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79> 구한말 이건창이 영흥부사 이남규에게 보낸 편지

나라를 위해서 백성을 위해서(爲國爲民·위국위민)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6-14 18:56:57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바라옵건대 나라를 위해, 백성을 위해 부디 보중하시기 바랍니다. 종이에 임하니 정신이 먼저 (그대 있는 곳으로) 날아가서, 마치 북쪽으로 돌아가는 기러기처럼 빠릅니다. 갖추지 않습니다. 삼가 사례합니다. 갑오년(1894) 납월(섣달) 초이레 날, 아우 기복인(朞服人) 건창이 절하고 아룁니다.

惟希爲國爲民, 千萬葆重. 臨紙神往, 鴥如北雁. 不備. 謹謝禮. 甲午臘月初七日, 弟, 朞服人建昌, 拜啓.(유희위국위민, 천만보중. 임지신왕, 율여북안. 불비. 근사례. 갑오납월초칠일, 제, 기복인건창, 배계.)

위 글은 구한말의 청백리 이건창(李建昌·1852~1898)이 1894년(고종 31) 영흥부사로 나간 이남규(李南珪·1855~1907)에게 쓴 편지의 끝부분으로, 충남 예산의 한산 이씨 수당(修堂) 고택에 전해져 온다. 세상이 어렵고 시끄러우니 식자로서 분명한 뜻을 갖고 진정으로 부임지 백성을 잘 다스리기 바란다는 내용이다. 마지막에 그 내용이 압축돼 있는데다 조선 말기에 편지의 끝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잘 보여준다.

이건창은 1893년(고종 30) 가을 동학농민전쟁 수습 방안 문제로 어윤중(魚允中)과 대립해 전남 보성으로 유배됐다. 1894년 봄에 사면돼 김홍집 내각 공조참판 등 여러 관직에 계속 임명됐으나 모두 부임하지 않았다. 위 편지는 그 무렵 썼다. 이건창은 15세 때인 1866년 조선 시대 문과 합격자 1만5151명 중 최연소로 합격한 인재다. 26세 때 충청우도 암행어사로 나가 충청우도 관찰사 조병식(趙秉式)의 비행을 적발해 처분했다가 도리어 공격받아 평안도 벽동으로 유배 가기도 했다.

이건창은 소론이고, 이남규는 남인이었지만 두 사람은 의기투합이 잘 됐다. 1895년(고종 32) 음력 8월 20일 명성황후가 일본 낭인들 손에 살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변고가 일어났다. 그 뒤 친일내각이 구성되고, 국왕은 왕비를 폐한다는 조칙을 내렸다. 이건창은 폐비의 조칙을 거두고 죄인을 잡아 처형하라고 극력 주장했다. 이남규도 영흥부사 직을 버리고 같은 내용의 상소를 올렸다. 전남 구례에서 구한말 애국지사에 관심을 갖고 연구한다는 분들이 목압서사를 방문해 이야기 나누는 중에 필자가 이건창에 대해 조금 언급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족쇄 푼 김해공항 국제선 노선 급증
  2. 2뒤집힌 정치 지형에 지역 현안 어떻게 되나 <5> 부산 동구
  3. 3BTS 엑스포 콘서트 세계가 촉각
  4. 41728 작품 중 가장 빛났다…해동용궁사 일출의 순간
  5. 5‘코로나 병동’ 롯데, 더 험난해진 5강 도전
  6. 6한반도 닮은 낙동강 물줄기…‘견우야 미안해’ 전지현이 외쳤던 곳
  7. 7휘발윳값 1800원대로 내렸다…유류세 추가인하 미뤄질 듯
  8. 88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 청문회…경찰국·경찰대 갈등 ‘2라운드’ 조짐
  9. 9중국 ‘포위 훈련’ 종료했지만…대만 ‘상륙저지 훈련’ 맞불
  10. 10휴가 끝난 윤 대통령 쇄신 구상…참모 물갈이보단 민생행보 무게
  1. 18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 청문회…경찰국·경찰대 갈등 ‘2라운드’ 조짐
  2. 2휴가 끝난 윤 대통령 쇄신 구상…참모 물갈이보단 민생행보 무게
  3. 3이준석 ‘대표 자동해임’ 법적대응 등 전면전 선언
  4. 4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20%대...박순애 장관 책임 사퇴할 듯
  5. 5경선 초반 ‘어대명’ 입증…당헌개정 놓고 “李 방탄용” 시끌
  6. 6“서울에서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적극 도울 것”
  7. 7남북 대화 손 내민 박진…북한은 “여건돼야” 선긋기
  8. 8초유의 집권초 여당 비대위…인선·전대시기 갑론을박
  9. 9"대통령실 의혹의 본질은 김건희 리스크" 김 여사 정조준하는 민주당
  10. 10신인호 안보실 2차장 건강상 이유로 사의, 尹대통령 사표 수리
  1. 1족쇄 푼 김해공항 국제선 노선 급증
  2. 2휘발윳값 1800원대로 내렸다…유류세 추가인하 미뤄질 듯
  3. 3달로 떠난 한국 탐사선 다누리, 첫 궤적 수정 성공
  4. 4‘창원자이 시그니처’ 9일 1순위 청약
  5. 5"올 추석 사과값 오르고 배값 떨어질 것"… 이른 추석에 가격 편차도
  6. 6기보 신입직원 75명 채용
  7. 7물가상승률 5% 돌파 가능...석유 식료품 서비스 공산품 전방위↑
  8. 8박순애 오늘 사퇴할 듯
  9. 9일본·대만·마카오 8월 한시적 무비자 입국… 관광업계 "분위기 반전 기회 되길"
  10. 10부산 '추석물가' 비상…식용유 60%·밀가루 34%·열무 51%↑
  1. 1뒤집힌 정치 지형에 지역 현안 어떻게 되나 <5> 부산 동구
  2. 2BTS 엑스포 콘서트 세계가 촉각
  3. 3‘만 5세 입학’ 이어 ‘외고 폐지’도 논란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53> 의태 최승애 화백
  5. 5내일 수능 D-100...EBS교재 연계율 50%
  6. 6오늘의 날씨- 2022년 8월 8일
  7. 7윤희근 청문회, 경찰국 공방..."국회 동의 당연"VS"시행령 충분"
  8. 8부울경 낮 최고체감 30~35도...경남서부내륙 오후 소나기
  9. 9[와이라노] 아픈 청년이 기댈 곳 ‘청춘소설’
  10. 10교육부 국회 상임위 보고서 '초등 입학 연령 1년 하향' 삭제
  1. 1‘코로나 병동’ 롯데, 더 험난해진 5강 도전
  2. 2지한솔 막판 4연속 버디쇼…삼다수 마스터스 대역전극
  3. 3손흥민·황희찬 개막전서 나란히 도움…산뜻한 출발
  4. 4잠실야구장 폭탄 테러 예고 해프닝
  5. 5손흥민 새 시즌 첫 도움 기록...토트넘, 사우샘프턴 3점차 승리
  6. 6부산 궁도 동호인 첫 대회 사직정에서 성황리 개최
  7. 7투타 부진 롯데, NC에 0-14 패하며 루징 시리즈
  8. 8롯데 덮친 코로나 변수…백업 선수들 활약 필요
  9. 9Mr.골프 <9> 초보 골퍼의 단골 실수 ‘얼리 익스텐션(Early Extension)’
  10. 10스트레일리 5일 입국…다음 주 키움 상대 복귀전 치를 듯
  • 유콘서트
  • Entech2022
  • 바다음악회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