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빚 많은 기업 30곳서 한진중공업 빠졌다

은행재무평가 받는 주채무 계열…금감원, 올해 기업군 선정·발표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19-06-04 19:31:45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신용공여 1조5745억 넘는 업체
- 동원·현대상선 2곳은 신규 편입

빚이 많아 주채권 은행에서 재무구조 평가를 받아야 하는 기업집단 30곳이 주채무 계열로 선정됐다.

금융감독원은 4일 ‘2019년 주채무 계열 선정 결과 및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2018년 말 현재 금융권 신용 공여액이 1조5745억 원 이상인 30개 계열 기업군을 2019년 주채무 계열로 선정했다. 전년도(31개) 주채무 계열과 비교하면 한진중공업 한국타이어 장금상선 등 3개 계열이 제외됐고, 동원 현대상선 등 2개 계열이 신규 편입됐다.

금감원은 전년 말 기준으로 금융기관 신용 공여액이 한 해 전 금융기관 전체 신용 공여액의 0.075% 이상인 기업집단을 매년 주채무 계열로 지정한다. 올해 주채무 계열 기준이 되는 신용 공여액은 전년(1조5166억 원)보다 579억 원 늘었다.

올해 주채무 계열에서 제외된 한국타이어와 장금상선은 영업이익을 내고 자구 계획을 이행해 차입금을 상환했다. 한진중공업은 계열 분리로 신용 공여액이 줄었다.

절대적 부채 규모가 기준이라 대기업 대부분 주채무 계열에 포함된다. 올해 상위 5대 주채무 계열은 현대자동차 삼성 SK 롯데 LG 순이다. 주채무 계열 수는 2013년 30곳에서 2014년 42곳으로 늘었으나 이후 41→39→36→31곳 등으로 감소세를 보인다.

지난 4월 말 현재 주채무 계열 30곳 소속 기업체는 4574개사이며 국내 법인과 해외 법인은 각각 1193곳, 3381곳이다. 주채권은행은 상반기 내에 주채무 계열 30곳의 재무구조를 평가한다.

금감원은 선정 기준 등을 포함한 주채무 계열 제도를 올해 하반기 중 개선하고 내년 시행할 예정이다. 자금 조달 다변화, 해외 진출 확대, IFRS(국제회계기준) 도입 등 대기업그룹 경영 환경이 변화했지만 제도가 그대로 운용돼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있어왔다. 금감원은 이에 따라 선정 기준을 현행 금융권 신용 공여 일정 규모 이상에서 계열 총차입금이 일정 규모 이상인 조건을 추가한다. 재무구조평가는 별도 재무제표에서 연결재무제표로 기준을 바꾸고, 사업 계획과 연계한 체질 개선을 유도하고 자구 계획 이행에 따른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사후 관리 방식도 바꾼다.

금감원 관계자는 “제도 개선이 시장에 안착되면 대기업 그룹 리스크 관리 능력이 제고되고, 이를 통해 은행의 실물 부문 자금 중개 활성화, 계열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제고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2. 2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3. 3부산 사상구 익명 기부자, 성금 367만원·헌혈증 306개
  4. 4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5. 5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6. 6[서상균 그림창] 멀티툴
  7. 7외국인 대거 단기체류에 자치단체 ‘긴장’
  8. 8전 세계 185개국 휴교…학생 10명 중 9명 등교수업 중단
  9. 9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10. 10발매 앨범마다 빌보드 1위…5SOS “4연속 왕좌 노린다”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아다지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팀스티어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