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53> 가난한 농가의 봄나물 밥상 묘사한 17세기 이서우

냉이의 단맛과 씀바귀의 쓴맛 모두 일품이라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3-14 19:47:11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薺甘荼苦味皆珍·제감도고미개진

올봄은 작년 봄보다 나물을 많이 뜯어(今春挑菜劇前春·금춘도채극전춘)/ 농가에서 배부르게 먹어 가난도 잊는다네.(一飽田家未覺貧·일포전가미각빈)/ 반은 데치고 반은 생채로 된장에 무치면 감미로워(半熟半生香豉汁·반숙반생향시즙)/ 냉이의 단맛과 씀바귀의 쓴맛 모두 일품이라네.(薺甘荼苦味皆珍·제감도고미개진)

위 시는 17세기 후반의 시인 이서우(李瑞雨·1633~1709)의 시 ‘봄나물을 새로 맛보며(新甞春菜·신상춘채)’로, 그의 문집인 ‘송파집(松坡集)’ 권8에 수록돼 있다. 들과 산에 나물이 올라온다. 17세기에는 마치 양식이 떨어진 것을 계절이 알기나 한 듯이 말이다. 지금도 아주머니들이 비탈에서 나물 캐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위 시를 지은 당시에는 양식 대용으로 나물을 캐 먹었지만, 요즘은 입맛을 돋우고자 나물을 캐는 편이다. 살기 어려운 그 당시였는데, 다행히 한해 전 봄보다 나물이 훨씬 많이 돋아났다. 나물만 먹을 수 없다. 짠맛이 든 된장이 있어야 한다. 살짝 데쳐 된장에 무치기도 하고, 생채로도 무친다. 그러면 나물은 각각 다른 맛이 난다. 겨울을 난 냉이는 단맛을 내고, 씀바귀는 쓴 맛을 낸다. 맛이 다르니 거부감 없이 절로 입맛이 당긴다.

비닐하우스에서 키운 나물이 사계절 다양하게 나온다. 그래도 흔히 말하는 노지에서 자란 나물이 맛있다. 비닐하우스의 흠 없는 나물보다 비바람과 추위를 견디느라 모양이 볼품없는 나물이 더 맛있다. 쑥·쑥부쟁이·돌나물·취나물·민들레·냉이·달래·씀바귀·머위가 나오는 때다. 독자 여러분은 어떤 나물을 맛보셨는지? 필자는 산골에 살다 보니 나물 먹을 기회가 많다.

이식(李植·1584~1647)도 시 ‘당동의 나물 뜯기(堂洞挑菜·당동도채)’를 다음과 같이 읊었다. “석 자나 되는 긴 보습 무겁게 지고 다니지만(長鑱三尺鎭隨身·장참삼척진수신)/ 골짜기 가득한 봄나물에 절로 가난하지 않다네.(滿谷春蔬自不貧·만곡춘소자불빈)/ 돌아와 아내에게 작은 싹 불에 데치게 하면(歸遺細君燒短茁·귀유세군소단줄)/ 온 집안 아녀자들 좋아 흐뭇해한다네.(渾家兒女喜津津·혼가아녀희진진)” 그의 문집 ‘택당집(澤堂集)’에 있다. 처남인 심광세(沈光世)의 삶을 노래한 연작시 중 한 수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3. 3[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4. 4‘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5. 5[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6. 6우크라 대규모 군사작전...반 푸틴, 러 민병대도 지원 본격화
  7. 7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8. 8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9. 9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10. 10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3. 3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4. 462년 만에 격상…국가보훈부 5일 출범
  5. 5경찰, 민주당 최강욱 압수수색
  6. 6尹 "750만 재외동포와 함께 성장, 조만간 日 원폭 피해자 초청"
  7. 7국회 부산엑스포 특위도 4차 PT에 힘 보탠다.
  8. 8민주당 후쿠시마·노동·언론정책으로 대정부 비판 수위 높이지만...
  9. 9"선관위·민주당 공생관계 의심"…국민의힘, 선관위 채용세습 맹공
  10. 1024일 귀국 앞둔 이낙연 "대한민국 정치 길 잃었다, 할 일 다할 것"
  1. 1지난달 라면 물가 13% 급등…금융위기 이후 최고 상승
  2. 2생필품 10개 중 8개 올랐다(종합)
  3. 3김영득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장, 바다의 날 기념식서 은탑산업훈장
  4. 4“안전한 수산물 지키기, 시나리오별 대책 준비”
  5. 5"지난해 대중 수출 4.4% 감소…중국 외 시장에선 9.6%↑"
  6. 6부산 해양관광 업체 수는 절반 차지, 매출액 비중은 미미
  7. 7음주운전 재범률 50% 육박…'시동 잠금 장치' 법안 추진
  8. 8부울경 매출 5000억 이상 상장사 지난해 39곳…성우하이텍 전국 순위 14계단 상승
  9. 9올해 우윳값 얼마나 오를까… 소비자는 불안하다
  10. 10한화오션 공식 행사 첫 모습 드러내며 수상함 명가 재건 알려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3. 3[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4. 4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5. 5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6. 6잃어버린 마약 찾으러 경찰 지구대 간 40대 체포
  7. 7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8. 8부산시 '부산문화글판 여름편' 공개
  9. 9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5일
  10. 10힘줄·혈관 콜라겐 조직 기능 시각화 레이저 음향 이미지 분석 기술 개발
  1. 1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2. 2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3. 3‘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4. 4맨체스터의 주인은 맨시티
  5. 5수비의 본고장 정복한 김민재, 아시아 선수 첫 ‘수비왕’ 등극
  6. 6AI가 꼽은 ‘여자 스포츠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7. 7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8. 8"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9. 9‘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10. 10‘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