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89> 임란 때 탄금대서 전사한 신립을 위로하는 권상하의 시

모르겠네. 어디에서 장군을 조문할지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7-19 19:53:27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不知何處弔將軍·부지하처조장군

황량한 성에 고각 소리 울려 퍼지고(荒城鼓角可堪聞·황성고각가감문)/ 옛 나루터엔 저물녘 구름 무심히 흐르네.(古渡空飛日暮雲·고도공비일모운)/ 애절한 강 물결 여전히 원기를 띠었고(咽咽江波猶帶怨·열열강파유대원)/ 알 수 없네. 어디에서 장군을 조문할 지(不知何處弔將軍·부지하처조장군)

권상하(權尙夏·1641~1721)의 시 ‘彈琴臺’(탄금대에서)로, 그의 문집인 ‘한수재집(寒水齋集)’ 권1에 수록돼 있다. 권상하는 송시열의 수제자로, 이이-송시열로 이어지는 기호학파 학통을 계승한 문사이다.

충주 탄금대는 가야의 우륵(于勒)이 가야금을 연주하던 곳이라 하여 탄금대란 명칭이 붙은 곳이다. 또한 임진왜란 때 신립(申砬·1546~1592) 장군이 소서행장(小西行長)이 이끄는 왜군과 맞서 싸운 곳이다. 충주가 뚫리면 수도 한양이 위험해지는 상황이었다. 신립은 충주성 탈환에 실패하고 본진이 있던 탄금대로 돌아와 싸웠다. 왜군은 탄금대에 주둔한 신립 군대를 포위했다. 신립은 적군 수십 명을 베며 필사 항전했다. 신립은 왜군 손에 죽을 수 없다며 강물에 뛰어들어 전사했다.

조선 병사들이 왜군에게 죽음으로 맞서 싸웠던 탄금대에 권상하가 100년이 넘어 발걸음을 했다. 피 흘리며 격렬하게 싸웠던 흔적은 남아 있지 않다. 그냥 무심히 흐르는 강물인데 ‘열열강파(咽咽江波)’로 표현했다. ‘열열(咽咽)’은 목이 메어 우는 소리를 일컫는다. 강물은 ‘원기를 띠고(帶怨)’ 있다. 신립 장군과 병사들의 원한을 말한다. 권상하는 신립 장군이 전사한 탄금대를 찾아 그의 넋을 위로하고 싶지만, 그곳이 어디인지 알 수가 없다고 한다.

전남 담양에서 하동의 목압서사에 오신 분들과 차를 마시며 이야기했다. 소쇄원 이야기를 주고받다 필자가 소쇄원에 드나든 문사 중에 동래부사를 지낸 고경명도 있었다고 말을 꺼냈다. 자연스레 임진왜란 때 아들과 의병으로 싸우다 전사한 고경명 장군 이야기를 하다 신립 장군 이야기로 이어졌다. 한 분이 “신립은 졸장”이라며 “그가 패했기에 한양이 점령된 것”이라 주장했다. 필자는 “그래도 끝까지 싸우다 전사했으니 깎아내릴 필요까지야 있습니까?”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3. 3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4. 4‘이건희 컬렉션’ 내달 경남·11월 부산 온다
  5. 5초현실주의 거장 랄프 깁슨 사진미술관, 해운대에 선다
  6. 6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7. 7[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8. 8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9. 9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10. 10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1. 1윤석열-이재명 후광 기대 어려워...PK 의원 '동네 다지기' 사활
  2. 2이번엔 한 총리 일본서 조문외교..."재계에 부산엑스포 당부"
  3. 3작년 부산지법 국민재판 인용률 1.8%…전년 대비 6배 이상 감소
  4. 4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건 분명, 동맹 폄훼가 본질"
  5. 5윤 대통령 '비속어'에 대사관 분주...NSC 살피고 '48초' 해명
  6. 6한 총리, 해리스 부통령과 회담 "IRA 전기차 차별 해소방안 모색"
  7. 7"부산롯데타워, 랜드마크 걸맞는 디자인 필요" 강무길 부산시의원, 건축사 설문 토대로 시정 질타
  8. 8비속어 공방 격화 "진상 밝힐 사람은 尹 본인" vs "자막 조작, 동맹 폄훼가 본질"
  9. 9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에 부산 출신 최장혁
  10. 10조규홍 후보자 "지급 보장 없이는 연금개혁 논의 못해"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3. 3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4. 4이자부담 '비명' 중기에 다각적인 지원방안 모색
  5. 5불안한 부산 도로…최근 5년 간 땅꺼짐 114건 발생
  6. 6유증 성공한 에어부산, 일본 노선 확대로 재도약 나서
  7. 7탄소제로 엔진·자율화 선박…조선해양산업 미래 엿본다
  8. 821년간 주인 찾으며 가치 3분의 1토막…정상화까지 험로
  9. 9르노코리아 부산공장서 XM3 20만 대 생산 돌파
  10. 10부울경 주민, 지난해 주요 질병 사망률 전국 1위
  1. 1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2. 2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3. 3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4. 4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5. 5하 교육감, 부산교육청 이전 '시의회 패싱' 사과
  6. 6사회적 취약계층에 전세 사기 채무 22억 떠넘긴 60대 구속기소
  7. 7부산 코로나19 추가 예방접종 실시
  8. 8대전 아울렛 화재 합동감식..."유통업 첫 중대재해처벌법 검토"
  9. 9엑스포 맞춰 ‘동남권 신교통체계’ 구축 추진
  10. 10코로나 화요일에도 3만 명대…부산 12주 만에 최저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2. 2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3. 3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4. 4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5. 5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6. 6‘남은 6경기 이기고 보자 ’ 롯데 유일한 기적 시나리오
  7. 7완전체 벤투호 마지막 시험 ‘플랜 LEE(이강인)’ 가동 예의주시
  8. 8체코 상대 4골 폭풍…월드컵 상대 포르투갈 강하네
  9. 9부산시민체육대회 성황리 종료
  10. 10동아대 김민재, 청장급 장사 등극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