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70> 독서하는 데 장소가 중요한 게 아니라는 금대 이가환

모든 곳이 독서할 수 있는 공간이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4-05-07 19:28:54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상에 독서하는 사람은 있지만 독서하는 장소라는 것은 없다. 진정으로 독서를 하고자 한다면 쓰러져가는 초가집이나 부뚜막 위, 망가진 담요 위 모든 곳이 독서를 할 수 있는 공간(書林)이다.

天下有讀書人, 無讀書處. 苟欲讀書, 蓬屋土銼, 壞床敗薦, 悉書林也. (천하유독서인, 무독서처. 구욕독서, 봉옥토좌, 괴상패천, 실서림야.)

위 글은 금대(錦帶) 이가환(李家煥·1742~1801)의 ‘독서하는 장소에 관한 글(讀書處記·독서처기)’로, 그의 시문집 ‘금대시문초(錦帶詩文鈔)’ 하(下)에 있다. 위 글은 전체 글의 첫 부분에 있는 일부이다.

이가환은 영조~정조 대에 성균관 대사성·대사간·공조판서 등을 지낸 문신이다. 하지만 천주교 신자라는 이유로 1801년 신유박해 때 심문을 받다가 죽었다. 할아버지 이침이 성호 이익과 형제 사이다. 이가환 집안은 남인 명문가였다. 이가환은 18세기 북경에서 그라몽(Gramont·梁東材) 신부에게서 베드로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받아 한국 교회 최초 영세자인 이승훈 및 정약종·홍낙민 등과 함께 체포됐다. 이승훈은 그해 4월 8일 서대문 밖 형장에서 참수되었다.

이가환은 정조가 즉위한 1777년 문과 시험에서 급제한 뒤 이듬해 문신 제술 시험에서 수석을 차지할 정도였으니 독서를 많이 하였음은 짐작하고도 남는다. 이가환의 지인인 조대구(趙待求)가 아들인 길증(吉曾)을 위해 독서하는 집을 따로 만들어주었다. 이에 이가환이 무릇 독서인이라면 장소에 구애받음 없이 어디서나 책을 읽을 수 있어야 함을 강조하고자 위 글을 썼다. 그러면서 독서(공부)를 하지 않을 자식은 아무리 좋은 공간을 만들어줘도 독서하지 않는다고 적고 있다.

어제 카페에서 책을 읽는 중에 옆에 젊은 엄마 두 명이 각자 아이를 데려와 커피를 마시며 아이들에게 공부를 하도록 했다. 한 아이는 공부를 하였지만 다른 아이는 “이런 데서 공부하기 싫어”라고 했다. 필자는 “공부할 놈은 단칸방에 살고 책상이 없어도 사과궤짝에 책을 펼쳐놓고 공부한다”는 말을 자주 한다. 아직 그 아이가 어려 그렇지만 조금 더 크면 이가환의 말대로 어디서나 책을 펼쳐 읽는 독서인이 될지 모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람 때리고, 전선 끊고…까마귀 행패에도 지자체 속수무책
  2. 2아파트서 떨어진 50대 男, 80대 행인 덮쳐 모두 사망
  3. 3부산 동구 빈집, 예술촌으로 부활
  4. 4롯데 ‘5연속 위닝’ 아쉽지만…하위권 상대 치고 오른다
  5. 5부산·경남 행정통합안 9월까지 낸다
  6. 6부산형 워케이션 인기몰이…글로벌 참가자도 “방 있나요?”
  7. 7건설비 증액 탓에…부산 중부서 신청사 준공 4번째 연기
  8. 8분산에너지법 전기료 호재 “부산 데이터센터 유치 속도내야”
  9. 9부산 의료대란 없을 듯…집단 휴진 참여율 적어
  10. 10부산시의회 의장단 18일 선출…막판까지 치열한 득표전
  1. 1부산시의회 의장단 18일 선출…막판까지 치열한 득표전
  2. 2우원식, 상임위 野 11 與 7 권고에도…법사위 쟁탈전에 파행
  3. 3민주, 채상병 국조도 시동 “특검법과 동시 추진”
  4. 4與 “이재명 위해 野 사법부도 무력화”
  5. 5제9대 부산시의회 후반기 국민의힘 의장 후보, 안성민 선출
  6. 6민주평통, '탈북청년과 부산 역사 투어'…"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한 최후의 보루"
  7. 7[속보]러 푸틴 “北과 서방통제 받지않는 결제체계 발전”
  8. 8시의회 의장 안성민·박중묵 2파전…이대석 막판 부의장 선회
  9. 9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초호화 기내식" 의혹제기한 배현진 고소
  10. 10與 민생특위 위원장·대변인 등 PK 초·재선, 對野 공세 선봉에
  1. 1부산형 워케이션 인기몰이…글로벌 참가자도 “방 있나요?”
  2. 2분산에너지법 전기료 호재 “부산 데이터센터 유치 속도내야”
  3. 3수산업·ICT 접목…미래산업으로 키운다
  4. 4“분산에너지법 시행, 재생에너지 활성화 기대”
  5. 5공정위, 쿠팡 ‘멤버십 의혹’ 캔다(종합)
  6. 6K-조선 수출 지원 총력전…금융권, RG(선수금 환급보증) 15조 더 푼다
  7. 7반격나선 최태원 회장 “재산 분할 명백한 오류”(종합)
  8. 85성급 호텔 3개 중 1개는 서울에…부산엔 11.5%
  9. 9"맥북 에어 비켜~"…갤럭시 북4 엣지 모델 출격
  10. 10경남 기업 '아미코젠', 국내 최대 바이오 소부장 생산기지 구축
  1. 1사람 때리고, 전선 끊고…까마귀 행패에도 지자체 속수무책
  2. 2아파트서 떨어진 50대 男, 80대 행인 덮쳐 모두 사망
  3. 3부산 동구 빈집, 예술촌으로 부활
  4. 4부산·경남 행정통합안 9월까지 낸다
  5. 5건설비 증액 탓에…부산 중부서 신청사 준공 4번째 연기
  6. 6부산 의료대란 없을 듯…집단 휴진 참여율 적어
  7. 7고교학점제 2025학년도 전면 실시…희망대학 권장과목 들어야
  8. 8“전세사기 당했는데 건물 관리까지 떠맡아” 피해자들 분노
  9. 9자치권 쥔 실질적 통합체…시·도민 지지와 시한확정 등 숙제
  10. 10백지에 적어내던 고소장, 양식 갖춘다
  1. 1롯데 ‘5연속 위닝’ 아쉽지만…하위권 상대 치고 오른다
  2. 2김주형·안병훈 파리올림픽 출전
  3. 3안나린 공동 5위…한국선수 15번째 무승 행진
  4. 4부산 전국종별육상서 금 4개 선전
  5. 5잉글랜드, 세르비아와 첫 경기서 신승
  6. 6'롯데 선발진의 희망' 김진욱이 말하는 ABS와 제구력[부산야구실록]
  7. 7손호영 27경기 연속안타…박정태 “제 기록(31경기) 꼭 깨기를”(종합)
  8. 8손아섭, 최다 안타 신기록 초읽기
  9. 924초 만에 실점 굴욕 이탈리아, 알바니아에 역전승
  10. 10‘무명’ 노승희, 메이저 퀸 등극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