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26> 홀로 깨어 있을 수 없는 세상을 산 여항시인 이정주

홀로 깨어 있을 수 없는 세상이어서(世無獨醒者·세무독성자)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11-28 18:57:57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본래 술을 좋아하는 성격이 아니지만(性本不愛酒·성본불애주)/ 그래도 술 한 병은 놔두고 사네.(猶貯酒一甁·유저주일병)/ 한가한 이들에 대한 겁이 많아(多恐悠悠者·다공유유자)/ 나 혼자 술 깨어 있다 말할까봐.(將我號獨醒·장아호독성)/ 쓸쓸한 매화나무 아래에서(蕭瑟梅樹下·소슬매수하)/ 소리 내어 이소경을 읽는다네.(朗讀離騷經·낭독이소경)/ 홀로 깨어 있을 수 없는 세상이어서(世無獨醒者·세무독성자)/ 매화에게 들려주는 길밖에 없다네.(要使梅花聽·요사매화청)/ 시를 탐하는 버릇이 두보보다 심하여(耽詩癖於杜·탐시벽어두)/ 평생 고생을 마다하지 않는다네.(百年不憚勞·백년불탄로)/ 산자락 다 한 곳에 다다른 줄 알았는데(謂到山盡處·위도산진처)/ 더 높은 산이 다시 나타나네.(復有一層高·부유일층고)

위 시는 19세기 여항시인 몽관(夢觀) 이정주(李廷柱)의 ‘우연히 지은 시(偶題·우제)’로, 그의 문집인 ‘몽관시고(夢觀詩稿)’에 들어 있다. 그는 당대에 뛰어난 여항시인으로 추사 김정희의 제자였던 이상적(李尙迪)과 인척관계였다. 시 세계는 대체로 만당풍(晩唐風)으로 기울어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소경(離騷經)’은 중국 전국시대 시인 굴원(屈原)이 지은 시이다.

이정주는 시문에 탁월하였지만 중인이라는 신분에 자의식을 많이 느낀 것 같다. 조선 시대에도 시인은 술을 많이 마셨던 모양이다. 하긴 어느 시대라도 시인과 술을 떼어놓지 못하였을 것이다. 천상병 시인은 시 ‘막걸리’에서 “… 막걸리는 술이 아니고/ 밥이나 마찬가지이다/ 밥일 뿐만 아니라/ 즐거움을 더해주는 하느님의 은총인 것이다”고 하지 않았던가. 젊은 시절 필자와 시작(詩作) 활동을 하던 시인들에게도 술은 밥 이상이었다.

이정주는 술을 원래부터 좋아하지 않지만 집에 늘 술 한 병을 두고 산다. 술을 좋아하는 시인들이 오면 함께 어울려야 한다. 혼자만 깨어 있으면 오해를 살 수도 있다. 그러다 보니 자기 속마음을 풀어놓을 수 있는 대상은 매화나무밖에 없다. 홀로 깨어 있는 사람은 외롭다. 또한 자신이 어느 경지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는 순간 더 높은 산이 나타난다. 예나 지금이나 인생이 원래 그런 모양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3. 3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4. 4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5. 5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6. 6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7. 7“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8. 8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9. 9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10. 10가황 나훈아 “박수칠 때 떠나고파” 데뷔 58년 만에 은퇴 시사
  1. 1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2. 2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3. 3[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사상, “文지역구 내가 탈환한다”…野 달아오른 예선 3파전
  4. 4부산 지역 후원금 1위는 與 조경태
  5. 5비명계 집단 탈당 현실화…‘明-文 전쟁’총선 흔들 악재로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이번엔 野후보 뽑자더라”…정권심판 내세운 두 후보
  7. 7부산 울산 등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광역6곳·기초43곳 선정
  8. 8임종석, '컷오프' 재고요청...“이렇게 가면 총선 이기나"
  9. 9설훈 탈당 "민주당은 민생 아닌 개인 방탄만 생각"
  10. 10[속보] 국민의힘 “민주, 내일 쌍특검법 표결 안 한다고 통보”
  1. 1‘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2. 2부산 출산율 역대 첫 0.5명대 추락…16개 구·군 모두 0명대 진입
  3. 3부산 상장기업 ESG경영 미흡…4곳 중 3곳 취약 등급
  4. 4“자본주의 위기 심화…세계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
  5. 5운해장학재단 장학증서 수여…파나시아는 과학 꿈나무 캠프
  6. 6‘맹탕 밸류업’ 실망에…증시 연일 약세
  7. 7흥국저축은행- 서민·中企 맞춤형 지원 최선…지역경제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성장
  8. 8BNK금융그룹- 2030년 초일류 금융그룹 완성…지역 경제활성화·사회공헌 ‘상생’
  9. 9한은 부산본부, 중기 자금지원 강화
  10. 10냉랭한 부동산경기 속 사업 재개 아파트 성공할까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3. 3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4. 4“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5. 5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6. 6병역·학력 허위의혹 장예찬, “선관위가 사실 확인” 반박…SNS 통해 증명서류도 공개
  7. 7가락IC 인근 8중 추돌사고 발생해
  8. 8"상습 음주운전하면 차 내놔라" 경찰 지역 최초 차량 압수
  9. 9양산 동부 유일 종합병원 웅상중앙병원 폐업 결정
  10. 10양산 올해 2000억 지역화폐 도내 기초단체 중 최대 규모
  1. 1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2. 2한동희가 달라졌다, 2경기 연속 대포 쾅 쾅
  3. 3부산출신 레전드 수비수 기리며 유소년 축구열전
  4. 4이정후 28일 1번타자·중견수로 빅리그 첫 경기
  5. 5축구대표팀 임시감독 황선홍 선임
  6. 6꼴찌 BNK 시즌 마지막을 불 태운다
  7. 7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8. 8나승엽 ‘1루수 진가’ 발휘할까
  9. 9알파인스키 레전드 강영서 “스키 타는 순간이 가장 행복”
  10. 10쇼트트랙 신동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1000m 등 3관왕
  • NPL강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