할 듯
  5. 5경선 초반 ‘어대명’ 입증…당헌개정 놓고 “李 방탄용” 시끌
  6. 6“서울에서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적극 도울 것”
  7. 7남북 대화 손 내민 박진…북한은 “여건돼야” 선긋기
  8. 8초유의 집권초 여당 비대위…인선·전대시기 갑론을박
  9. 9"대통령실 의혹의 본질은 김건희 리스크" 김 여사 정조준하는 민주당
  10. 10신인호 안보실 2차장 건강상 이유로 사의, 尹대통령 사표 수리
  1. 1족쇄 푼 김해공항 국제선 노선 급증
  2. 2휘발윳값 1800원대로 내렸다…유류세 추가인하 미뤄질 듯
  3. 3달로 떠난 한국 탐사선 다누리, 첫 궤적 수정 성공
  4. 4‘창원자이 시그니처’ 9일 1순위 청약
  5. 5"올 추석 사과값 오르고 배값 떨어질 것"… 이른 추석에 가격 편차도
  6. 6기보 신입직원 75명 채용
  7. 7물가상승률 5% 돌파 가능...석유 식료품 서비스 공산품 전방위↑
  8. 8박순애 오늘 사퇴할 듯
  9. 9일본·대만·마카오 8월 한시적 무비자 입국… 관광업계 "분위기 반전 기회 되길"
  10. 10부산 '추석물가' 비상…식용유 60%·밀가루 34%·열무 51%↑
  1. 1뒤집힌 정치 지형에 지역 현안 어떻게 되나 <5> 부산 동구
  2. 2BTS 엑스포 콘서트 세계가 촉각
  3. 3‘만 5세 입학’ 이어 ‘외고 폐지’도 논란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53> 의태 최승애 화백
  5. 5내일 수능 D-100...EBS교재 연계율 50%
  6. 6오늘의 날씨- 2022년 8월 8일
  7. 7윤희근 청문회, 경찰국 공방..."국회 동의 당연"VS"시행령 충분"
  8. 8부울경 낮 최고체감 30~35도...경남서부내륙 오후 소나기
  9. 9[와이라노] 아픈 청년이 기댈 곳 ‘청춘소설’
  10. 10교육부 국회 상임위 보고서 '초등 입학 연령 1년 하향' 삭제
  1. 1‘코로나 병동’ 롯데, 더 험난해진 5강 도전
  2. 2지한솔 막판 4연속 버디쇼…삼다수 마스터스 대역전극
  3. 3손흥민·황희찬 개막전서 나란히 도움…산뜻한 출발
  4. 4잠실야구장 폭탄 테러 예고 해프닝
  5. 5손흥민 새 시즌 첫 도움 기록...토트넘, 사우샘프턴 3점차 승리
  6. 6부산 궁도 동호인 첫 대회 사직정에서 성황리 개최
  7. 7투타 부진 롯데, NC에 0-14 패하며 루징 시리즈
  8. 8롯데 덮친 코로나 변수…백업 선수들 활약 필요
  9. 9Mr.골프 <9> 초보 골퍼의 단골 실수 ‘얼리 익스텐션(Early Extension)’
  10. 10스트레일리 5일 입국…다음 주 키움 상대 복귀전 치를 듯
  • 유콘서트
  • Entech2022
  • 바다음악회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