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창욱 교수의 이런 골프 저런 골프] 새로운 골프연습의 제시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21 19:16:42
  •  |   본지 3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부분의 주말골퍼들은 골프공 앞에만 서면 얼음이 된다.

왜 그럴까. 한국에서 골프를 배운 사람이라면 한 번쯤 경험했을 일명 '똑딱이'라는 연습방법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다. '똑딱이'란 머리를 고정시킨 채 풀스윙 대신 티 위의 볼을 정확히 맞추도록 하는 방법으로 보통 1개월에서 길게는 3개월까지 계속된다.

'똑딱이'는 골프 시작 단계부터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회전과 리듬을 익히지 못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골프스윙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회전과 체중이동, 리듬의 활용이 매우 중요한데 이 방법은 오직 골프스윙에서 축의 중요성만 강조된 연습이다. 이는 조례시간에 교장선생님의 기나긴 훈시를 들으면서 허리통증을 느껴본 경험과 비슷할 것이란 생각이 든다.

기존 연습방법을 짚어보고 새로운 방법을 아래의 표물과 같이 제시하고자 한다.

표물을 설명하자면 골프는 축을 중심으로 하는 운동이지만 정적인 운동이 아니다. 특히 골프는 인체의 회전 능률을 발달시켜 그 힘을 유기적으로 헤드스피드에 많이 전달하는 운동으로서 매우 동적이고 다이내믹한 운동이다. 이때 근육은 백스윙 때 펼쳐진 근육을 빠르게 수축시켜 강한 파워를 만들게 된다. 이렇게 늘어진 근육을 빠르게 수축시키기 위해서는 스윙의 리듬이 매우 중요하다.

이 리듬은 효과적으로 체중을 옮기는 역할을 한다. 골프스윙은 이처럼 자연스러운 회전에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골프를 치는 데 또 하나 간과해선 안 될 중요한 부분은 개인마다의 특성을 찾아내고 이를 적용하는 창의성이다.

놀이이론에 따르면 어릴 적 좋아하는 것은 어쩌면 그 아이가 잘하는 것일 개연성이 높다고 한다. 일단 골프스윙이 아닌 휘두르기 단계에서 잘 휘두르는 특성을 골프에 적용한다면 그 사람의 장점을 골프에 잘 발휘하게 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은 은퇴한 '골프 여제' 소렌스탐은 임팩트 전에 머리를 먼저 움직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만약 당신에게 소렌스탐의 스윙을 보기 전에 어떠한 이유로 그렇게 하라고 하면 하겠는가. 소렌스탐은 체중이 오른발에서 임팩트가 되면서 피니시 때 역 C자형이 돼 부상의 위험성과 회전을 원할히 하지 못하는 문제점을 갖고 있었다.

당시 코치였던 헨리 레이스는 이러한 문제점을 고치면서 골프 스윙에서 가장 핵심적인 원리인 회전의 요소를 더 강화하는 방법으로 머리를 먼저 움직이는 레슨을 하게 된 것이다.

만약 당신이 골프에 대한 기본 개념을 알고 '똑딱이' 또는 'Don't head up'과 같은 고정관념에서 벗어날 수 있는 용기가 있다면 가장 독창적인 스윙으로 골프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더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골프칼럼니스트·부산외국어대학교 사회체육학부 골프 담당

 

항목

설명

기존

자세중심적 교육

골프에서 파워를 만들어내는 원리의 이해 부족

지나친 축의 고정

회전운동에서 축은 중요하지만 고정되어 있지 않은 움직임의 운동에 대한 이해 부족

분습적 방법
(구분스윙)

개개인의 특성을 살리지 못하고  자세중심적 정적 운동으로 골프를 잘못 이해

새로운
연습

움직임 통합교육(전습적 방법 
-풀스윙)

회전이미지 연습>휘두르기(다양한 라켓도구)>골프클럽 빈스윙 >체중이동 연습>개인별 스윙리듬 만들기>>리듬에 따라 볼 맞히기


연습전  기본개념의 이해

●동적 움직임의 운동으로 이해(신나는 운동으로 이해)
●치는 운동이 아니고 휘두르는 운동으로 이해(회전운동으로서의 이해)
●파워발생의 이해(회전과 체중이동의 타이밍에서 생성됨을 이해) 

