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08> 산속 가을비 풍경을 시로 읊은 유희경

밝은 달 벗삼아 함께 돌아왔다(歸來伴明月·귀래반명월)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0-04 18:55:52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백로 지나니 가을 하늘 높아지고(白露下秋空·백로하추공)/ 산속에는 계수나무 꽃이 활짝피었네.(山中桂花發·산중계화발)/ 가장 오래된 꽃가지를 꺾어 들고(折得最古枝·절득최고지)/ 밝은 달 벗 삼아 함께 돌아왔네.(歸來伴明月·귀래반명월)

위 오언절구는 유희경(劉希慶·1545~1636)의 시 ‘山中秋雨’(산중추우·산속에 내리는 가을비)로, 그의 문집인 ‘촌은집(村隱集)’에 수록돼 있다. 유희경은 미천한 신분이었지만, 시를 잘 지어 당대 사대부와 교유한 시인이다. 자기 집 뒤 계곡 가에 대를 쌓아 침류대(枕流臺)라 이름 지어 많은 사람과 어울렸는데, 위 시도 그 공간에서 지었을 수 있다.

아무리 더위가 기승을 부려도 입추가 지나면 한풀 꺾인다. 처서가 되면 비가 한 번 내릴 때마다 땅이 식는다고 하지 않는가. 백로쯤이면 풀벌레 소리가 요란스럽고 이슬이 내려 가을 기운이 완연해진다. 이 무렵이면 강남에는 가을 달빛처럼 계수나무 꽃의 향기가 시원하게 느껴진다. 그런데 위 시의 제목은 산속에 내리는 가을비라 해놓고 비 내리는 풍경은 없다. 높아지는 가을하늘과 시인과 벗이 된 밝은 달을 노래하고 있다. 여기서는 제목을 시의 일부로 여겨야 한다. 시를 잘 짓기로 소문났던 유희경이 위 시의 구조를 그렇게 만든 것이다.

그리하여 제목을 시의 일부로 보고 해설해보겠다. 산에 들어갔다가 예기치 않게 가을비를 만났다. 비가 그치니 높아지는 하늘이 보이고, 계수나무 꽃이 만발해 있다. 꽃가지를 꺾어 손에 들고, 천천히 산에서 내려온다. 어느새 달이 떠올랐던가. 밝은 달이 마치 시인과 벗인 양 시인을 따라온다. 시 내용이 선명하게 이미지화된다.

필자가 은거하는 지리산의 가을 냄새가 점점 짙어간다. 나뭇잎도 누렇게 바뀌고 있다. 산에 올랐다가 가을비를 만났다. 가을 냄새가 더 풍겨온다. 어둑해서야 산에서 내려온다. 달이 밝아 산길이 훤하게 보여 불편함이 없다. 위 시 분위기와 아주 비슷하다. 단지 계수나무 꽃은 없다. 가을을 느끼기 위해 도시에서 많은 사람이 지리산으로 온다. 어제 목포에서 건축 감리 일을 하는 70대 건축가 한 분이 목압서사에 오시어 필자와 밤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누다 숙소로 가셨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3. 3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4. 4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5. 5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6. 6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7. 7“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8. 8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9. 9장기 투석 고통 끝낼 신장이식…혈액형 달라도 문제없어요
  10. 10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1. 1윤석열 대통령 "4년 뒤 꿈꿀 것"...축구 대표팀 격려
  2. 2북한 한 달만에 또…동·서해 130발 포격
  3. 3與 “민주가 짠 살림으론 나라경영 못해” 野 “민생 예산 축소, 시대 추이 안 맞아”
  4. 4尹 태극전사들에 "도전은 계속, 근사한 4년 뒤를 꿈꾸자"
  5. 5부산회생법원 내년 상반기 문 연다
  6. 6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7. 7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8. 8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9. 9尹心은 어디에...주호영 ‘수도권 대표론’에 PK주자들 발끈
  10. 10부산시의회서 제·개정 될 조례안 보니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3. 3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4. 4내부냐 외부냐…벡스코 차기 사장에 촉각
  5. 5“기업, 임금상승분 가격 전가 심해져”
  6. 6해양과기원 노조 “원장 낙하산 안 돼”
  7. 7해양강국 전략 본부 설치를…시민단체, 해수부 장관에 건의
  8. 8주가지수- 2022년 12월 5일
  9. 9박람회장 건설 중단 막고 폐막 후 국기게양대 매입, 명물 만든 ‘세일즈 귀재’
  10. 10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1. 1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2. 2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3. 3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4. 4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5. 5부산대·경상국립대 수능 표준점수 반영…가산점 유불리 확인해야
  6. 6부울경 경제동맹 사무국, 인력·예산 시작부터 난항
  7. 7[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3> 기 리 이 미 ; 헛똑똑이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6일
  9. 9부산 울산 경남 오늘도 춥다...아침 -6~0도, 낮 최고 7~10도
  10. 10이태원 참사 피의자 이임재 전 서장 구속 제동..."윗선 수사는?"
  1. 1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2. 2“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3. 3한국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 실패...졌지만 잘 싸웠다
  4. 4스물셋에 벌써 9골…지금은 음바페 시대
  5. 5케인 터졌다…월드컵판 ‘100년 전쟁’ 성사
  6. 6벤투 감독, 대표팀과 이별..."재계약 않기로 지난 9월 결정"
  7. 7사격 1년 만에 태극마크…개그우먼 김민경 세계 51위
  8. 8아시아에 혼난 스페인·포르투갈, 8강 문턱 넘을까
  9. 9‘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10. 10[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