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98> 19세기 강 아무개 선비가 쓴 금강산 여행 일기

이윽고 올라가 멀리 조망하였지만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8-23 19:50:01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旣登遠臨憑眺·기등원임빙조

위에 팔담(八潭)이 있다고 하여 붙잡고 위로 오르는데 바위에 붙은 칡덩굴을 뚫고 가는 어려움과 위험은 비로봉에 오를 때보다 못하지 않았다. 이윽고 올라가 멀리 조망하였지만 자세하게 볼 수 없었던 것은 한스러운 일이었다. 또 비가 올 기색이 자못 긴박하여 급한 걸음으로 아래로 내려와 옥류동에 이르렀다.

上有八潭云, 故攀躋而上, 越巖穿藤其艱險, 不下於毘盧也. 旣登遠臨憑眺, 恨不能仔細領得也. 又雨色頗緊, 故急步下至玉流洞(상유팔담운, 고반제이상, 월암천등기간험, 불하어비로야. 기등원임빙조, 한불능자세령득야. 우우색파긴, 고급보하지옥류동)

위 문장은 호가 월와(月窩)로, 진주 강 씨로만 알려진 선비가 1841년 마흔여섯 나이로 금강산을 여행하면서 쓴 음력 4월 9일 자의 일기 중 한 부분이다. 그는 이날 구룡연(九龍淵)을 본 뒤 팔담으로 올라갔다.

그는 쉰하나인 1846년에는 한양에서 개성·평양을 거쳐 의주에 이른 관서 지방 일대를 여행했다. 돌아온 뒤 두 여행 일기를 함께 묶은 필사본 ‘금강일기 부 서유록(金剛日記 附 西遊錄)에 위 내용이 수록돼 있다. 조용호 목포대 교수가 이 필사본을 번역해 ‘19세기 선비의 의주·금강산 기행’ 제목으로 원문과 함께 출판했다. 필자는 위 문장 내용을 다시 번역했다.

위 책을 다른 책과 함께 조금씩 읽고 있었다. 그런데 필자와 함께 10여 년 전 금강산에 가 구룡연을 구경한 후 팔담에 올라가 그 맑고 푸르스름한 물빛을 함께 보았던 박진규 시인이 며칠 전 목압서사에 와 하룻밤 자고 갔다. 필자가 2011년 출간한 시집 ‘구학재’에 박 시인과 함께 한 이때의 시가 실려 있다. ‘금강산 만폭동에서’ 제목의 시이다.

“초가을 금강산 만폭동 팔담계곡/그 위쪽 큰 바위에 올라가/자그마한, 짙푸른 빛의 팔담을 내려다 보다/동행한 박진규 시인과 큰 대자로 누워 하늘을 보며/선녀의 전설이 담긴 팔담의 물색을 생각하였다/…”

필자가 국제신문 문학 담당 기자로 일할 때 박 시인은 부산매일 문학 담당 기자였다. 박 시인은 함께 근무했던 다른 언론인과 목압서사를 찾았다. 밤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물론 금강산 팔담을 본 기억도 언급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근교산&그너머 <1308> 전남 장흥 억불산
  3. 3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6. 6부산 동래구 사직2동 새마을 지도자협의회, 점심 도시락 전달
  7. 7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8. 8[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11> ‘쥘부채’
  9. 9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10. 10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1. 1“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2. 2"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3. 3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4. 4‘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5. 5朴시장 공약 ‘15분도시’ 예산 줄삭감…하하센터 조성사업 28억 전액 깎여
  6. 6이재명에 쏟아진 당 내부 비판…지도부 대여전략 질타도
  7. 7내년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미국 등과 공동주최 합의
  8. 8부울경 합동추진단 내년 예산 60% 삭감…'식물조직' 되나
  9. 9野 '엑스포-사우디 수주 거래설'에 대통령실 여당 "저급한 가짜뉴스"
  10. 10민주당 이상민 장관 해임 건의안 발의하기로...여야 회동은?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3. 3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4. 4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5. 5주가지수- 2022년 11월 30일
  6. 6창원 중견 건설사 부도 대형 건설사도 휘청 업계 줄도산 공포
  7. 7업무개시명령 첫 발동…화물연대 “노동 계엄령”
  8. 8‘온천천 알짜단지’ 연산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시동
  9. 9산업은행 이전 조직개편 단행…부산금융센터에 사무실
  10. 10부산~오사카 국제여객선 운항 정상화된다
  1. 1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2. 2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징역 15년 구형
  3. 3“양산 증산에 아울렛 유치…지역 상권 살리겠다”
  4. 4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1일
  5. 5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6. 6‘황령산 전망대사업’ 30일 심의…환경훼손 논란 잠재울까
  7. 7“22년째 쪽잠, 휴게소 끼니…그렇게 일해 月300만 원 남짓”
  8. 8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9. 9부산 3명 체포·김해지부 압수수색…지도부 삭발투쟁 맞불
  10. 10BTS 공연 때 공분 잊었나, 불꽃축제 또 바가지 폭탄
  1. 1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2. 2[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3. 3불명예 기록 줄줄이…카타르 쓸쓸한 퇴장
  4. 4네덜란드 vs 미국, 잉글랜드 vs 세네갈 16강 격돌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2일
  6. 6미국, '앙숙' 이란 이기고 16강...충돌 대신 따뜻한 위로 마무리
  7. 7월드컵 끝나면 김민재 이강인 조규성 잇달아 이적하나
  8. 8가나전 멀티골 조규성…유럽이 부른다
  9. 9포르투갈 꼭 잡되 이왕이면 다득점으로
  10. 10포르투갈전 이강인 선발 가능성, 김민재 황희찬은 지켜봐야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