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세상살이와 새우깡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24 20:43:39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깡에 살고 깡에 죽던 젊은 대학시절. '깡소주' 한 병에 새우깡 한 봉지면 '인생이 곧 행복'이라던 선배가 있었다.

"마실 수 있는 자유와 세상 속에 취하게 만드는 소주 한 잔, 그리고 짭조름하게 혀 안을 조여드는 새우깡의 감칠맛. 후배들아! 사람, 그거 별거 아니다. 위기에 몰리면 진짜 별볼 일 없어지는 게 사람이라니까. 그러니, 사람답게 살려면 노력을 해야 되는 거야. 너희들이 눈물 젖은 새우깡을 알아. 아냐구."

취기가 오르면 쏟아지던 선배의 새우깡 회고담에는 남다른 속사정이 담겨 있었다. 단합이라는 명분으로 남이섬으로 2박3일의 MT를 떠났던 그 때. 배를 타고 섬에 들어가기 위해 선착장에 모였는데 문제가 생기고 말았다. 선배가 잠시 볼일을 보러 간 사이에 배는 무심히 출발했고 일행은 남이섬에 모두 도착했다. 다들 배에서 내려 숙소에 도착했는데 웬걸 머릿수가 비는 게 아닌가. 아뿔싸. 선착장에 남겨진 선배를 그제야 생각해 낸 것이었다. 배는 그날의 마지막 배였고 떠나버린 일행의 뒤꽁무니만을 바라보았을 선배는 놓친 배보다 당장 저녁거리가 더 급해졌다.

수중에 지닌 것이라곤 달랑 배 표 한 장. 다음날 아침까지 혼자서 버텨야 했으니 늦은 밤까지 몇 시간을 쫄쫄 굶고 있던 차에 그때 선배의 눈에 들어온 것은 한 어린아이의 손에 들린 새우깡 한 봉지. 선배의 필사적인 노력이 시작됐다.

아이와 놀아주며 눈치껏 새우깡 한 개씩을 얻어먹었다. 처음 한두 번은 성공인가 싶었는데 연거푸 세 번이나 과자를 뺏긴 아이의 울음으로 결국 가위바위보 게임으로 종목을 바꿨다나. 그러나 이번에는 다섯 번이나 연패함으로써 깡에서 밀려나게 된 선배. 봉투는 서서히 비어가는데 더 이상 앞뒤 가릴 처지가 아니었다. 결국, 아이의 깡을 강탈하다시피 먹었고 아이의 할아버지로부터 엄청난 꾸중을 듣게 되었다는데, 야단을 맞으면서도 손에 쥔 한 주먹의 새우깡은 바지 주머니 속에 몰래 집어넣었다는 선배의 굴욕은 우리 모두를 실소의 무아지경에 머물게 했다.

어른이기를 포기한 코흘리개 어린 꼬마와의 치열한 한판 승부. 아이를 울리면서까지 어른이기를 포기한 굴욕감은 두고두고 마음에 남아 선배를 괴롭혔으니 그저 웃음으로 지나칠 수 만은 없는 일이었다. 결국 선배의 눈물 젖은 새우깡 사건은 '어른이 어른다워야 진짜 어른'이라는 교육용 명언을 남기며 마무리 되었다. 그런데 최근 이어진 몇몇 뉴스를 보다가 까마득하게 잊혔던 선배의 명언이 새삼 떠올랐다.

소질보다는 세상의 잣대에 따라 아들을 닦달하다가 지나친 매를 가했다는 아버지는 최소한 부모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이유야 어떻든 가족이 잠든 사이에 그들에게 기름을 부을 수 있었던 비정한 아들은 최소한 사람의 아들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운명의 사랑이라며 20살이나 어린 남제자와 상상도 어려운 성적 행각을 벌인 여교사는 최소한 스승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지하철 안에서 자리싸움을 벌이며 서로 욕설을 퍼붓던 할머니와 젊은 여성은 최소한 사람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새우깡의 주인공 선배라면 이렇게 얘기할지도 모르겠다.

"살기 위해 다급해지니까 코 묻은 과자도 훔치게 되는 게 인간이더라. '최소한'의 도리를 포기하면 막 나가게 되는 거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기해서는 안 되는 게 있더라구. 최소한 사람이라는 사실말야. 포기하면, 두고두고 마음에 걸린다!" 거창하지는 않아도 '최소한' 사람답게는 살고 싶다.

유정임·FM 90.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한국방송작가협회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온천천 곳곳에 균열... 동래구 "대심도 공사 영향"
  2. 2입춘인 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정월대보름 달 뜨는 시간 공개
  3. 3지난 밤 네이버 카페 원인미상 오류...이용자 50분 넘게 '허둥지둥'
  4. 4안전하다면 왜 수도권에 원전·방폐장을 못 짓나
  5. 5애주가들 '한숨'…맥주·소주·막걸리도 줄줄이 오른다
  6. 6[단독] 한수원 '고리원전 건식저장시설' 내주 처리…7일 이사회
  7. 7백신피해 리포트 시즌2 <3>“이제 힘내 싸워보려 합니다”
  8. 8서울 곳곳 10만 몰려...이태원참사 100일집회 불허에도 강행
  9. 9[영상]스타트업 창업, 그 시작에 대한 이야기
  10. 10부산대, 2023학년도 정시모집 합격자 발표
  1. 1오늘 민주당원 수천 숭례문 장외투쟁...박근혜 퇴진 이후 7년만
  2. 2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3. 3안철수 "윤핵관 지휘자 장제원" 직격
  4. 4尹 지지율 설 전보다 더 하락...긍정 부정 평가 이유 '외교'
  5. 5"지역구 민원 해결해달라" 성토장으로 변질된 시정 업무보고
  6. 6“지방분권 개헌…재원·과세자주권 보장해야”
  7. 7황성환 부산제2항운병원장, 부산중·고교 총동창회장 취임
  8. 8미 하원 김정일 김정은 부자 범죄자 명시 결의안 채택
  9. 9'계파 갈등' 블랙홀 빠져드는 국힘 전당대회
  10. 10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1. 1지난 밤 네이버 카페 원인미상 오류...이용자 50분 넘게 '허둥지둥'
  2. 2애주가들 '한숨'…맥주·소주·막걸리도 줄줄이 오른다
  3. 3[단독] 한수원 '고리원전 건식저장시설' 내주 처리…7일 이사회
  4. 4[영상]스타트업 창업, 그 시작에 대한 이야기
  5. 5에너지공단, '공공주도 해상풍력 개발' 참여 지자체 공모
  6. 6남천자이, 선착순 현장 북적… 반전 나오나
  7. 7부산 잇단 국제선 운항 재개
  8. 8‘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9. 9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10. 10명륜동 옛 부산기상청 부지에 ‘보건복지행정센터’ 서나
  1. 1온천천 곳곳에 균열... 동래구 "대심도 공사 영향"
  2. 2입춘인 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정월대보름 달 뜨는 시간 공개
  3. 3안전하다면 왜 수도권에 원전·방폐장을 못 짓나
  4. 4백신피해 리포트 시즌2 <3>“이제 힘내 싸워보려 합니다”
  5. 5서울 곳곳 10만 몰려...이태원참사 100일집회 불허에도 강행
  6. 6부산대, 2023학년도 정시모집 합격자 발표
  7. 7부산시교육청, 내달 1일자 교사 4308명 정기인사 단행
  8. 8중국발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후 PCR 의무 이후 첫 확진 0명
  9. 9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10. 10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2. 2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3. 3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4. 4‘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5. 5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6. 6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7. 7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8. 8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9. 9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10. 10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우리은행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