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91> 신라 시대 박인범이 중국 용삭사에서 읊은 시

평생 시름에 취했는데 앉은 자리에서 깨는구나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7-26 19:56:47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百年愁醉坐來醒·백년수취좌래성

훨훨 나는 듯한 신선의 집이 푸른 하늘 속에 있어(翬飛仙閣在靑冥·휘비선각재청명)/ 월궁의 피리소리와 노래가 또렷이 들리네.(月殿笙歌歷歷聽·월전생가력력청)/등불은 반딧불처럼 흔들리며 새의 길을 밝히고(燈撼螢光明鳥道·등감형광명조도)/ 험준한 길은 무지개처럼 휘어 돌아 바위 문에 이르네.(梯回虹影到岩扃·제회홍영도암경)/ 인생은 흐르는 강물과 같은 데 언제나 그칠까?(人隨流水何時盡·인수류수하시진)/ 대나무만은 쓸쓸한 산을 감고도 만고에 푸르구나.(竹帶寒山萬古靑·죽대한산만고청)/ 옳고 그름, 공과 색의 이치를 물어보았더니(試問是非空色理·시문시비공색리)/ 평생 시름에 취했는데 앉은 자리에서 깨는구나.(百年愁醉坐來醒·백년수취좌래성)

위 시는 통일신라시대 박인범(朴仁範·?~?)이 지은 ‘涇州龍朔寺閣兼柬雲栖上人’(경주용삭사각겸간운서상인·경주 용삭사에서 운서상인에게 주며)로, ‘동문선’ 권12에 있다. 박인범은 당나라에 가 외국인을 대상으로 치르는 과거시험인 빈공과에 급제했고, 시를 잘 지어 이름을 알렸다. 신라로 돌아와서는 한림학사·수예부시랑 등을 지냈다. 898년(효공왕 2)에 고승 도선(道詵)이 입적하자 왕명으로 비문을 지었다.

위 시는 그가 당나라에 있을 때 주나라 목왕이 서왕모와 만나 잔치하였다는 요지(瑤池)인 경주(감숙성 경천현) 용삭사에서 운서 스님에게 지어준 것이다. 용삭사는 장안에서 먼 오지에 있었다. 시는 용삭사 주위 승경과 인생의 무상함을 불법의 진리에 비유해 읊고 있다. 1∼4구에서 용삭사의 선경과 주변 지형의 험난함을 묘사했다. 5·6구에서는 시간의 무한성에 비추어 인간의 무상을 표현했다. 7·8구에서는 그러므로 시비와 공색의 이치를 깨달아야 함을 강조한다.

최치원은 신라인을 발탁한 당나라 고대부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신라왕여당강서고대부상상(新羅王與唐江西高大夫湘狀)’에서 “박인범은 고심하여 시를 지었다(朴仁範苦心爲詩)”고 했다. 필자의 글을 읽는다는 한 독자가 “신라 시대에 시를 지은 문사는 최치원밖에 없느냐”는 질문을 했다. 최치원에게 가려져 잘 알려지지 않은 박인범의 시가 다행스럽게도 ‘동문선’에 10수 전하고 있어 한 수를 택해 소개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3. 3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4. 4‘이건희 컬렉션’ 내달 경남·11월 부산 온다
  5. 5초현실주의 거장 랄프 깁슨 사진미술관, 해운대에 선다
  6. 6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7. 7[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8. 8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9. 9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10. 10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1. 1윤석열-이재명 후광 기대 어려워...PK 의원 '동네 다지기' 사활
  2. 2이번엔 한 총리 일본서 조문외교..."재계에 부산엑스포 당부"
  3. 3작년 부산지법 국민재판 인용률 1.8%…전년 대비 6배 이상 감소
  4. 4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건 분명, 동맹 폄훼가 본질"
  5. 5윤 대통령 '비속어'에 대사관 분주...NSC 살피고 '48초' 해명
  6. 6"부산롯데타워, 랜드마크 걸맞는 디자인 필요" 강무길 부산시의원, 건축사 설문 토대로 시정 질타
  7. 7한 총리, 해리스 부통령과 회담 "IRA 전기차 차별 해소방안 모색"
  8. 8비속어 공방 격화 "진상 밝힐 사람은 尹 본인" vs "자막 조작, 동맹 폄훼가 본질"
  9. 9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에 부산 출신 최장혁
  10. 10민주당,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당론 만장일치 발의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3. 3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4. 4이자부담 '비명' 중기에 다각적인 지원방안 모색
  5. 5불안한 부산 도로…최근 5년 간 땅꺼짐 114건 발생
  6. 6유증 성공한 에어부산, 일본 노선 확대로 재도약 나서
  7. 7탄소제로 엔진·자율화 선박…조선해양산업 미래 엿본다
  8. 821년간 주인 찾으며 가치 3분의 1토막…정상화까지 험로
  9. 9르노코리아 부산공장서 XM3 20만 대 생산 돌파
  10. 10부울경 주민, 지난해 주요 질병 사망률 전국 1위
  1. 1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2. 2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3. 3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4. 4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5. 5하 교육감, 부산교육청 이전 '시의회 패싱' 사과
  6. 6사회적 취약계층에 전세 사기 채무 22억 떠넘긴 60대 구속기소
  7. 7엑스포 맞춰 ‘동남권 신교통체계’ 구축 추진
  8. 8부산 코로나19 추가 예방접종 실시
  9. 9대전 아울렛 화재 합동감식..."유통업 첫 중대재해처벌법 검토"
  10. 10코로나 화요일에도 3만 명대…부산 12주 만에 최저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2. 2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3. 3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4. 4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5. 5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6. 6'손흥민 머리 쓴' 벤투호, 카메룬과 모의고사서 1-0 승리
  7. 7명불허전 손흥민…프리킥 이어 헤딩으로 A매치 2경기 연속골
  8. 8‘남은 6경기 이기고 보자 ’ 롯데 유일한 기적 시나리오
  9. 9완전체 벤투호 마지막 시험 ‘플랜 LEE(이강인)’ 가동 예의주시
  10. 10체코 상대 4골 폭풍…월드컵 상대 포르투갈 강하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