연습시 반드시 수행해야 할 과제

●개개인마다 볼을 치는 잠재능력 찾기
●체중옮기기(백스윙:오른발, 다운스윙:왼발)
●다운스윙시 히프부터 회전하기
●임팩트시만 머리 고정하기
●피니시 하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317> 경남 양산 시명산~불광산
  2. 2가성비 넘어 ‘갓성비’…주머니 가볍게 가는 부전시장 맛집
  3. 3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4. 4부울경 메가시티 완전 폐기...역사 속으로
  5. 5박형준 시장 "TK신공항특별법 ‘남부권 중추공항’ 명시 부적절"
  6. 6“공공기관 유치, 교육이 관건”…전국 톱클래스 부산형 명문고 추진
  7. 7부산도시철 차수판 96%가 기준 미달…올 여름 걱정된다
  8. 8[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9. 9주행거리 150km 미만 전기차, 올해부터 보조금 줄어든다
  10. 10연준 기준금리 0.25%포인트↑ 베이비스텝...파월 "두 차례 더 필요"
  1. 1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2. 2[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3. 3巨野 상대로. TK 상대로 '나홀로 외로운 싸움' 하는 김도읍 최인호 의원
  4. 4'천공' 관저 개입 논란 재점화, 대통령실 "전혀 사실 아냐"
  5. 5국힘 전대 다자·양자대결 조사서 '안', '김'에 승..."'나'·'유' 표심 흡수"
  6. 6장제원 "사무총장설은 음해, 차기 당지도부서 임명직 맡지 않겠다"
  7. 7安 “가덕신공항 절차 앞서 TK와 동시추진 문제없다”
  8. 8北 "미 전략자산엔 핵, 연합훈련엔 전면대결" 엄포...정부 예의주시
  9. 9민주 2일 의총 이상민 탄핵 논의, 김건희 특검도 압박 ‘쌍끌이 역공’
  10. 10[뭐라노] 부산시의회마저
  1. 1“공공기관 유치, 교육이 관건”…전국 톱클래스 부산형 명문고 추진
  2. 2주행거리 150km 미만 전기차, 올해부터 보조금 줄어든다
  3. 3연준 기준금리 0.25%포인트↑ 베이비스텝...파월 "두 차례 더 필요"
  4. 4지난해 부산~제주 간 여객선 승객 전년 대비 35.5% 늘어
  5. 5갤럭시S23 '전용 퀄컴AP'로 발열 줄인다...카메라로 승부수
  6. 6‘삼성 야심작’ 갤럭시S23 실물보니…‘왕눈이 카메라’ 한눈에
  7. 7공공요금發 부산 물가 폭등…도시가스 35%, 오징어 31%↑
  8. 8부산상의, 르노코리아자동차 문제 해결 나섰다
  9. 9부산상의, 르노코리아자동차 문제 해결 나섰다
  10. 10‘마스크 해방’에 울고 웃는 화장품·마스크 업계
  1. 1부울경 메가시티 완전 폐기...역사 속으로
  2. 2박형준 시장 "TK신공항특별법 ‘남부권 중추공항’ 명시 부적절"
  3. 3부산도시철 차수판 96%가 기준 미달…올 여름 걱정된다
  4. 4엎어진 수안2 재건축…거래마저 끊겨 젊은 영끌족 눈물
  5. 5지역대 지원예산 2조+α, 2025년부터 지자체장이 집행
  6. 6충청특별연합 속도 내는데…PK경제동맹 석 달째 구호만
  7. 7“백산 안희제 선생처럼…의령·부산에 공헌하고 싶다”
  8. 8'연분홍 벚꽃 터널' 진해군항제 4년 만에 개최… 내달 24일 전야제
  9. 9통학 차량서 영유아는 마스크 착용 '권고'
  10. 10"오락가락 날씨" 오늘 아침 -7~1도...바람 강해 체감온도 2~4도↓
  1. 1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2. 2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3. 3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4. 4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5. 5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6. 6연봉 1/4 후배 위해 기부, 배성근 따뜻한 작별 인사
  7. 7첼시 “1600억 줄게 엔조 다오”
  8. 8‘달려라 거인’ 스프링캠프 키워드는 러닝
  9. 9이강철호 체인지업 장인들, 호주 타선 가라앉혀라
  10. 10‘새해 첫 출전 우승’ 매킬로이, 세계 1위 굳건히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