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20> 그림자한테도 부끄러움 없는 삶 살았다는 노수신

혼자 하늘 밖을 걸어감에 그림자한테도 부끄러움 없었네(獨行天外影無慙·독행천외영무참)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1-15 19:07:57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지러웠던 세상살이 옛일 되었고(塵世紛紛成古今·진세분분성고금)/ 이웅·두밀과 이름 나란히 했으니 나 역시 드문 사람이라네.(齊名李杜亦奇男·제명이두역기남)/ 갓 비뚤어진 사람 보면 내가 더러워질까 서둘러 떠났고(其冠浼我望望去·기관매아망망거)/ 사람을 만났을 땐 일삼는 것 뚜렷하게 말했네.(所事逢人歷歷談·소사봉인력력담)/ 한 번 바다 속에 누워 정신을 스스로 지켰고(一臥海中神自守·일와해중신자수)/ 혼자 하늘 밖을 걸어감에 그림자한테도 부끄러움이 없었네.(獨行天外影無慙·독행천외영무참)/ 가의는 울었지만 난 웃을 수 있으니(賈生能哭吾能笑·가생능곡오능소)/ 둘이 함께 33년을 누렸구나.(俱享行年三十三·구향행년삼십삼)

16세기 선비 소재(蘇齋) 노수신(盧守愼·1515~1590)의 시 ‘自挽’(자만·스스로 쓰는 만시)으로 그의 문집 ‘소재집(蘇齋集)’에 있다. 노수신이 자신을 위해 쓴 만시로, 유배지에서 죽을 수 있는 상황이어서 미리 쓴 것일지 모른다. 그는 28세인 1543년 식년문과에 장원을 한 인재였다. 1547년(명종 2) 양재역벽서사건으로 진도로 유배돼 19년간 귀양살이를 했다. 위 시는 노수신이 33세 때 쓴 것으로 보인다. 7, 8행에서 가의(賈誼)와 함께 둘이 33년을 누렸다는 표현에서 알 수 있다. 가의는 중국 전한시대 문사로 글을 잘했지만 모함을 받아 좌천된 후 33세에 죽었다.

둘째 행의 이웅과 두밀은 중국 후한 시대 문사로, 내시들에게 탄압받았지만 끝내 굴하지 않았다. 노수신은 이들의 이름을 빌려 소신을 굽히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노수신은 성격이 바르고 강직했다. 상대방 갓이 비뚤어진 것만 봐도 ‘저 사람은 바르지 않다’며 자리를 떴다. 누구를 만나든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所事逢人歷歷談). ‘한 번 바다 속에 누워 정신을 스스로 지켰고’라는 말은 진도라는 섬에 유배됐지만 소신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

시인이 정말 하고 싶은 말은 ‘혼자 하늘 밖을 걸어감에 그림자한테도 부끄러움이 없었네’다. 그만큼 자신은 부끄러움이 없이 살아왔다고 했다. 우리는 정말 ‘그림자한테도 부끄러움이 없는’ 삶을 살 수 있을까? 날씨가 추워지지만 햇살이 너무 맑아 그런 생각이 들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2. 2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3. 3남천자이, 선착순 현장 북적… 반전 나오나
  4. 4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5. 5‘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6. 6부산 잇단 국제선 운항 재개
  7. 7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8. 8위성도 없던 시절, 도시 그림 어떻게 그렸을까
  9. 9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10. 10조국 전 장관 아내 정경심 씨와 1심 선고 공판...총 11개 혐의
  1. 1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2. 2尹 지지율 설 전보다 더 하락...긍정 부정 평가 이유 '외교'
  3. 3"지역구 민원 해결해달라" 성토장으로 변질된 시정 업무보고
  4. 4안철수 "윤핵관 지휘자 장제원" 직격
  5. 5“지방분권 개헌…재원·과세자주권 보장해야”
  6. 6미 하원 김정일 김정은 부자 범죄자 명시 결의안 채택
  7. 7황성환 부산제2항운병원장, 부산중·고교 총동창회장 취임
  8. 8'계파 갈등' 블랙홀 빠져드는 국힘 전당대회
  9. 9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10. 10[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1. 1남천자이, 선착순 현장 북적… 반전 나오나
  2. 2‘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3. 3부산 잇단 국제선 운항 재개
  4. 4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5. 5명륜동 옛 부산기상청 부지에 ‘보건복지행정센터’ 서나
  6. 6‘빌라왕 사기’ 막는다…보증대상 전세가율 100→90%
  7. 7다음달 초 애플페이 도입 전망, 파급력은 글쎄
  8. 8‘슬램덩크 와인 마시며 추억여행’ 와인 마케팅 열올리는 편의점
  9. 9상담에서 출상, 사후관리까지…원스톱 장례의전서비스가 뜬다
  10. 10미국 금리 인상폭 축소에도 유럽 영국은 '빅스텝' 유지..."경기가 관건"
  1. 1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2. 2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3. 3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4. 4조국 전 장관 아내 정경심 씨와 1심 선고 공판...총 11개 혐의
  5. 5행안부 '코로나19 확진자 XXX명' 문자 발송 자제 권고...부산시는?
  6. 6총경회의 참석자 '보복인사'... 경찰 내부 반발 커진다
  7. 7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유죄, 조국 징역 2년 실형 선고
  8. 8낙동강 녹조 줄여라…환경부, 녹조 대응 인공지능 등 도입
  9. 9지방세·관세 감면, 인프라 국비 지원…기업유치 날개 기대
  10. 10총경회의 간 넷 중 3명 112팀장 발령…부산 경찰 “찍어내기 인사” 부글부글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2. 2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3. 3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4. 4‘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5. 5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6. 6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7. 7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8. 8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9. 9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10. 10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