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금융·증시 동향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8 21:17:54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코스피 기관 순매매     (단위:억원)

순매수

순매도

종목

대금

종목

대금

하이닉스

336.6

LG전자

264.5

현대제철

263.2

현대차

258.0

LG디스플레이

247.8

현대중공업

184.0

한진해운

153.0

현대건설

168.8

STX팬오션

81.0

두산

147.7

POSCO

65.6

NHN

135.2

삼성생명

53.4

하나금융지주

133.1

OCI

52.7

호남석유

123.9


코스피 외국인 순매매    (단위:억원)

순매수

순매도

종목

대금

종목

대금

삼성전자

729.8

신세계

155.1

POSCO

323.5

한국타이어

68.8

삼성SDI

222.4

OCI

67.0

현대중공업

175.4

강원랜드

66.7

현대제철

128.2

LG디스플레이

65.9

현대차

126.8

신한지주

64.6

삼성전기

103.2

KB금융

64.3

LG화학

97.2

현대건설

61.5


코스닥 기관 순매매     (단위:만원)

순매수

순매도

종목

대금

종목

대금

오미디어홀딩스

160,953

셀트리온

601,812

실리콘웍스

128,613

크레듀

233,310

인터파크

115,286

SBS콘텐츠허브

202,921

CJ오쇼핑

104,506

네패스

202,276

성우하이텍

97,216

엘앤에프

138,491

파트론

92,460

엘엠에스

137,497

에스에프에이

90,317

SK브로드밴드

127,749

한국정밀기계

67,038

에이스디지텍

127,743


코스닥 외국인 순매매    (단위:만원)

순매수

순매도

종목

대금

종목

대금

루멘스

1,908,614

리노스

300,119

셀트리온

420,452

SK브로드밴드

210,718

성광벤드

410,790

파라다이스

130,656

제넥신

334,989

주성엔지니어링

129,726

하나투어

269,840

크루셜텍

94,890

성우하이텍

143,656

유진테크

90,963

아나패스

121,011

태웅

69,039

다음

108,051

메가스터디

56,263


증시자금 〈경남은행 제공〉

구 분

잔고(억원)

전 일 대 비

고객예탁금

140,350

-230

선물예수금

91,457

-1,108

신용융자

57,937

-27

미수금잔고

1,925

-73


외환시세 〈부산은행 제공〉

통  화

매 매
기준율

고객이
살때 

고객이
팔때 

미국 1달러

1,113.50 

1,132.99  

1,094.01  

일본 100엔

1,370.54  

1,394.52  

1,346.56  

영국 1파운드

1,796.52  

1,827.96 

1,765.08 

EUR 1유로

1,553.56  

1,580.75  

1,526.37  

중국 1元

166.95  

176.97  

156.93  


실세금리 〈경남은행 제공〉

종 류

금리(연%), 
가격(원)

전 일 대 비

회사채(3년)

4.32

-0.03

CD(91일)

2.66

0.00

콜금리(1일)

2.25

0.00

국고채(5년)

4.13

0.02

금1돈쭝(도매)

