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46> 유방을 도와 한(漢)나라 건립에 큰 공을 새운 장량

한나라를 위해 원수인 강적 진(秦)나라에 보복하여(爲韓報仇疆秦·위한보구강진)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2-19 18:49:1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장량이 이에 “(저의) 집안은 대대로 한(韓)나라에서 재상직을 맡았는데 한나라가 멸망하자 만금의 재물을 아끼지 않고 한나라를 위해 원수인 강적 진(秦)나라에 보복하여 천하를 감동시켰습니다. 지금 세치의 혀로 황제의 스승이 되어 만호(萬戶)의 봉을 받아 열후의 자리에 올랐으니 이것은 서민이 (할 수 있는) 최상의 것으로 저는 만족합니다. 원컨대 인간사의 일을 버리고 적송자의 뒤를 따라 노닐고자 합니다”고 말했다.

良乃稱曰: 家世相韓, 及韓滅, 不愛萬金之資, 爲韓報仇疆秦, 天下震動. 今以三寸舌爲帝者師, 封萬戶, 位列侯, 此布衣之極, 于良足矣. 願棄人間事, 欲從赤松子游矣.(양내칭왈: 가세상한, 급한멸, 불애만금지자, 위한보구강진, 천하진동, 금이삼촌설위제자사, 봉만호, 위열후, 차포의지극, 우량족의. 원기인간사, 욕종적송자유의.)

위 문장은 ‘한서(漢書)’의 ‘장량전(張良傳)’에 나온다. 적송자는 신농(神農) 때 비를 다스린 우사(雨師)로, 곤륜산에 입산하여 신선이 됐다는 인물이다. 장량(張良·약 B.C.250~B.C.186)의 가문은 5대에 걸쳐 전국시대 한(韓)나라의 재상을 지내는 등 귀족이었다. 장량의 자(字)가 자방(子房)이었기에 흔히 ‘장자방(張子房)’으로도 불린다.

그는 유방의 책사가 돼 초한(楚漢)의 전쟁 기간 “6국의 후대를 세우지 말 것, 영포·팽월과 연합할 것, 한신을 중용할 것” 등의 계책을 내놓았다. 유방이 항우를 이기고 한(漢) 왕조를 건립하는 데 큰 공을 세워 장량과 유방이 처음 만난 땅인 유(留)의 유후(留侯)가 됐다. 특히 항우와 유방이 만난 ‘홍문의 회(鴻門之會)’에서 위기에 빠진 유방을 구한 이야기로도 유명하다. 항우가 범증의 권유로 유방을 죽이고자 하였으나, 장량이 계책을 써 유방이 번쾌를 데리고 무사히 도망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장량이 진시황제를 살해하려고 습격했으나 실패하고, 하비에 은신하고 있을 때 황석공으로부터 ‘태공병법서’를 물려받아 책략가가 되었다는 등 그에 대한 이야기는 무궁무진하다. 어제 주민과 함께하는 ‘명심보감’ 강의시간에 촉한(蜀漢)을 세운 유비와 그의 아들 유선에 대해 설명하다 장량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6. 6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9> 불로 식품, 신선의 음식 ‘잣’
  9. 9“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10. 10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1. 1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2. 2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3. 3국힘 지도부 “尹 임기단축? 동의 못해”...나경원 "정략적 의도 개헌, 저도 반대"
  4. 4與 표단속 성공…野 “즉각 재추진” 22대도 특검법 정국 예고
  5. 5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표결서 부결…최종 폐기
  6. 6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미·일 일제히 규탄
  7. 7[속보]김정은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권…한국 무력시위 용서못해”
  8. 8[속보]정부, ‘세월호피해지원특별법’ 공포 방침
  9. 9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10. 10[속보] '채상병특검법' 본회의 재표결에서 부결
  1. 1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2. 2“유리파우더 산업화 모색…62조 항균플라스틱 대체 기대”
  3. 3“이산화탄소 흡수 미세조류 생장 촉진…유리가 바다 살려”
  4. 4경남 항공산단 ‘스마트그린산단’ 됐다…사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탄력(종합)
  5. 5기계부품·로봇분야 키우는 부산, 5년간 454억 투입
  6. 6UAE 대통령 회동에 재계 총수 총출동…원전 등 추가 수주 기대감(종합)
  7. 7이복현 금감원장 금투세 반대 재확인
  8. 8부산 1분기 합계출산율 0.68명…동분기 기준 역대 최저
  9. 9한국·UAE '포괄적 경제협정' 체결…"車·원유 관세 철폐"
  10. 10주가지수- 2024년 5월 28일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6. 6“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7. 7부산 대형 어학원서 미국인이 학생 성추행
  8. 8경남 거창까지 날아온 북한 대남 선전용 풍선…군 당국 수거(종합)
  9. 9팝업스토어, 인기만큼 쌓이는 폐기물? [60초 뉴스]
  10. 101만 원 내면 11만 원 공연 득템 '부산청년만원문화패스'
  1. 1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2. 2“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3. 3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4. 4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5. 5태극낭자 ‘약속의 땅’서 시즌 첫승 도전
  6. 6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7. 7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8. 8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9. 9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10. 10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