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83> 장모인 여성 시인 유한당 홍씨 시집 서문을 쓴 이대우

유독 문자 관련한 일은 일언반구 말씀하지 않으셨다(獨不及文子事·독불급문자사)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6-28 19:00:49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매번 엿봐도 남들과 다른 점을 깨닫지 못하였고, 오로지 쌀과 소금을 다루고 길쌈을 열심히 하실 뿐이었다. 나를 몹시 사랑하여 무슨 일이든 자분자분 말씀을 잘 해주셨지만, 유독 문자와 관련한 일은 일언반구도 말씀하지 않으셨다.

每瞯之, 不覺有異於人, 唯營米鹽, 治絲麻謹而已. 愛余甚, 語纚纚, 無不盡, 獨不及文子事.(매간지, 불각유이어인, 유영미염, 치사마근이이. 애여심, 어리리, 무부진, 독불급문자사.)

19세기 중반 문사 이대우(李大愚·?~?)의 ‘유한집서- 공인홍씨시집서(幽閒集序- 恭人洪氏詩集序)’ 중 일부로, ‘유한집(幽閒集)’에 수록돼 있다. ‘유한집’은 조선 정조 때 여류 시인 유한당(幽閒堂) 홍원주(洪原周·1791~1852)의 시집이다. 위 글은 사위인 이대우가 1854년 장모인 홍원주의 시집에 쓴 서문이다. 홍원주는 관찰사를 지낸 아버지 홍인모와 여류시인인 어머니 영수합(令壽閤) 서씨(徐氏·1753~1823)의 3남 2녀 가운데 맏딸이다. 영수합은 홍석주·홍길주·홍현주 삼형제와 두 딸을 두었는데, 삼형제는 모두 당대 문장가로 이름을 날렸다. 영수합의 시는 남편 홍인모의 문집 ‘족수당집(足睡堂集)’ 제6권에 ‘영수합고(令壽閤稿)’라 하여 부록으로 전한다.

홍원주는 조선 시대에 드물게 친정어머니의 뒤를 이은 여성 문인이다. 홍원주는 사위 이대우에게도 자신이 쓴 글을 보여주지 않았다. 사위는 장모가 경전과 역사에 능통하고, 글도 뛰어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하지만 장모는 일절 내색하지 않았던 것이다. 조선 사회는 여성이 글을 짓는 걸 금기시하는 분위기였다.

장모가 타계하자 이대우는 여성의 문학 활동을 억압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처남과 함께 장모의 원고를 정리해 경위를 설명하며 글로 남겼다. 현재도 장모의 시집 서문을 사위가 쓴 예는 찾기 어렵다. 이대우의 이 서문은 홍원주의 시집에 그대로 실려 있다. 부산에서 여성 시인 몇 분이 화개장터에 온 길에 목압서사를 찾았다. 필자와 차를 마시며 이야기히는 가운데 한 분이 “남성들은 아버지에 이어 아들이 시인이 된 경우가 더러 있는데, 여성은 드물다”고 하셨다. 필자가 영수합과 유한당 모녀 시인이 얼핏 떠올라 소개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아파트 매매가 하락폭 확대... 지역별 편차 뚜렷
  2. 2[뉴스 분석] ‘반값치킨’ 12년 전엔 불매, 지금은 오픈런
  3. 3내달부터 새 아파트 입주 봇물…은행, 잔금대출 고객 모시기
  4. 4내달부터 ‘1폰 2번호’ 사용 가능해진다
  5. 5기장 먼바다에 풍력발전 설치 재추진…어민 반대가 변수
  6. 6해운대·오시리아 인프라 품어볼까, 울산 사통팔달 편의 누려볼까
  7. 7맏형이 힘 내자, 고참들도 응답했다
  8. 8“발달장애인 중 ‘우영우’는 0.1%뿐…지원책 마련을”
  9. 9북 '담대한구상' 원색비난..."대통령감 윤 아무개밖에?”
  10. 10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48> 같기도 하고 아니 같기도 하고-로얼드 호프만(1937~)
  1. 1북 '담대한구상' 원색비난..."대통령감 윤 아무개밖에?”
  2. 2[1보] 선거법 위반 혐의 박형준 부산시장, 1심 무죄
  3. 3김무성 민주평통 부의장 내정…文정부때 임명 이석현은 사의
  4. 4尹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28% 소폭 상승, 여전히 20%대
  5. 5서은숙, 민주 부산시당 대수술... 정치지형 지각변동 예고
  6. 6정책기획수석 신설 등 대통령실 개편, 장성민 기획관은 부산엑스포에 집중
  7. 7“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 이준석, 윤 대통령 또 비판
  8. 8DJ 서거 13주기... 한자리 모인 여야 '통합정신' 기렸다
  9. 9이준석發 '윤핵관 험지 출마론'... PK 공천판도 흔드나
  10. 10국민의힘 비대위 첫 회의...“도로 자유한국당 안 돼” 한 목소리
  1. 1부산 아파트 매매가 하락폭 확대... 지역별 편차 뚜렷
  2. 2[뉴스 분석] ‘반값치킨’ 12년 전엔 불매, 지금은 오픈런
  3. 3내달부터 새 아파트 입주 봇물…은행, 잔금대출 고객 모시기
  4. 4기장 먼바다에 풍력발전 설치 재추진…어민 반대가 변수
  5. 5해운대·오시리아 인프라 품어볼까, 울산 사통팔달 편의 누려볼까
  6. 6대우조선 순손실 코스피 2위…넥센타이어 적자 전환
  7. 7실속 꽉 채웠다…삼진어묵 추석 프리미엄 선물세트 5종
  8. 8'조선업 인력난 해결'…정부, 생산 전문인력 확충 추진
  9. 9화려한 독버섯과 식용버섯 구분할 줄 안다면 당신은 ‘인싸’
  10. 10한수원 신임 사장에 '친원전' 황주호 전 경희대 교수
  1. 1“발달장애인 중 ‘우영우’는 0.1%뿐…지원책 마련을”
  2. 2[팩트체크] 박형준 부산시장 선거법 위반 사건 오늘 선고
  3. 3박형준 1심 무죄…법원"국정원 사찰, 박 시장 관여 증거 없어"
  4. 4양산 문 전 대통령 부부 협박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5. 5코로나19 사망자 112일 만에 최다...70, 80대 고령자 다수
  6. 6부울경 모레까지 흐린 날 이어져...가끔 비와도 무더위 계속
  7. 7대법 '세월호 보고 조작 혐의' 김기춘 사건 파기환송
  8. 8고객 유심칩 빼돌려 5000만 원 소액결제한 대리점 직원 송치
  9. 9부산참여연대 "롱코비드 일상복귀 위한 체계 마련 시급"
  10. 10진주 정촌산단 업체 폐유 유출 주민 반발
  1. 1맏형이 힘 내자, 고참들도 응답했다
  2. 2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5> H조 전력 분석
  3. 3kt, 3경기 연속 ‘끝내기’ 진기록
  4. 4“시즌 첫골 내가 먼저” 손흥민·황희찬 20일 코리안더비
  5. 5거침없는 김주형, 내친김에 PGA 신인상까지 휩쓸까
  6. 6안방마님 못찾는 거인 “수비력만 갖춰다오”
  7. 7대어 심준석 MLB 도전…신인 드래프트 판도 요동
  8. 8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4>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 도전
  9. 9BNK 썸 시즌 준비 착착…대만 캐세이 라이프 초청경기
  10. 10'스트레일리 KBO 복귀 첫 승' 롯데, kt 꺾고 3연승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