205,400

3,000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은 최선 다했다…뜨거웠던 ‘K-원팀’ 여정
  2. 2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연내 통과? 좌동 재건축 기대감 들썩
  3. 3낙동강 무인도에 수상한 중계기…150억대 보이스피싱 일당이 설치(종합)
  4. 4與 ‘현역 물갈이’ 기류에도…일부 PK의원들 “난 아닐거야”
  5. 5부산연구개발특구 5곳 추가 지정, 동·서부산 2개축 성장전략 ‘탄력’
  6. 6[속보]부산, 2030 엑스포 유치 실패
  7. 7[단독] 부산시 ‘통학로 개선 리빙랩’ 예산 80% 삭감
  8. 8사립초 입학 전형에 영어면접까지? 부산교육청 감사 착수(종합)
  9. 9[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27> 경북 돼지 간바지
  10. 10'오일머니' 앞세운 사우디 월드컵 이어 엑스포까지 유치
  1. 1與 ‘현역 물갈이’ 기류에도…일부 PK의원들 “난 아닐거야”
  2. 2윤 대통령 "엑스포 유치 실패 제 부족, 서울·부산 두 축 균형발전 그대로"
  3. 3크게 빗나간 엑스포 판세, 오판 책임론 이나
  4. 4“연동형 유지” vs “병립형 회귀” 선거제 개편 놓고 野는 딜레마
  5. 5尹 “종료휘슬 불 때까지 뛴 원팀…韓, 국제사회 많은 친구 얻었다”(종합)
  6. 6민주, 이동관 위원장 등 3명 탄핵안 재발의
  7. 7부산정치권 2035부산엑스포 재시동 걸고, "부산 현안 차질없이 진행"
  8. 8김도읍, 추경호에 '가덕신공항 2029년 개항' 위한 재정지원 당부
  9. 9산은·고준위법 법안소위 안건 상정 불발
  10. 10與 ‘2+2 민생법협의체’ 제안에 “법사위부터 열어라” 野는 거부
  1. 1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연내 통과? 좌동 재건축 기대감 들썩
  2. 2부산연구개발특구 5곳 추가 지정, 동·서부산 2개축 성장전략 ‘탄력’
  3. 3정부 "부산엑스포 실패했지만 국제협력 약속 그대로 이행"
  4. 4엑스포 유치 실패한 부산, '3전4기' 평창올림픽 모델 바라본다
  5. 5한국GM·기아·포르쉐 등 제작 결함으로 리콜(시정조치)
  6. 6천연잔디 골프장, 양한방협진 서비스…호텔급 실버주택 뜬다
  7. 7부산 출산율 0.5명대 진입하나…3분기 0.64명 '역대 최저'
  8. 82030 엑스포 후보 3개국 최종 PT 종료…투표 절차 시작
  9. 9부산 다문화 결혼 3년 만에 23% 증가…"코로나 완화 영향"
  10. 10ESG경영 앞장 콜핑, 폐어망서 친환경 섬유 뽑아낸다
  1. 1부산은 최선 다했다…뜨거웠던 ‘K-원팀’ 여정
  2. 2낙동강 무인도에 수상한 중계기…150억대 보이스피싱 일당이 설치(종합)
  3. 3[속보]부산, 2030 엑스포 유치 실패
  4. 4[단독] 부산시 ‘통학로 개선 리빙랩’ 예산 80% 삭감
  5. 5사립초 입학 전형에 영어면접까지? 부산교육청 감사 착수(종합)
  6. 6'오일머니' 앞세운 사우디 월드컵 이어 엑스포까지 유치
  7. 7[속보]한덕수 총리 "엑스포 유치 실패 무거운 책임"
  8. 8“무채색 같던 중년여성 삶, 나전칠기 만나 반짝반짝 빛났죠”
  9. 9[속보]법원 “송철호 전 울산시장, 황운하에 수사 청탁 인정”
  10. 10‘묻지마 폭행’ 의식불명인데 피의자 불구속 檢 송치 논란(종합)
  1. 1손아섭 은퇴선수가 뽑은 올해 최고 선수
  2. 2살아난 허웅, KCC 연패 사슬 끊었다
  3. 3주심 PK 선언에도 “아니다” 실토…골 욕심 많은 호날두의 양심선언
  4. 4세계랭킹 15위 신지애, 파리올림픽 조준
  5. 5황소의 돌진…시즌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
  6. 6불법 촬영혐의 황의조 축구대표팀 제외
  7. 7BNK 박정은 감독 "박성진 실험, 김한별은 3라운드에 복귀 목표"
  8. 8염종석 이후 31년째…롯데 신인왕 배출 내년엔 기필코!
  9. 9손캡 3골 모두 오프사이드…위기의 토트넘
  10. 10롯데의 2024년은 이미 시작됐다, 마무리캠프 현장 방문기[부산야구실록]
우리은행
부산 is good…부산 is 극지허브
민관학연 극지협의체 필수…다국적 협업공간도 마련해야
부산 is good…부산 is 극지허브
남극협력·인적 교류 재개…“부산 극지타운 조성 돕겠다”
  • 제25회 부산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