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51> 아침에 우는 까치가 밉지 않다는 당나라 시인 이단

아침에 반갑게 우는 까치가 밉지 않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4-02-27 18:18:39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不忿朝來鵲喜聲·불분조래작희성

달이 지고 별빛도 희미해져 동이 트려는데(月落星稀天欲明·월락성희천욕명)/ 외론 등불 가물거리고 꿈조차 이룰 수 없네요.(孤燈未滅夢難成·고등미멸몽난성)/ 겉저고리 입고 문밖으로 나가 니(披衣更向門前望·피의갱향문전망)/ 아침에 반갑게 우는 까치가 밉지 않네요.(不忿朝來鵲喜聲·불분조래작희성)

위 시는 당나라 시인 이단(李端·?~?)의 ‘여인의 마음’(閨情·규정)으로, 그의 문집인 ‘이단시집(李端詩集)’에 들어있다.

여인은 임을 기다리느라 날이 샐 때까지 잠을 이루지 못했다. 날이 밝아 문 열고 바깥에 나가보니 까치가 반갑게 운다. 혹시 그리운 임이 오실 것인가. 여인의 간절한 마음을 그리는 시이다. 마지막 행에는 ‘그리운 임이 오시려나?’는 내용이 함축돼 있다. 까치가 울면 반가운 일이 생긴다는데, 설령 그 말이 사실이 아니라 하더라도 희망을 가져볼 수 있어 밉지 않다는 말이다. 그만큼 임을 기다리는 여인의 마음이 절실함을 나타낸다.

조선 선조 때 여류 시인 이옥봉(李玉峯)도 이단과 같은 제목인 ‘규정(閨情)’이란 시에서 비슷한 심정을 드러낸다. “약속을 하시고선 어찌하여 늦으시나?(有約來何晩·유약래하만)/ 뜨락의 매화가 시들고 있는 때인데요.(庭梅欲謝時·정매욕사시)/ 나무 위에서 까치 우는 소리 듣기만 해도(忽聞枝上鵲·홀문지상작)/ 부질없이 거울 보며 눈썹 그린답니다.(虛畵鏡中眉·허화경중미)”

꽃이 피면 오시겠다던 임이 오시지 않는다. 매화꽃이 다 지기 전에는 오셔야 할 텐데. 저 꽃마저 지면 영영 안 오실 것만 같아 마음이 바짝바짝 탄다. 여인은 꽃망울이 부풀어 터지기를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른다. 이제는 임이 오시기도 전에 꽃이 시들까봐 가슴이 조마조마한다. 아침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이 온다고 했다. 여인은 까치 소리가 날 때마다 행여나 싶어 거울 앞에 앉아 눈썹을 고친다. 하지만 헛손질이 잦아질수록 부질없음에 불안이 깊어만 간다.

어제 아침에 일어나니 전봇대 위에서 까치가 “까악 ~ 까악” 울어댔다. 까치 소리 들어본 지 오래된 것 같은데 ‘무슨 좋은 일이 생기려나?’ 하는 기대감에 마음이 환해졌다. 봄의 생명력으로 만물이 꿈틀대는 때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분양 대어’ 내달부터 줄섰다…부산 부동산 활력소될까
  2. 2북항 ‘주거’ 난립 배경 밝힌다…칼 겨눈 檢에 긴장
  3. 3김해공항 국제선 확장터미널 26일 개장…혼잡 완화 기대
  4. 4부산총선 與 압승 뒤엔 막강 조직력 시의원들 있었다
  5. 5남문 광장 1만 여㎡ 부전역 연계 개발…시민친화 공원 박차
  6. 6갑작스러운 대포 세례, 소총부대 롯데의 변신
  7. 7CCTV 늘리면 뭐하나…관제 인력난에 1명이 500대 맡아
  8. 8“내 몸속 기생생물…2명의 자아 연기 힘들었죠”
  9. 9“부산~미야자키 하늘길 열자” 관광협회 간 결연
  10. 10[근교산&그너머] <1378> 경주 명활성 탐방로
  1. 1부산총선 與 압승 뒤엔 막강 조직력 시의원들 있었다
  2. 2부산 당선인 국토위 희망 최다…차순위는 산자위·정무위 꼽아
  3. 3국힘‘두달짜리’ 비대위 ‘관리형’ 가닥 잡았지만 위원장 후보 잇단 고사
  4. 4[속보]조국혁신당, 황운하 의원 원내대표로 선출
  5. 5‘블록체인 위크 인 부산’ 市 엉터리 예산집행·정산 등 파문
  6. 6부산시의회 후반기 의장…안성민 연임이냐, 새 인물이냐
  7. 7루마니아 K-방산·원전 잭팟 터지나…BPA와 항만개발 협력도 강화 합의
  8. 8초대 우주항공청장에 윤영빈 교수 내정...'한국판 나사' 내달 27일 출범
  9. 9北 “모의 핵탄두 싣고 쐈다”…계룡대 등 겨냥
  10. 10尹-李 영수회담 준비부터 삐걱…여야 의제도 신경전 격화
  1. 1‘분양 대어’ 내달부터 줄섰다…부산 부동산 활력소될까
  2. 2“부산~미야자키 하늘길 열자” 관광협회 간 결연
  3. 3市 ‘국제회의복합지구’ 국비 7억3000만 원 확보
  4. 4日 골든위크에 中 노동절까지…해외손님 3만 명 부산 찾는다
  5. 5美 나홀로 호황…ETN 줄줄이 상장
  6. 6주식결제대금 하루 평균 2조 돌파
  7. 7주가지수- 2024년 4월 24일
  8. 8해운대·화명지구 정비 속도 붙는다…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본격 시행
  9. 9스터디카페 피해 최근 1년간 40% 급증…'환불 거부' 최다
  10. 10하이볼 인기에 '리큐르' 제조면허 23% 급증…맥주는 0.5%↑
  1. 1북항 ‘주거’ 난립 배경 밝힌다…칼 겨눈 檢에 긴장
  2. 2김해공항 국제선 확장터미널 26일 개장…혼잡 완화 기대
  3. 3남문 광장 1만 여㎡ 부전역 연계 개발…시민친화 공원 박차
  4. 4CCTV 늘리면 뭐하나…관제 인력난에 1명이 500대 맡아
  5. 5부산대어린이병원 응급실, 내달부터 야간진료 일부 중단
  6. 6특정공법 고집하고 일방 계약해지…강서구, 건설사에 억대 손배 물어야
  7. 7“위트컴 장군 조형물을 현충시설로” 국가차원서 관리 추진
  8. 8“법인설립 쉽게 해야 해외기업 온다” 주한美상의 회장, 부산에 건넨 조언
  9. 9테러·모욕에도 ‘중꺾마’…부산 소녀상 곁 100번째 외침
  10. 10935만명 찾은 ‘송상현광장’도 10주년, 관광투어버스 등 접근성 높이기 총력
  1. 1갑작스러운 대포 세례, 소총부대 롯데의 변신
  2. 2세팍타크로 입문 1년 만에 전국 3관왕 견인 ‘예비 국대’
  3. 3울산 전국생활체육대축전 25일 개막
  4. 4부산체육회·중국 하이커우시, 청소년 스포츠교류 업무협약
  5. 5김하성 11경기 만에 멀티히트
  6. 6한국 육상 남자400m 계주 올림픽 진출 노린다
  7. 7파리행 길목서 한국 축구 레전드가 맞붙는다
  8. 8오재원 두산 후배들 협박 수면제 대리처방
  9. 9노장 김한별 농구 마감…BNK 은퇴선수 공시
  10. 10부산, 대한축구협회장배 장년부 우승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