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51> 배 타고 버들 늘어진 강을 내려가며 시 읊은 홍경신

버들 물가에 배를 댈 것이라네(將船泊柳汀·장선박류정)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3-07 18:55:48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누런 모자 쓴 사공 불러 얘기 해보니(黃帽呼相語·황모호상어)/ 버들 물가에 배를 댈 것이라네.(將船泊柳汀·장선박류정)/ 앞머리에 물살 빠른 여울이 있어(前頭惡灘在·전두악탄재)/ 달밤에는 갈 수 없어서라네.(未可月中行·미가월중행)

위 시는 홍경신(洪慶臣·1557~1623)의 ‘강 길을 가며(江行·강행)’이다. 김달진의 ‘한국한시1’(민음사·1989)에 수록된 걸 인용했다.

홍경신은 1594년(선조 27) 별시로 급제한 뒤 여러 벼슬을 거쳐 1623년(광해군 15) 정2품인 부제학에 올랐으나 같은 해 사망하였다. 요즘 같은 날 홍경신은 하루 종일 배를 타고 강을 내려왔다. 어느덧 해가 지고 컴컴해졌다. 순간 배가 멈칫했다. 배를 탄 김에 달빛 받아 그대로 가고 싶었다. 사공에게 왜 그러냐고 물어본다. 이곳 나루에서 하루 묵고 가야겠다고 한다. 날도 어둡고, 앞에 물살 빠른 여울이 있어 밤중에는 위험해 더 갈 수 없다고 했다. 버들이 있는 강가엔 주막이 있다.

도리 없지 않은가. 버들가지 늘어진 강가에 사공·손님 가리지 않고 함께 배를 묶는다. 그는 생각한다. 오늘은 달빛 벗 삼아 강가 주막에서 하룻밤 자는구나. 선비 체면에 나루터주막에서 하룻밤 자는 게 쉽지는 않다. 독자 여러분이 이런 상황이라면 어쩌겠는가. 필자라면 버드나무 아래 평상에 앉아 저녁밥을 먹으며 막걸리도 주문하겠다. 뱃사공과 함께 막걸리를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겠다. 뱃사공은 경험이 많은 만큼 많은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다.

봄밤인 데다 강물은 철렁철렁 흐르는 소리를 내니 술맛이 더 날 것이다. 휴대전화도 없던 때이니 조급한 마음도 없다. 몸과 마음은 산과 강물 소리에 젖었다. 가끔 주모가 와서 한 마디씩 거들 것이다. “봄이 와도 예전만큼 손님이 많지 않아 먹고살기 어렵네요”라며, 우는 소리를 할지 모른다. 시인은 술기가 오르면 흐뭇한 화색이 돌 것이다. 당연히 생각에 잠길 게다. 달빛 안고 저 강물이 유장하게 흘러간다. 우리네 삶도 큰 장애 없이 유유하게 흐르면 좋겠다. 임진왜란이 끝난 지 오래되지 않은 시기였을 것이다. 환로에 나간 문신들의 삶이란 정치라는 물살에 이리저리 휩쓸리던 때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3. 3[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4. 4‘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5. 5우크라 대규모 군사작전...반 푸틴, 러 민병대도 지원 본격화
  6. 6[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7. 7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8. 8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9. 9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10. 10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3. 3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4. 462년 만에 격상…국가보훈부 5일 출범
  5. 5국회 부산엑스포 특위도 4차 PT에 힘 보탠다.
  6. 6경찰, 민주당 최강욱 압수수색
  7. 7국가보훈처, 재외동포청 공식 출범, 윤 정부 첫 조직개편 (종합)
  8. 8尹 "750만 재외동포와 함께 성장, 조만간 日 원폭 피해자 초청"
  9. 9민주당 혁신위원장 이래경 임명...과거 '천안함 자폭' 발언에 당 안팎서 비판
  10. 10尹 "보조금 비리 단죄·환수 철저히" 與 "보조금 환수단체 명단 공개"
  1. 1지난달 라면 물가 13% 급등…금융위기 이후 최고 상승
  2. 2부울경 매출 5000억 이상 상장사 지난해 39곳…성우하이텍 전국 순위 14계단 상승
  3. 3생필품 10개 중 8개 올랐다(종합)
  4. 4김영득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장, 바다의 날 기념식서 은탑산업훈장
  5. 5“안전한 수산물 지키기, 시나리오별 대책 준비”
  6. 6"지난해 대중 수출 4.4% 감소…중국 외 시장에선 9.6%↑"
  7. 7음주운전 재범률 50% 육박…'시동 잠금 장치' 법안 추진
  8. 8부산 해양관광 업체 수는 절반 차지, 매출액 비중은 미미
  9. 9올해 우윳값 얼마나 오를까… 소비자는 불안하다
  10. 10국내 최대 '코리아 캠핑카쇼' 8일 벡스코서 개막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3. 3[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4. 4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5. 5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6. 6잃어버린 마약 찾으러 경찰 지구대 간 40대 체포
  7. 7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8. 8부산시 '부산문화글판 여름편' 공개
  9. 9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5일
  10. 10힘줄·혈관 콜라겐 조직 기능 시각화 레이저 음향 이미지 분석 기술 개발
  1. 1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2. 2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3. 3‘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4. 4맨체스터의 주인은 맨시티
  5. 5수비의 본고장 정복한 김민재, 아시아 선수 첫 ‘수비왕’ 등극
  6. 6AI가 꼽은 ‘여자 스포츠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7. 7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8. 8"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9. 9‘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10. 10‘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