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26> 당나라 시인 맹교가 저물녘 낙양교를 바라보며 읊은 시

달 밝아 눈 덮인 숭산 바로 환히 보이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2-06 19:46:23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月明直見嵩山雪·월명직견숭산설

천진교 다리 아래엔 첫얼음이 얼고(天津橋下冰初結·천진교하빙초결) 낙양성 거리에는 사람들 발길 끊어졌네.(洛陽陌上人行絶·낙양맥상인행절) 느릅나무 버드나무 잎 지고 누각 한적한데(榆柳蕭疏樓閣閒·유류소소누각한)달 밝아 눈 덮인 숭산 바로 환히 보이네.(月明直見嵩山雪·월명직견숭산설)

위 시는 맹교(孟郊·751~814)의 ‘洛橋晩望’(낙교만망·저물녘에 낙양교를 바라보며)으로, 그의 문집인 ‘맹동야시집(孟東野詩集)’에 실려 있다.

소동파는 맹교의 시풍에 대해 ‘차다(寒)’고 하였고, 한유는 율양현위(凓陽縣尉)가 되어 떠나는 회재불우(懷才不遇·뛰어난 재주를 품고 있지만 때를 만나지 못함)한 벗인 맹교를 위해 쓴 글인 ‘송맹동야서(送孟東野序)’에서 ‘시대와 맞지 않아 불평하기 때문(不平則鳴)’이라고 평했다. 맹교가 세속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성품으로 가난하게 산 것과 관련이 있다.

맹교는 46세에 진사에 합격해 50세에 율양 현위로 임명됐다. 맹교는 술을 마시고 금(琴)을 연주하고 시를 쓰느라 공무를 소홀히 해 급여가 절반으로 깎이는 등의 상황에 처하자 벼슬을 버리고 낙양으로 돌아왔다. 위 시는 맹교가 낙양에 살던 806년, 55세에 지은 것으로 보인다.

천진교는 제목에 쓴 낙양교를 말한다. 위 시는 한적한 누각에서 천진교를 바라보는 풍경을 읊었다. 이 누각에서 보니 천진교 아래 첫얼음이 얼었다. 날씨가 추우니 거리에 나다니는 사람이 없다. 마지막 구에서 시인은 달빛이 밝아 멀리 눈 덮인 숭산 모습이 곧장 보인다고 한다. 숲이 우거진 여름이나 가을에는 잘 안 보이던 숭산의 자태가 잎이 지고 눈이 와서야 비로소 장엄한 모습을 드러냈다. 12월인 요즘 추워지면서 곳곳에 얼음이 언다. 추위에 나뭇잎이 떨어지니 비로소 산의 형상이 제대로 보인다.

오늘 아침 목압서사 연빙재 옥상에 올라 차를 마시며 지리산을 바라보니 능선에 빈 가지만 남은 나무들이 추위에 떨며 서 있다. 겨울에 들어섰다는 게 실감 난다. 가깝게 지내는 한 지인은 “어릴 때 지금쯤이면 화개동천과 섬진강이 꽁꽁 얼어 썰매를 타고 놀았는데, 요즘은 그 시절만큼 춥지 않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2. 2“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3. 3“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4. 4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5. 5[사설] 부산 그린벨트 1000만 평 풀기 전 살펴야 할 것
  6. 6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7. 7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8. 8지역 기업인 소망은…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착공
  9. 9[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58> 리바이어던-토머스 홉스(1588~1679)
  10. 10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1. 1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2. 2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3. 3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4. 4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5. 5“북한 무인기 긴급상황 아닌 걸로 오판…軍 상황전파 늦었다”
  6. 6‘고준위 방폐물 특별법’ 국회 공청회서 찬반 충돌
  7. 7부산시의회 가세한 ‘1000만 평 GB해제’ 찬반 논란 가열
  8. 8북 건군절 앞두고 평양 봉쇄...코로나 종식 5개월 만에 확진자 나와
  9. 9나경원 포기로 양강구도…羅 지지표 잡아야 당권 잡는다
  10. 10대통령실 "취약계층 에너지 바우처 2배 인상, 가스공사 할인 확대"
  1. 1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2. 2“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3. 3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4. 4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5. 5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6. 6지역 기업인 소망은…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착공
  7. 7연금 복권 720 제 143회
  8. 8한반도 해역 아열대화…이해관계자 참여 거버넌스 절실
  9. 9수출·민간소비 저조…한국, 작년 4분기 -0.4% 역성장
  10. 10주가지수- 2023년 1월 26일
  1. 1“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2. 2‘50인 이상 기업’ 재해사망 되레 증가…이 와중에 처벌 완화?
  3. 3부산교대 등록금 오르나
  4. 44월 BIE실사, 사우디 따돌릴 승부처는 유치 절실함 어필
  5. 5오늘의 날씨- 2023년 1월 27일
  6. 6“변호사 윤리교육 강화…해사법원 부산 유치도 앞장”
  7. 7두개골 골절 등으로 장기 입원…간병비 절실
  8. 8부산 동구 내리막길 크레인 미끄러져
  9. 9멧돼지 부산도심 출몰 느는데…대책은 포획 일변도
  10. 10도심 줄폐업인데...농촌 '착한 공공목욕탕'엔 몰려드는 손님
  1. 1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2. 2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3. 3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4. 4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5. 5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6. 6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7. 7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8. 8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9. 9‘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10. 102승 도전 김시우, 욘 람을 넘어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