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포르투갈.코트디부아르, 아쉬운 무승부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16 01:15:04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죽음의 조'에 속한 포르투갈과 코트디부아르의 16강 경쟁이 무승부로 끝이 났다.

포르투갈은 15일(한국시간) 밤 남아프리카공화국 포트엘리자베스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공월드컵 G조 조별리그 코트디부아르와 1차전에서 치열한 90분 공방전을 펼쳤으나 끝내 골이 터지지 않아 0-0으로 비기고 말았다. 이로써 양팀은 승점 1점씩만을 확보한 채 2,3차전에서 브라질, 북한을 상대로 승점 사냥에 나서게 됐다.

세계랭킹 3위 포르투갈과 아프리카 최강국 코트디부아르의 첫 판 승부는 그라운드를 적신 빗줄기에도 아랑곳없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전반 6분 포르투갈 전력의 핵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치고 들어가는 순간 디디에 조코라(세비야)가 거친 태클로 경고를 받으면서 분위기가 격해지기 시작했다.

호날두는 코트디부아르 수비진의 집중 견제 속에도 30여m 거리에서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쐈으나 골포스트를 맞고 튀어나와 버렸다. 호날두는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코트디부아르 벤치에서 지켜보던 디디에 드로그바(첼시)는 한숨을 내쉬며성호를 그었다.

반격에 나선 코트디부아르는 14분 시아카 티에네(발랑시엔)가 골문 오른쪽을 겨냥해 왼발로 감아쳤으나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곧이어 이스마엘 티오테(트벤테)의 슛이 터졌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주도권을 잡기 위한 양팀의 기 싸움은 더욱 거세졌고 호날두는 코트디부아르의 기 드멜(함부르크)과 몸싸움 끝에 언쟁을 벌이다 같이 경고를 받기도 했다.

양팀은 줄기차게 미드필드 싸움을 펼쳤지만 제대로 슈팅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양상은 비슷했다.

코트디부아르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제르비노(릴)가 좌측 사각지대에서 강력한 왼발 슛을 날렸으나 골문을 빗나갔고 9분께에는 야야 투레(바르셀로나)의 패스를 받은 칼루가 짧게 끊어 찼지만 위력이 없었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포르투갈 벤치는 시망(아틀레티코)과 티아구(아틀레티코)를교체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코트디부아르 벤치에선 지난 4일 일본과 평가전에서 오른 팔꿈치 골절상을 입었던 세계 최고의 공격수 드로그바가 몸을 풀기 시작했다.

마침내 스벤예란 에릭손 감독은 후반 21분 살로몽 칼루 대신 드로그바를 투입해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수술을 받은 지 열흘밖에 지나지 않은 드로그바의 몸상태는 정상이 아니었다.

오른팔에 대한 부담 때문인지 움직임이 여의치 않았고 몸싸움도 피하는 경향이었다.

양팀 모두 공격을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상황에서 포르투갈은 후반 30분 하울 메이렐르스(에피세 포르투)가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렸으나 골문으로 연결되지 못했고 계속된 공격에서 호날두가 회심의 프리킥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드르고바는 후반 인저리타임 때 2대1 패스로 문전을 돌파한 뒤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빗맞고 말았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4. 4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5. 5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6. 6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7. 7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8. 8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9. 9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10. 10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1. 1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2. 2초대 저출생수석, ‘40대 쌍둥이 엄마’ 유혜미 교수 낙점
  3. 3부산 온 당권주자 김두관 “산업은행 이전에 힘 싣겠다”
  4. 4‘채상병 특검법’ 또 폐기…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돌입
  5. 5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6. 6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7. 7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8. 8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9. 9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10. 10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1. 1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2. 2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3. 3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4. 4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5. 5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6. 6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7. 7‘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8. 8티몬·위메프 피해 확산…정부 “집단 분쟁조정 착수”
  9. 9상속세 25년 만에 개편…자녀공제 5000만→5억 원(종합)
  10. 10여름방학 생활과학교실이 찾아갑니다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4. 4檢 ‘일동 수사정보 유출 혐의’ 부산청 출신 총경 구속
  5. 5“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입체적 홍보활동 펼칠 것”
  6. 6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26일
  7. 7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8. 8“남편 대선 후보 만들려 의원 배우자 매수 의혹”…檢, 김혜경 벌금형 구형
  9. 9‘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10. 10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1. 1파리 올림픽 막 올랐다…‘금맥’ 양궁 필두 종합 15위 이내 목표
  2. 2유도·양궁·수영 29일 金 도전…펜싱 어벤져스 31일 출격
  3. 3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4. 4양민혁 토트넘 이적 95% 수준 진행
  5. 5첫 경기부터 2시간 동안 승부결과 없어 ‘대혼선’
  6. 6외국인 코치진 선임은 아직 결정안해
  7. 7탁구혼복 임종훈-신유빈 4강 오르면 중국 대결
  8. 8206개국 참가…센강 6㎞ 배 타고 개회식
  9. 9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10. 10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