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20> 남성예복은 디렉터즈 슈트

"결혼 예복으로 모닝코트 부담스러우면 디렉터즈 슈트 입기를"

재킷으로 모양 바꿔 활동성 가미한 예복

우리나라 남자 결혼 예복 아직 정착 못해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4 18:47:36
  •  |   본지 3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 '뉴욕은 언제나 사랑 중'의 한 장면.
청첩장이 잇따르니 결혼의 계절인 모양이다. 우리네 결혼식 모습은 그 동안 참 많이 변했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결혼을 앞두고 양장점을 찾아 양복을 맞추는 남성들이 많았다. 신부 또한 웨딩 드레스 대신 고운 한복으로 예복을 대신하곤 했다. 첫날밤은 가족과 맞았고 신혼여행은 생략하거나 온천·사적지를 찾았다. 요즘 결혼식은 현란하다는 말로도 표현하기 힘들다. 그런데 결혼식장을 찾다보면 남성 결혼 예복에 아쉬움이 커진다. 웨딩 드레스가 화려해지고 다양해진 만큼 신랑의 예복 또한 턱시도를 중심으로 현란해졌다.

'턱시도는 과연 결혼 예복에 합당한 것일까'. 혹자는 당연한 것을 가지고 무슨 말이냐 반문할지 모르겠지만 사실은 양복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말이다. 예복에는 네 가지가 있다. 아침과 저녁의 예복으로, 정예복과 준예복으로 나뉜다. 아침에 차려입는 정예복과 준예복이 있고 저녁에 입는 옷이 다르다. 낮의 정예복과 준예복은 모닝 코트(Morning Coat)와 디렉터즈 슈트(Director's Suit)이다. 밤의 정예복과 준예복은 이브닝 드레스(Evening Dress)와 턱시도(Tuxedo)다. 원래 저녁에 편하게 입는 약식 예복인 턱시도가 우리 결혼식 최고의 예복이 됐다. 서양의 결혼식은 신혼여행을 결혼 당일 떠나지 않거나 식후 결혼파티를 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아침부터 저녁까지 온종일 열리거나 늦은 오후·저녁의 결혼식까지 다양하다. 반면 우리나라 결혼식은 주로 낮에 열려 서양과 차이가 있다. 우리가 결혼 예복으로 잘못 알고 있는 턱시도는 밤의 준예장으로 멋과 예를 차리면서도 활동적인 모임과 장소에 입는 옷이다. 결혼식보다는 파티에 어울리는 옷이다. 파티 문화가 발달한 서양 문화를 우리가 잘못 이해한 것이다.

낮에 결혼식을 하는 우리나라의 신랑 예복은 턱시도가 아닌 모닝 코트가 적합하다. 모닝 코트와 이브닝 드레스는 겉보기에는 비슷하다. 그러나 최고의 정예장인 모닝 코트는 앞여밈으로 단추를 채운다. 저녁에 입는 예장인 이브닝 드레스는 댄스 등 활동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점을 고려해 앞단추를 채우지 않더라도 앞여밈이 자연스럽게 디자인된다. 모닝 코트는 검정이나 남색 코트에 회색 줄무늬 바지를 받쳐 입는다. 모닝 코트는 광택이 없는 무지를 사용하고 이브닝 드레스에는 벨벳이나 공단같은 반짝이는 소재에 깃과 단추 등을 단다. 타이는 영원한 사랑과 축복을 의미하는 은회색 계열이 적합하다. 윙 칼라(Wing Collar) 셔츠라면 에스콧 타이(Ascot Tie)를 맨다. 일반적인 레귤러 셔츠라면 은회색 넥타이를 포인핸드 매듭(Four-in-hand Knot)으로 하는 것이 맞다. 가슴엔 흰색 무명 천으로 산 모양의 쓰리 피크(Three Pick)나 투 피크(Two Pick) 포켓 칩을, 그리고 코트 깃에는 꽃을 달아 마무리한다. 모든 예복에서 꽃(부토니에르· Boutnniere)은 포켓이 아니라 깃(라펠)의 단추구멍(버튼홀)에 꽂는 것이다. 결혼식이라면 신부 부케에서 꽃 한 송이를 취해 장식한다.

서양에서는 취임식이나 외국의 귀빈을 맞을 때 이 최고의 예장인 모닝 코트를 즐겨 입는다. 일반인은 결혼식이 모닝 코트를 입을 수 있는 유일한 기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닝 코트야말로 자신의 최고에 날에 입는 남성 최고의 예장인 것이다. 인생에 한 번뿐인 소중한 결혼식이지만 동시에 평생 한 번밖에 입지 않는 옷이기에 신랑은 신부가 웨딩 드레스를 고르는 것만큼 고민한다. 그렇다면 우리의 결혼식에 어울리는 현실적 대안은 없을까. 필자는 '디렉터즈 슈트'를 제안한다. 원칙적으로 따지자면 신랑은 모닝 코트를 입고 디렉터즈 슈트는 신랑이나 신부의 아버지에게 어울리는 예복이다. 디렉터즈 슈트는 코트 대신 재킷으로 모양을 바꾸고 활동성을 더했을 뿐, 모든 것이 모닝 코트와 일치하는 예복이다.

