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05> 지리·관등이 나올 때 그 내용을 알아야 끊어 읽을 수 있다

태산은 왼쪽에 솟아 있어 용과 같고(泰山聳左爲龍·태산용좌위룡)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9-20 18:58:15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태산은 왼쪽에 솟아 있어 용과 같고, 화산은 오른쪽에 솟아 있어 호랑이 같고, 숭산은 앞에 솟아 있고, 회남의 여러 산은 (보다 앞에서) 두 번째 겹으로 솟아 있다.

泰山聳左爲龍, 華山聳右爲虎, 嵩爲前案, 淮南諸山爲第二重案.(태산용좌위룡, 화산용우위호, 숭위전안, 회남제산위제이중안.)

위 문장은 중국 태산과 화산, 숭산 위치를 알려주는 글로, 1959년 중국 중화서국(中華書局)에서 펴낸 ‘廳雨叢談(청우총담)’을 참조했다. 태산은 중국 산동성 중부 태산 산맥의 주봉으로 높이 1532m이다. 중국의 5대 명산(五岳·오악)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히며, 기원전 219년 진시황제를 시작으로 한나라 무제 등 많은 황제가 이곳에서 봉선의식을 치렀다. 위 글을 소개하는 이유는 태산의 위치를 말하려는 게 아니라, 어떻게 끊어 읽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짐을 보여주려는 것이다. 필자의 지인 중 한문을 배우는 사람이 있다. 어제 오랜만에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자신이 공부하는 노트를 보여주었다. 그런데 문장의 끊어 읽기가 잘못된 것이 눈에 들어왔다. 이를테면 위 문장 중 ‘泰山聳左爲龍華山, 聳右爲虎嵩’으로 돼 있었다. 이렇게 끊어 읽으면 ‘龍華山’과 ‘虎嵩’이 명사로 쓰여 태산의 다른 이름이 되어 버린다. 태산·화산·숭산은 모두 오악에 속한다. 태산은 북경 왼쪽에 있는 동악이므로 ‘聳左爲龍’, 화산은 서악으로 북경 오른쪽에 있으니 ‘聳右爲虎’, 숭산은 중악이며 북경 앞에 있으므로 ‘嵩爲前案’이다.

일반 문장이야 흐름에 따라 끊어 읽으면 되지만, 이처럼 지리나 관등 등이 나올 경우 쉽지 않다. 예를 하나 보자. ‘무릇 다른 관직에 있던 사람이 한림원에 들어와 학사로 임명되지 못했을 때 직원이라 불렀다.(凡他官入院·범타관입원, 未除學士·미제학사, 謂之直院·위지직관).’ 송나라 한림학사원의 관등을 알아야 정확히 끊을 수 있다. 한림학사원에서는 한림학사 등이 칙령과 조서를 기초했으며, 다른 관이 한림학사원에 들어와 한림학사로 임명되지 못했을 때 직원(直學士院)이라 했다. 우리나라의 지리나 관등체계가 나올 때도 같다. 이처럼 한문을 공부한다는 것은 어렵다. 필자도 계속 이렇게 한문 공부를 하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2조대 필요…국비 확보 관건
  2. 2아파트 거래절벽 심화에…수천만 원 포기 ‘마이너스피’ 속출
  3. 3‘센텀 금싸라기’ 신세계 땅, 내년엔 개발방안 나오나
  4. 4산업은행 부산사옥 논의 착수…내년 초 이전기관 지정
  5. 5무적함대도 못 뚫었다…다 막은 ‘야신’
  6. 6부산 ‘나홀로족’ 고령화…70대 비중 ‘전국 최고’
  7. 7근교산&그너머 <1309> 경남 하동 옥산~천왕봉
  8. 8리스트가 환생한 듯…임윤찬의 건반, 통영을 홀렸다
  9. 9늘어난 ‘보복 음주’…폭행 피해 구급대원 6년 내 최고
  10. 10실내마스크 의무 이르면 1월 해제
  1. 1세 과시한 친윤…공부모임 ‘국민공감’ 의원 71명 참석
  2. 2비명계 “이재명 100일, 방탄 빼고 뭐 했나”
  3. 3도 넘은 北 '이태원' 흔들기...미사일에 악성코드 보고서까지
  4. 4민주, 이상민 해임안 처리 예고
  5. 5한 총리, "오늘 철강·석유화학 업무개시명령 발동"
  6. 6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7. 7野 이상민 문책 결정...與 "정치쇼" 비판에도 강행, 파행 불가피
  8. 8대표팀 오늘 귀국...윤 대통령 내일 만찬 때 16강 쾌거 치하
  9. 9한동훈 차출설로 들끓는 여당, 본인은 "장관직에 최선"
  10. 10한 총리 "마스크 해제 내년 1월 말쯤?"...대전 충남 1월1일 공언
  1. 1아파트 거래절벽 심화에…수천만 원 포기 ‘마이너스피’ 속출
  2. 2‘센텀 금싸라기’ 신세계 땅, 내년엔 개발방안 나오나
  3. 3산업은행 부산사옥 논의 착수…내년 초 이전기관 지정
  4. 4부산 ‘나홀로족’ 고령화…70대 비중 ‘전국 최고’
  5. 5경기침체 우려에 국제유가 1년 만에 최저…배럴당 72달러
  6. 6위메이드 위믹스 8일 상폐 3800억원 증발, 투자자 피해 불가피
  7. 7"달걀 한 판 7000원 되면 수입"...AI 확산에 오리고기 달걀 값 ↑
  8. 8주가지수- 2022년 12월 7일
  9. 9부산울산중소기업중앙회, 부산 남구에 감사패 전달
  10. 10고병원성 AI 확산 조짐에 오리고기·계란값 ‘들썩’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2조대 필요…국비 확보 관건
  2. 2늘어난 ‘보복 음주’…폭행 피해 구급대원 6년 내 최고
  3. 3실내마스크 의무 이르면 1월 해제
  4. 4“10년 연속 우수법관 뽑힌 비결? 판결할 때 짜증 안 내요”
  5. 5첫 겨울 불꽃축제…부산시 안전대책 마련 분주
  6. 6“고향 김해에 내 분신같은 작품 보금자리 찾아 안심”
  7. 7연 365회 넘게 병원쇼핑 2550명…과잉진료 탓에 축나는 건보 곳간
  8. 8맞춤 돌봄으로 양육부담 줄이고, 치매관리로 100세까지 행복하게
  9. 9부산 울산 경남 평년보다 덜 춥다...경남 내륙 일교차는 15도
  10. 10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8일
  1. 1무적함대도 못 뚫었다…다 막은 ‘야신’
  2. 2거를 경기 없다…8강 10일 킥오프
  3. 3축협 저격? 손흥민 트레이너 폭로 파장
  4. 4프랑스 또 부상 악재…음바페 훈련 불참
  5. 5호날두 대신 나와 3골…다 뚫은 ‘하무스’
  6. 6손흥민 “앞만 보고 달리는 팀 되겠다”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8. 8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9. 9세계 최강에 겁없이 맞선 한국…아쉽지만 후회 없이 뛰었다
  10. 10승부차기 3명 실축에…일본, 또다시 8강 문턱서 눈물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