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01> 중국 송나라 때 장강이 시어사가 된 이야기

높은 성적으로 시어사가 되었다(以高弟爲侍御史·이고제위시어사)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9-04 18:50:05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장강이) 어려서 삼공의 아들로서 경명행수로 효렴에 천거되었지만 나아가지 않았고, 사도가 부르자 높은 성적으로 시어사가 되었다.

(張綱)少以三公子經明行修擧孝廉, 不就; 司徒辟, 以高弟爲侍御史.((장강)소이삼공자경명행수거효렴, 불취; 사도벽, 이고제위시어사.)

‘후한서(後漢書)’에 위 문장이 수록돼 있다. 중국 송(宋)나라 때 관리이자 문학가인 장강(1083~1166)에 대한 언급이다. 장강은 태학(太學)에서 공부했으며, 장원급제자로 알려져 있다. 당시 장강의 아버지는 ‘三公’, 즉 송나라 3개의 최고위 직급인 태위(太尉)·사도(司徒)·사공(司空) 중 한 직급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위 문장의 ‘經明行修’는 효렴(孝廉)의 과목이다. 한대(漢代)부터 효렴제도가 있었다. ‘향리에서 부모를 잘 섬기고 청렴한 사람을 천거해 벼슬에 나아가게 한 법’이다.

장강이 살던 송나라 시대에는 관료로 나아가는 길은 두 가지가 있었다. 하나는 군국(君國)에서 추천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공부(公府)에서 벽소해서 쓰는 것이다. ‘피’은 부른다는 뜻이다. 그래서 위 문장 앞 절의 뜻은 장강이 어릴 적에 ‘經明行修’로서 군수에게 효렴으로 천거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 뒤에 오는 절의 뜻은 사도가 다시 불렀으며 장강은 우수한 성적으로 시어사가 되었다는 것이다.

위 문장을 보면 ‘不就’ 다음에 필자가 세미콜론(;)을 해놓았다. ‘표점(標點)’은 한문의 올바른 의미를 파악할 수 있도록 구두점이나 띄어쓰기 등 적절한 부호를 표기하는 것을 일컫는다. 단순한 병렬복문은 쉼표를 쓰지만, 복잡한 다중복문의 사이에는 세미콜론을 사용한다. ‘不就’를 ‘司徒辟’과 붙여 쓰기 쉽다. 그렇게 된다면 전후에 말이 안 되는 상황이 생긴다. 장강이 사도의 부름에 나아가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높은 성적으로 시어사가 될 수 있었단 말인가?

가끔 필자에게 표점 문제에 대해 문의하는 분들이 있다. 어제도 목압서사에 두 분이 오시어 표점에 대해 물었다. 필자도 표점에 애를 먹는다. 어려운 문장을 만났을 때는 먼저 쉬운 부분에 표점을 한 뒤 문장 전체를 다 읽고 앞뒤 맥락에 따라 표점을 해주는 게 상책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원도심 활성화’ 지게골~부산진역 도시철, 경제성에 암운
  2. 2외지인 점령한 사외이사, BNK 회장도 좌지우지
  3. 3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4. 4산업은행 이전 연내 고시 추진
  5. 5우크라이나, 드론 날려 러시아 본토 첫 공격…전쟁 양상 변화 촉각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7. 7[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 당면(唐麵)의 사회학
  8. 8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9. 9BTS 맏형 ‘진’ 13일 입대…팬들에 현장방문 자제 부탁
  10. 10“집 살 때 가격 기준 종부세 부과해야”
  1. 1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2. 2여당몫 5개 상임위원장 윤곽…행안위 장제원 유력
  3. 3"경호처장 '천공' 만난 적 없다" 대통령실 김종대 전 의원 고발 방침
  4. 4민법·행정법상 '만 나이' 통일한다…법안소위 통과
  5. 5한동훈 '10억 소송' 등 가짜뉴스 무더기 법적 대응 野 "입에 재갈 물리나"
  6. 6윤석열 대통령 "4년 뒤 꿈꿀 것"...축구 대표팀 격려
  7. 7북한 한 달만에 또…동·서해 130발 포격
  8. 8尹 태극전사들에 "도전은 계속, 근사한 4년 뒤를 꿈꾸자"
  9. 9당정,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등 서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키로
  10. 10與 “민주가 짠 살림으론 나라경영 못해” 野 “민생 예산 축소, 시대 추이 안 맞아”
  1. 1외지인 점령한 사외이사, BNK 회장도 좌지우지
  2. 2산업은행 이전 연내 고시 추진
  3. 3“집 살 때 가격 기준 종부세 부과해야”
  4. 4김석동 전 금융위원장·박병원 전 靑 경제수석 “회장 생각없다”…선임구도 바뀌나
  5. 5제조·지식서비스기업 떠난다…부산 산업기반 약화 우려
  6. 6신세계 아울렛서 크리스마스 ‘인생샷’ 남겨요
  7. 7금감원장 “낙하산 회장 없다”지만…노조는 용산시위 채비
  8. 8주가지수- 2022년 12월 6일
  9. 9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10. 10“기업, 임금상승분 가격 전가 심해져”
  1. 1‘원도심 활성화’ 지게골~부산진역 도시철, 경제성에 암운
  2. 2화물연대에 힘 싣는 민노총
  3. 3前 용산서장 영장 기각…특수본 수사 차질 전망
  4. 4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7일
  5. 5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재산분할 665억”
  6. 6창원한마음병원, 취약계층 위한 난방비 1억 기탁
  7. 7사상구 한의원 불로 1명 사망
  8. 8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9. 9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10. 10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1. 1[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2. 2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3. 3승부차기 3명 실축에…일본, 또다시 8강 문턱서 눈물
  4. 4세계 최강에 겁없이 맞선 한국…아쉽지만 후회 없이 뛰었다
  5. 5발톱 드러낸 강호들…16강전 이변 없었다
  6. 6높은 세계 벽 실감했지만, 아시아 축구 희망을 봤다
  7. 7“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8. 8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9. 9기적 남기고 카타르 떠나는 축구대표팀…이젠 아시안컵이다
  10. 10한국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 실패...졌지만 잘 싸웠다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