양창선·國正社 대표·대한민국 양복 명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공시생 죽음 내몬 불공정면접 “사위 합격 도와줘” 청탁 확인
  2. 2‘흉물 논란’ 말 많던 부산 초량천 조형물, 결국 옮긴다
  3. 3권한 없는 ‘지방시대위’ 취지 퇴색
  4. 4이대호의 10번, 롯데 ‘영구결번’
  5. 5[사설] 부산 기초의회 수당 대폭 인상 시민이 납득하겠나
  6. 6박진 외교장관 해임안 野 단독 처리…尹대통령 거부권 시사
  7. 7[서상균 그림창] 난코스
  8. 8대형마트 리뉴얼 바람…체험·체류형 ‘핫플’로
  9. 9조선해양 미래비전 공유·글로벌 비즈니스 성과 빛났다
  10. 10이병주 국제문학제 위상 커진다
  1. 1권한 없는 ‘지방시대위’ 취지 퇴색
  2. 2박진 외교장관 해임안 野 단독 처리…尹대통령 거부권 시사
  3. 3‘찐尹’ PK 총선 출마설…국힘 현역들 예의주시
  4. 4‘술자리 만찬’ 권성동 징계 심의 내달 6일...이준석도 같은 날
  5. 5단체장 권한 집중 획일적 구조…행정전문관 등 대안 고민
  6. 6주민이 지자체 조직 설계하는 ‘구성 자치권’ 논의 지지부진
  7. 7박진 해임건의 추진에 尹 "어떤 것이 옳은지 국민이 아실 것"
  8. 8교육부장관 이주호, 경사노위 위원장에 김문수
  9. 9해리스, 尹 비속어 발언 논란에 "미국 측 전혀 개의치 않아"(종합)
  10. 10“기업하기 좋은 부산 위해 규제혁신 앞장설 것”
  1. 1대형마트 리뉴얼 바람…체험·체류형 ‘핫플’로
  2. 2조선해양 미래비전 공유·글로벌 비즈니스 성과 빛났다
  3. 3장민호가 입는 가을·겨울 골프웨어…민트 컬러와 알프스의 눈·별 모티브
  4. 4삼진 ‘어묵고로케’ 홈쿡으로 맛본다
  5. 5연금 복권 720 제 126회
  6. 6주가지수- 2022년 9월 29일
  7. 7‘재건축 대장’ 삼익비치 사업시행계획인가 받았다
  8. 8‘분양가 인상’ 계산기 두드리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장
  9. 9부산 재건축 사업 날개 달까… 초과이익 부담금 면제기준 1억 원으로 상향
  10. 10산업은행, 부산이전 준비단 발족
  1. 1공시생 죽음 내몬 불공정면접 “사위 합격 도와줘” 청탁 확인
  2. 2‘흉물 논란’ 말 많던 부산 초량천 조형물, 결국 옮긴다
  3. 3HJ중공업, 플로깅(걸으며 쓰레기 줍기)으로 깨끗한 영도 만든다
  4. 4기장 건설현장 인부 130명 식중독 증세
  5. 5동경도 미래지향도 좋지만…놓치지 말아야 할 지금 이 순간
  6. 6엄마와 단둘이 살다 발작 심해져…치료비 지원 절실
  7. 7오늘의 날씨- 2022년 9월 30일
  8. 8임기 시작되자 자기 임금부터 올리는 기초의회
  9. 9승학터널, 2024년초 착공…엑스포 전인 2029년 개통
  10. 10지역大 반도체 학과 신설 잰걸음
  1. 1이대호의 10번, 롯데 ‘영구결번’
  2. 2‘니가 가라 2부리그’ 우승 경쟁만큼 치열한 K리그 잔류 전쟁
  3. 3‘조선의 4번 타자’ 마지막 경기로 초대
  4. 4이견없는 아시아 요트 1인자…전국체전 12연패 달성 자신
  5. 5저지, 마침내 61호 홈런…61년 만에 AL 최다 타이
  6. 6“농구의 계절 왔다” 컵대회 10월 1일 개막
  7. 729일 지면 5강 희망 끝…푹 쉰 롯데, KIA 잡아라
  8. 8벤투 ‘SON톱+더블 볼란치’ 카드, 본선서 ‘플랜A’ 될까
  9. 9본선 상대 우루과이·가나 나란히 승전보
  10. 10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3> 사이클 이혜진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